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두 남자의 두 번째 인생 “공포의 순간에 깨달은 것은…”
두 남자의 두 번째 인생 “공포의 순간에 깨달은 것은…”
골든게이트 브릿지를 배경으로 마치 오래된 친구처럼 아니면 여행객처럼 다정히 얘기를 나누고...
‘똥학교’ 놀림받던 부산 대변초등학교 이름 바뀐다
‘똥학교’ 놀림받던 부산 대변초등학교 이름 바뀐다
지난 2월 부산의 한 초등학교 부학생회장 선거에 출마한 5학년 어린이의 공약이 큰 화제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투신 사망 중학생 전학 뒤에도 폭력 시달려
입력 2016.10.19 (14:26) | 수정 2016.10.19 (21:57) 인터넷 뉴스
투신 사망 중학생 전학 뒤에도 폭력 시달려

[연관기사] ☞ [뉴스9] ‘전학 학교서도 폭행 당해’…중학생 투신 사망

지난 17일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진 중학생은 학교폭력을 당한 뒤 전학했으나 계속 괴롭힘을 당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 중부경찰서 조사 결과 인천 중구의 한 중학교에 재학중이던 A(15)군은 이전 학교에서 학교폭력을 당해 지난 5월 말 현재 학교로 전학했다.

전학하기 전 A군은 학교폭력 사실을 경찰에 신고한 뒤 인근 병원에서 열흘간 입원 치료를 받기까지 했다.

하지만 A군은 학교폭력을 당했던 사실이 현재 학교에서 알려지면서 일부 동급생들에게 폭력과 욕설, 협박에 시달려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 동급생은 A군이 SNS에 올린 여자친구 사진에 모욕성 댓글을 달기까지 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하고, 잠금 상태인 A군의 스마트폰을 풀어 메시지 송·수신 내역을 확인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A군이 다니던 학교 교사와 친구 등을 상대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 투신 사망 중학생 전학 뒤에도 폭력 시달려
    • 입력 2016.10.19 (14:26)
    • 수정 2016.10.19 (21:57)
    인터넷 뉴스
투신 사망 중학생 전학 뒤에도 폭력 시달려

[연관기사] ☞ [뉴스9] ‘전학 학교서도 폭행 당해’…중학생 투신 사망

지난 17일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진 중학생은 학교폭력을 당한 뒤 전학했으나 계속 괴롭힘을 당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 중부경찰서 조사 결과 인천 중구의 한 중학교에 재학중이던 A(15)군은 이전 학교에서 학교폭력을 당해 지난 5월 말 현재 학교로 전학했다.

전학하기 전 A군은 학교폭력 사실을 경찰에 신고한 뒤 인근 병원에서 열흘간 입원 치료를 받기까지 했다.

하지만 A군은 학교폭력을 당했던 사실이 현재 학교에서 알려지면서 일부 동급생들에게 폭력과 욕설, 협박에 시달려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 동급생은 A군이 SNS에 올린 여자친구 사진에 모욕성 댓글을 달기까지 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하고, 잠금 상태인 A군의 스마트폰을 풀어 메시지 송·수신 내역을 확인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A군이 다니던 학교 교사와 친구 등을 상대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