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테이프로 응급처치…깨진 알에서 태어난 키위새
입력 2016.10.19 (14:44) | 수정 2016.10.19 (15:10) 인터넷 뉴스
테이프로 응급처치…깨진 알에서 태어난 키위새
지구 반대편에 있는 섬나라 뉴질랜드에서는 최근 희한한 알이 부화했습니다.

덕지덕지 테이프가 붙어있는 알. 바로 뉴질랜드 국조 키위새의 알입니다.

사람의 엄지 손가락에 눌려 부화하기도 전에 구멍이 생겨버린건데요.

다행히 빠른 응급처치로 다른 알 껍질을 덧대고 테이프로 감았습니다.

사람들은 알이 심하게 부서져 새끼가 태어날 수 없을 거라 생각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봉사자들의 노력과 보살핌 덕분일까요?

지난 13일 아기새는 357g으로 작지만 무사히 잘 태어났습니다.



credit:
Rainbow Springs Nature Park
@RainbowSprings
  • 테이프로 응급처치…깨진 알에서 태어난 키위새
    • 입력 2016.10.19 (14:44)
    • 수정 2016.10.19 (15:10)
    인터넷 뉴스
테이프로 응급처치…깨진 알에서 태어난 키위새
지구 반대편에 있는 섬나라 뉴질랜드에서는 최근 희한한 알이 부화했습니다.

덕지덕지 테이프가 붙어있는 알. 바로 뉴질랜드 국조 키위새의 알입니다.

사람의 엄지 손가락에 눌려 부화하기도 전에 구멍이 생겨버린건데요.

다행히 빠른 응급처치로 다른 알 껍질을 덧대고 테이프로 감았습니다.

사람들은 알이 심하게 부서져 새끼가 태어날 수 없을 거라 생각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봉사자들의 노력과 보살핌 덕분일까요?

지난 13일 아기새는 357g으로 작지만 무사히 잘 태어났습니다.



credit:
Rainbow Springs Nature Park
@RainbowSprings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