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물가는 안올랐다는데 왜 삶은 힘들어질까? 자가주거비 올해 2.7%↑
입력 2016.10.19 (14:49) | 수정 2016.10.19 (15:11) 인터넷 뉴스
물가는 안올랐다는데 왜 삶은 힘들어질까? 자가주거비 올해 2.7%↑
통계청에서 내는 물가지수만 보면 저물가가 계속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일반 서민들이 피부로 느끼는 생활비 부담은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이처럼 물가지표와 실제 체감물가가 차이가 나는 중요한 이유 중에 하나가 바로 집값이 물가지수에 잘 반영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올해 1∼9월 자가주거비용 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7% 상승했다. 전체 소비자물가가 같은 기간 0.9% 상승하는데 그친 것과 비교하면 상승률이 3배에 이르는 셈이다.

자가주거비용은 자기소유주택에 거주하는 경우 집세를 지불하지 않는 대신 살고 있는 자신의 주택에서 얻어지는 서비스의 지출비용을 뜻한다.

현행 소비자물가지수는 전세와 월세 등 집세만을 공식 반영하고 있는데 이는 임대인 입장의 물가지수다. 자가주거비용은 반대로 자기 집을 소유한 사람이 거주에 드는 비용을 전·월세 변동분을 반영해 수치화한 것이다.

자가주거비용도 서민들에게 큰 부담을 주는 중요한 요소다. 하지만 우리나라 통계청이 자가주거비용 관련 지수를 보조지표로만 사용할 뿐 공식 물가통계에는 반영하지 않고 있다.

우리나라와 달리 미국, 일본, 독일 등 주요 선진국들은 자가주거비용을 소비자물가 계산에 포함하고 있다. 이들 선진국들은 가계 지출에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 중에 하나인 자가거주비용이야말로 물가의 중요한 구성 요소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2010년 이전까지만 해도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이 자가주거비용 지수 상승률을 웃돌았다. 그러나 2011년 똑같이 4% 상승한 것을 기점으로 자가주거비용지수가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역전한 상태다. 이에 비해 소비자물가는 2012년 2.2%로 뚝 떨어진 뒤 2013년 1.3%, 2014년 1.3%에 이어 지난해 0.7%까지 떨어졌다.


지금처럼 자가거주비 물가를 소비자물가지수에 포함시키지 않는 관행이 계속될 경우, 서민들이 느끼는 체감물가와 물가지표가 겉도는 현상이 해소되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이 때문에 미국, 일본, 독일처럼 자가주거비를 물가지표에 포함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 물가는 안올랐다는데 왜 삶은 힘들어질까? 자가주거비 올해 2.7%↑
    • 입력 2016.10.19 (14:49)
    • 수정 2016.10.19 (15:11)
    인터넷 뉴스
물가는 안올랐다는데 왜 삶은 힘들어질까? 자가주거비 올해 2.7%↑
통계청에서 내는 물가지수만 보면 저물가가 계속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일반 서민들이 피부로 느끼는 생활비 부담은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이처럼 물가지표와 실제 체감물가가 차이가 나는 중요한 이유 중에 하나가 바로 집값이 물가지수에 잘 반영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올해 1∼9월 자가주거비용 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7% 상승했다. 전체 소비자물가가 같은 기간 0.9% 상승하는데 그친 것과 비교하면 상승률이 3배에 이르는 셈이다.

자가주거비용은 자기소유주택에 거주하는 경우 집세를 지불하지 않는 대신 살고 있는 자신의 주택에서 얻어지는 서비스의 지출비용을 뜻한다.

현행 소비자물가지수는 전세와 월세 등 집세만을 공식 반영하고 있는데 이는 임대인 입장의 물가지수다. 자가주거비용은 반대로 자기 집을 소유한 사람이 거주에 드는 비용을 전·월세 변동분을 반영해 수치화한 것이다.

자가주거비용도 서민들에게 큰 부담을 주는 중요한 요소다. 하지만 우리나라 통계청이 자가주거비용 관련 지수를 보조지표로만 사용할 뿐 공식 물가통계에는 반영하지 않고 있다.

우리나라와 달리 미국, 일본, 독일 등 주요 선진국들은 자가주거비용을 소비자물가 계산에 포함하고 있다. 이들 선진국들은 가계 지출에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 중에 하나인 자가거주비용이야말로 물가의 중요한 구성 요소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2010년 이전까지만 해도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이 자가주거비용 지수 상승률을 웃돌았다. 그러나 2011년 똑같이 4% 상승한 것을 기점으로 자가주거비용지수가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역전한 상태다. 이에 비해 소비자물가는 2012년 2.2%로 뚝 떨어진 뒤 2013년 1.3%, 2014년 1.3%에 이어 지난해 0.7%까지 떨어졌다.


지금처럼 자가거주비 물가를 소비자물가지수에 포함시키지 않는 관행이 계속될 경우, 서민들이 느끼는 체감물가와 물가지표가 겉도는 현상이 해소되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이 때문에 미국, 일본, 독일처럼 자가주거비를 물가지표에 포함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