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재정 “만약 북에 통보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듯”
입력 2016.10.19 (14:53) | 수정 2016.10.19 (15:16) 인터넷 뉴스
이재정 “만약 북에 통보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듯”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현 경기도교육감)은 19일(오늘) '2007년 당시 국정원이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기권 결정을 북한에 사전 통보했다고 이재정 전 장관이 밝혔다'는 보도와 관련해, "만약에 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수 있다고 추측하는 것이지 단언할 수 있겠냐"며 "해당 언론사에는 정정보도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재정 전 장관은 이날 KBS와의 통화에서 "당시 상황이 남북 관계가 좋았던데다 6자회담도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어서, 대북인권결의안 기권과 같은 사안은 외교적으로 미리 연락해줄 수도 있었을 것 아니었겠냐는 추측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인권선언은 UN에서 매년 하는 연례행사로 법률적 권한도 없는 권고사항이기 때문에 찬성한다고 해서 북이 대단한 항의를 하는 것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전 장관은 "그렇기 때문에 기권이든 찬성이든 큰 문제가 없는 부분"이라고 부연했다.
  • 이재정 “만약 북에 통보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듯”
    • 입력 2016.10.19 (14:53)
    • 수정 2016.10.19 (15:16)
    인터넷 뉴스
이재정 “만약 북에 통보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듯”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현 경기도교육감)은 19일(오늘) '2007년 당시 국정원이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기권 결정을 북한에 사전 통보했다고 이재정 전 장관이 밝혔다'는 보도와 관련해, "만약에 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수 있다고 추측하는 것이지 단언할 수 있겠냐"며 "해당 언론사에는 정정보도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재정 전 장관은 이날 KBS와의 통화에서 "당시 상황이 남북 관계가 좋았던데다 6자회담도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어서, 대북인권결의안 기권과 같은 사안은 외교적으로 미리 연락해줄 수도 있었을 것 아니었겠냐는 추측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인권선언은 UN에서 매년 하는 연례행사로 법률적 권한도 없는 권고사항이기 때문에 찬성한다고 해서 북이 대단한 항의를 하는 것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전 장관은 "그렇기 때문에 기권이든 찬성이든 큰 문제가 없는 부분"이라고 부연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