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미등록 42만 명…참전용사 찾습니다!
미등록 42만 명…참전용사 찾습니다!
6.25 전쟁 최대 격전지의 하나였던 강원도 백암산 전투. 국군 사상자만 만 4천 명이 넘었던 이 전투에서 포탄 파면에 맞아 죽을 고비를 넘겼던...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하늘을 가린 나뭇잎, 대낮인데도 어둡습니다. 계곡 초입부터 지리산 정상까지 9.7km, 나무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재정 “만약 북에 통보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듯”
입력 2016.10.19 (14:53) | 수정 2016.10.19 (15:16) 인터넷 뉴스
이재정 “만약 북에 통보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듯”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현 경기도교육감)은 19일(오늘) '2007년 당시 국정원이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기권 결정을 북한에 사전 통보했다고 이재정 전 장관이 밝혔다'는 보도와 관련해, "만약에 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수 있다고 추측하는 것이지 단언할 수 있겠냐"며 "해당 언론사에는 정정보도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재정 전 장관은 이날 KBS와의 통화에서 "당시 상황이 남북 관계가 좋았던데다 6자회담도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어서, 대북인권결의안 기권과 같은 사안은 외교적으로 미리 연락해줄 수도 있었을 것 아니었겠냐는 추측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인권선언은 UN에서 매년 하는 연례행사로 법률적 권한도 없는 권고사항이기 때문에 찬성한다고 해서 북이 대단한 항의를 하는 것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전 장관은 "그렇기 때문에 기권이든 찬성이든 큰 문제가 없는 부분"이라고 부연했다.
  • 이재정 “만약 북에 통보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듯”
    • 입력 2016.10.19 (14:53)
    • 수정 2016.10.19 (15:16)
    인터넷 뉴스
이재정 “만약 북에 통보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듯”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현 경기도교육감)은 19일(오늘) '2007년 당시 국정원이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기권 결정을 북한에 사전 통보했다고 이재정 전 장관이 밝혔다'는 보도와 관련해, "만약에 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수 있다고 추측하는 것이지 단언할 수 있겠냐"며 "해당 언론사에는 정정보도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재정 전 장관은 이날 KBS와의 통화에서 "당시 상황이 남북 관계가 좋았던데다 6자회담도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어서, 대북인권결의안 기권과 같은 사안은 외교적으로 미리 연락해줄 수도 있었을 것 아니었겠냐는 추측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인권선언은 UN에서 매년 하는 연례행사로 법률적 권한도 없는 권고사항이기 때문에 찬성한다고 해서 북이 대단한 항의를 하는 것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전 장관은 "그렇기 때문에 기권이든 찬성이든 큰 문제가 없는 부분"이라고 부연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