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바람 없는 곳에 풍력 발전기, 허점 투성이 ‘신에너지 사업’
바람 없는 곳에 풍력 발전기, 허점 투성이 ‘신에너지 사업’
인천의 섬 백아도. 인천 연안에서 약 100km 떨어진 섬으로 한 번에 가는 배가 없어 두 번을...
‘똥학교’ 놀림받던 부산 대변초등학교 이름 바뀐다
‘똥학교’ 놀림받던 부산 대변초등학교 이름 바뀐다
지난 2월 부산의 한 초등학교 부학생회장 선거에 출마한 5학년 어린이의 공약이 큰 화제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재정 “만약 북에 통보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듯”
입력 2016.10.19 (14:53) | 수정 2016.10.19 (15:16) 인터넷 뉴스
이재정 “만약 북에 통보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듯”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현 경기도교육감)은 19일(오늘) '2007년 당시 국정원이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기권 결정을 북한에 사전 통보했다고 이재정 전 장관이 밝혔다'는 보도와 관련해, "만약에 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수 있다고 추측하는 것이지 단언할 수 있겠냐"며 "해당 언론사에는 정정보도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재정 전 장관은 이날 KBS와의 통화에서 "당시 상황이 남북 관계가 좋았던데다 6자회담도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어서, 대북인권결의안 기권과 같은 사안은 외교적으로 미리 연락해줄 수도 있었을 것 아니었겠냐는 추측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인권선언은 UN에서 매년 하는 연례행사로 법률적 권한도 없는 권고사항이기 때문에 찬성한다고 해서 북이 대단한 항의를 하는 것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전 장관은 "그렇기 때문에 기권이든 찬성이든 큰 문제가 없는 부분"이라고 부연했다.
  • 이재정 “만약 북에 통보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듯”
    • 입력 2016.10.19 (14:53)
    • 수정 2016.10.19 (15:16)
    인터넷 뉴스
이재정 “만약 북에 통보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듯”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현 경기도교육감)은 19일(오늘) '2007년 당시 국정원이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기권 결정을 북한에 사전 통보했다고 이재정 전 장관이 밝혔다'는 보도와 관련해, "만약에 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수 있다고 추측하는 것이지 단언할 수 있겠냐"며 "해당 언론사에는 정정보도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재정 전 장관은 이날 KBS와의 통화에서 "당시 상황이 남북 관계가 좋았던데다 6자회담도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어서, 대북인권결의안 기권과 같은 사안은 외교적으로 미리 연락해줄 수도 있었을 것 아니었겠냐는 추측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인권선언은 UN에서 매년 하는 연례행사로 법률적 권한도 없는 권고사항이기 때문에 찬성한다고 해서 북이 대단한 항의를 하는 것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전 장관은 "그렇기 때문에 기권이든 찬성이든 큰 문제가 없는 부분"이라고 부연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