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정 “만약 북에 통보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듯”
입력 2016.10.19 (14:53) 수정 2016.10.19 (15:16) 인터넷 뉴스
이재정 “만약 북에 통보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듯”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현 경기도교육감)은 19일(오늘) '2007년 당시 국정원이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기권 결정을 북한에 사전 통보했다고 이재정 전 장관이 밝혔다'는 보도와 관련해, "만약에 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수 있다고 추측하는 것이지 단언할 수 있겠냐"며 "해당 언론사에는 정정보도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재정 전 장관은 이날 KBS와의 통화에서 "당시 상황이 남북 관계가 좋았던데다 6자회담도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어서, 대북인권결의안 기권과 같은 사안은 외교적으로 미리 연락해줄 수도 있었을 것 아니었겠냐는 추측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인권선언은 UN에서 매년 하는 연례행사로 법률적 권한도 없는 권고사항이기 때문에 찬성한다고 해서 북이 대단한 항의를 하는 것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전 장관은 "그렇기 때문에 기권이든 찬성이든 큰 문제가 없는 부분"이라고 부연했다.
  • 이재정 “만약 북에 통보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듯”
    • 입력 2016.10.19 (14:53)
    • 수정 2016.10.19 (15:16)
    인터넷 뉴스
이재정 “만약 북에 통보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듯”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현 경기도교육감)은 19일(오늘) '2007년 당시 국정원이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기권 결정을 북한에 사전 통보했다고 이재정 전 장관이 밝혔다'는 보도와 관련해, "만약에 했다면 국정원에서 했을 수 있다고 추측하는 것이지 단언할 수 있겠냐"며 "해당 언론사에는 정정보도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재정 전 장관은 이날 KBS와의 통화에서 "당시 상황이 남북 관계가 좋았던데다 6자회담도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어서, 대북인권결의안 기권과 같은 사안은 외교적으로 미리 연락해줄 수도 있었을 것 아니었겠냐는 추측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인권선언은 UN에서 매년 하는 연례행사로 법률적 권한도 없는 권고사항이기 때문에 찬성한다고 해서 북이 대단한 항의를 하는 것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전 장관은 "그렇기 때문에 기권이든 찬성이든 큰 문제가 없는 부분"이라고 부연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