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국방과학연구원 근무 시절 한 법무법인 일을 겸직하면서 자문료로 33개월 동안 매월 3천만 원씩을 받았습니다. 송 후보자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정원 국감…‘북핵·탈북·송민순 회고록’ 등 쟁점
입력 2016.10.19 (15:23) | 수정 2016.10.19 (17:26) 인터넷 뉴스
국정원 국감…‘북핵·탈북·송민순 회고록’ 등 쟁점
국회 정보위는 19일(오늘) 국가정보원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언론 비공개로 진행되고 있는 이날 국감에서는 북한의 추가 핵실험 동향과 최근 잇따르고 있는 탈북 문제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지고 있다. 또, 노무현 정부 시절인 지난 2007년 북한의 의견을 먼저 구한 뒤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기권했다는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사실 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기록이 국정원에 있는지 등도 질의되고 있다.

여야 3당 간사는 주질의가 끝나는 오후 4시 쯤 국감에서 파악한 내용을 언론에 설명할 방침이다.
  • 국정원 국감…‘북핵·탈북·송민순 회고록’ 등 쟁점
    • 입력 2016.10.19 (15:23)
    • 수정 2016.10.19 (17:26)
    인터넷 뉴스
국정원 국감…‘북핵·탈북·송민순 회고록’ 등 쟁점
국회 정보위는 19일(오늘) 국가정보원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언론 비공개로 진행되고 있는 이날 국감에서는 북한의 추가 핵실험 동향과 최근 잇따르고 있는 탈북 문제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지고 있다. 또, 노무현 정부 시절인 지난 2007년 북한의 의견을 먼저 구한 뒤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기권했다는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사실 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기록이 국정원에 있는지 등도 질의되고 있다.

여야 3당 간사는 주질의가 끝나는 오후 4시 쯤 국감에서 파악한 내용을 언론에 설명할 방침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