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U-20월드컵, 한국 조2위 확정…16강 상대 이란, 포르투갈 유력
한국 조2위 확정…16강 상대 이란, 포르투갈 유력
청춘의 열정으로 가득했던 한국 축구의 조별리그가 끝났다. 한국은 2017 국제축구연맹 20...
[사건후]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A(51·여)씨는 지난 2012년 12월부터 1년여 동안 부산 진구의 한 목욕탕에서 세신사로 근무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학부모에 케이크·화과자 받은 교사 중징계 검토
입력 2016.10.19 (15:24) | 수정 2016.10.19 (16:12) 인터넷 뉴스
학부모에 케이크·화과자 받은 교사 중징계 검토
초등학교 30대 여교사가 학부모에게서 케이크, 화과자 등을 받았다가 중징계 처분을 받을 처지에 놓였다.

대구시교육청은 대구 모 초등학교 30대 여교사가 학부모 3명에게서 조각 케이크, 화과자 세트, 수제 비누를 받은 것으로 드러나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 사유로 중징계를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교사가 물품을 받은 것은 학부모 상담주간인 지난달 19일부터 22일 사이이며, 제보는 청탁금지법 시행 전인 지난달 26일 시교육청 부패신고센터에 접수됐다.

담당 교육지원청이 조사한 결과 3가지 품목을 합친 금액은 4만2천원 상당이다. 이 교사는 수제 비누는 교내 화장실에 비치하고 케이크와 화과자는 가져간 것으로 밝혀졌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청탁금지법 시행 전이지만 이는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에 해당할 수 있다"며 "공무원 행동강령에 따르면 액수에 상관없이 직무 관련자에게서 어떤 것도 받아선 안 된다"고 밝혔다. 또 "직무 관련자에게서 부득이하게 금품 등을 받게 되면 교감한테 신고·인도해야 하는데 해당 교사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 학부모에 케이크·화과자 받은 교사 중징계 검토
    • 입력 2016.10.19 (15:24)
    • 수정 2016.10.19 (16:12)
    인터넷 뉴스
학부모에 케이크·화과자 받은 교사 중징계 검토
초등학교 30대 여교사가 학부모에게서 케이크, 화과자 등을 받았다가 중징계 처분을 받을 처지에 놓였다.

대구시교육청은 대구 모 초등학교 30대 여교사가 학부모 3명에게서 조각 케이크, 화과자 세트, 수제 비누를 받은 것으로 드러나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 사유로 중징계를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교사가 물품을 받은 것은 학부모 상담주간인 지난달 19일부터 22일 사이이며, 제보는 청탁금지법 시행 전인 지난달 26일 시교육청 부패신고센터에 접수됐다.

담당 교육지원청이 조사한 결과 3가지 품목을 합친 금액은 4만2천원 상당이다. 이 교사는 수제 비누는 교내 화장실에 비치하고 케이크와 화과자는 가져간 것으로 밝혀졌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청탁금지법 시행 전이지만 이는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에 해당할 수 있다"며 "공무원 행동강령에 따르면 액수에 상관없이 직무 관련자에게서 어떤 것도 받아선 안 된다"고 밝혔다. 또 "직무 관련자에게서 부득이하게 금품 등을 받게 되면 교감한테 신고·인도해야 하는데 해당 교사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