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정부, 산업단지 혁신 위해 2020년까지 1조5천억 투입
입력 2016.10.19 (15:47) | 수정 2016.10.19 (17:43) 인터넷 뉴스
정부, 산업단지 혁신 위해 2020년까지 1조5천억 투입
정부가 산업단지 혁신을 위해 2020년까지 1조5천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오늘(19일) 박근혜 대통령이 구미산업단지를 방문한 직후 내놓은 관계부처 합동 보도자료에서 2020년까지 재정지원, 민간투자 유치를 포함해 모두 1조5천억원(잠정)을 투입해 노후 산업단지의 혁신 성과가 더욱 가시적으로 나타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단지는 1964년 구로수출산업공업단지(현재 서울디지털산업단지)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모두 1천124개가 지정됐다. 산업단지는 제조업 생산의 70.9%, 수출의 79.7%, 고용의 47.9%를 담당하며 경제성장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했지만, 점점 노후화되고 기반·지원 시설이 부족해져 청년층과 첨단기업을 끌어들이는 데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따라 정부는 2013년부터 산업단지의 연구·혁신 역량을 강화하고 근로·정부환경을 개선하는 데 6천억원을 투입했으며 이번에 추가로 1조5천억원을 지원하기로 한 것이다.

우선 산·학·연 협력 강화로 젊고 활력 있는 산업단지를 만들기 위해 2020년까지 산학융합지구를 13개 산업단지로 확대한다. 산학융합지구는 산업단지 내 대학캠퍼스와 기업 연구소를 유치해 교수·학생이 참여하는 산·학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산업단지 내 중소기업 취업을 연계한다. 산업단지 입주기업과 인근 대학, 연구소 간 연구개발(R&D)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하기 위한 산·학·연 R&D 협의체는 2018년까지 현행(85개)보다 15개 많은 100개를 운영할 방침이다.

근로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도 기울인다. 2020년까지 산업단지형 공동 직장어린이집을 100개소 선정하고, 근로건강센터와 산재예방시설도 각각 21개에서 40개, 27개에서 74개로 늘린다. 산업단지 인근에는 임대료가 저렴한 공공임대주택을 보급한다. 공급물량의 90%까지 산업단지 근로자에게 공급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내년까지 모두 1만호의 산업단지형 행복주택을 확보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정부의 자금을 마중물로 민간투자를 유치하는 '산업단지환경개선펀드'를 만들고 구조고도화 민간투자 사업을 벌이는 등 민간투자를 통해 복합편의시설을 확충키로 했다.

오늘 박 대통령은 경북 구미 국가산업단지의 경북 산학융합지구와 스마트 공장을 방문하고 도레이첨단소재㈜ 구미4공장 기공식에 참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민관 합동으로 지난달 말까지 중소·중견기업 2천611개 사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했다. 스마트공장 구축으로 불량률은 51.4% 감소했고, 원가 절감(-24.6%)이나 납기 단축(-11.8%) 등에서도 구체적인 성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올해 말까지 누적 2천700개 사, 2017년 말까지 4천개 사가 스마트공장을 구축하게 지원해 2020년까지 1만개 보급 목표를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 정부, 산업단지 혁신 위해 2020년까지 1조5천억 투입
    • 입력 2016.10.19 (15:47)
    • 수정 2016.10.19 (17:43)
    인터넷 뉴스
정부, 산업단지 혁신 위해 2020년까지 1조5천억 투입
정부가 산업단지 혁신을 위해 2020년까지 1조5천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오늘(19일) 박근혜 대통령이 구미산업단지를 방문한 직후 내놓은 관계부처 합동 보도자료에서 2020년까지 재정지원, 민간투자 유치를 포함해 모두 1조5천억원(잠정)을 투입해 노후 산업단지의 혁신 성과가 더욱 가시적으로 나타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단지는 1964년 구로수출산업공업단지(현재 서울디지털산업단지)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모두 1천124개가 지정됐다. 산업단지는 제조업 생산의 70.9%, 수출의 79.7%, 고용의 47.9%를 담당하며 경제성장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했지만, 점점 노후화되고 기반·지원 시설이 부족해져 청년층과 첨단기업을 끌어들이는 데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따라 정부는 2013년부터 산업단지의 연구·혁신 역량을 강화하고 근로·정부환경을 개선하는 데 6천억원을 투입했으며 이번에 추가로 1조5천억원을 지원하기로 한 것이다.

우선 산·학·연 협력 강화로 젊고 활력 있는 산업단지를 만들기 위해 2020년까지 산학융합지구를 13개 산업단지로 확대한다. 산학융합지구는 산업단지 내 대학캠퍼스와 기업 연구소를 유치해 교수·학생이 참여하는 산·학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산업단지 내 중소기업 취업을 연계한다. 산업단지 입주기업과 인근 대학, 연구소 간 연구개발(R&D)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하기 위한 산·학·연 R&D 협의체는 2018년까지 현행(85개)보다 15개 많은 100개를 운영할 방침이다.

근로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도 기울인다. 2020년까지 산업단지형 공동 직장어린이집을 100개소 선정하고, 근로건강센터와 산재예방시설도 각각 21개에서 40개, 27개에서 74개로 늘린다. 산업단지 인근에는 임대료가 저렴한 공공임대주택을 보급한다. 공급물량의 90%까지 산업단지 근로자에게 공급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내년까지 모두 1만호의 산업단지형 행복주택을 확보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정부의 자금을 마중물로 민간투자를 유치하는 '산업단지환경개선펀드'를 만들고 구조고도화 민간투자 사업을 벌이는 등 민간투자를 통해 복합편의시설을 확충키로 했다.

오늘 박 대통령은 경북 구미 국가산업단지의 경북 산학융합지구와 스마트 공장을 방문하고 도레이첨단소재㈜ 구미4공장 기공식에 참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민관 합동으로 지난달 말까지 중소·중견기업 2천611개 사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했다. 스마트공장 구축으로 불량률은 51.4% 감소했고, 원가 절감(-24.6%)이나 납기 단축(-11.8%) 등에서도 구체적인 성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올해 말까지 누적 2천700개 사, 2017년 말까지 4천개 사가 스마트공장을 구축하게 지원해 2020년까지 1만개 보급 목표를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