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월호 당일, 대통령 2차례 머리 손질”
“세월호 당일, 대통령 2차례 머리 손질”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은 오후 3시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하겠다고 지시합니다. 그리고 2시간 후, 대통령이 방문했을...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당신을 노린다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당신을 노린다
보이스피싱이라는 범죄 피해가 처음 세상에 알려진지는 이미 10년이 넘었습니다. 누가 속을까, 싶지만 보이스피싱 전화에 속아 돈을 떼이고, 뒤늦게 가슴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집중분석] 구미 공단서 폭발, 5명 사상…한때 정전·주민 대피
입력 2016.10.19 (16:00) | 수정 2016.10.19 (17:07) 4시 뉴스집중
동영상영역 시작
[집중분석] 구미 공단서 폭발, 5명 사상…한때 정전·주민 대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오전 경북 칠곡군의 화학섬유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작업중이던 인부 한 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폭발의 여파로 일대가 한때 정전되기도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신지원 기자!

<질문>
오늘 사고가 난 공장에 나가있는 거죠?

<답변>
네, 저는 폭발사고가 일어난 경북 칠곡군 석적읍의 스타케미칼 공장 정문에 나와 있습니다.

현재 정문은 폐쇄돼 있어 접근이 불가능한 상탭니다.

이곳에서 수백미터 안에 있는 공장에서 최초 폭발이 발생했는데, 폭발 당시에는 이 일대에 지축을 울리는 것과 같은 충격이 있었다고 목격자들은 말하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 것은 오늘 오전 9시 15분 쯤이었는데요.

사고 당시 공장 굴뚝에서 엄청난 폭발음과 함께 불꽃과 연기가 치솟아 올랐습니다.

이 사고로 공장 굴뚝을 철거하기 위해 작업중이던 인부 5명 가운데 47살 박모씨가 숨지고, 작업반장 52살 최모 씨 등 4명이 다쳤습니다.

숨진 박 씨는 폭발과 동시에 2백미터 가량을 날아가 굴뚝 옆 다리위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방당국은 합성연료 탱크 철거를 위해 산소절단기로 절단작업을 하다 불꽃이 일면서 폭발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탱크는 수년 간 사용하지 않아 분진이 가득 쌓여있었고 뚜껑의 볼트와 너트가 녹이 슬어 산소용접기로 떼내려 하다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질문>
오늘 폭발사고로 주민들이 한 때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면서요?

<답변>
네, 사고 당시 폭발음이 공장 수백미터 밖까지 들렸고 강한 진동이 일면서 '지진이 아니냐는' 신고가 잇따르기도 했습니다.

사고당시 공장 뚜껑이 날아가 고압전선에 부딪치면서 상가 등 일대가 정전됐다가 40분 만에 복구됐습니다.

공장에 인접한 주택에선 유리창이 부서지고 파편이 날아왔다는 피해가 접수됐습니다.

또, 인근 도로에는 폭발 잔해물이 떨어져 광안교 등 일부 도로 교통이 한때 통제되기도 했습니다.

폭발사고가 난 스타케미칼 공장은 구미 국가산업단지 3단지에 있는 화학섬유공장입니다.

구미공단에 있는 옛 한국합섬을 인수한 뒤 폴리에스테르 원사를 생산하다 지난 2013년 폐업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을 수습하는 한편, 공장 관계자를 불러 정확한 사고원인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북 칠곡군 사고현장에서 KBS 뉴스 신지원입니다.
  • [집중분석] 구미 공단서 폭발, 5명 사상…한때 정전·주민 대피
    • 입력 2016.10.19 (16:00)
    • 수정 2016.10.19 (17:07)
    4시 뉴스집중
[집중분석] 구미 공단서 폭발, 5명 사상…한때 정전·주민 대피
<앵커 멘트>

오늘 오전 경북 칠곡군의 화학섬유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작업중이던 인부 한 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폭발의 여파로 일대가 한때 정전되기도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신지원 기자!

<질문>
오늘 사고가 난 공장에 나가있는 거죠?

<답변>
네, 저는 폭발사고가 일어난 경북 칠곡군 석적읍의 스타케미칼 공장 정문에 나와 있습니다.

현재 정문은 폐쇄돼 있어 접근이 불가능한 상탭니다.

이곳에서 수백미터 안에 있는 공장에서 최초 폭발이 발생했는데, 폭발 당시에는 이 일대에 지축을 울리는 것과 같은 충격이 있었다고 목격자들은 말하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 것은 오늘 오전 9시 15분 쯤이었는데요.

사고 당시 공장 굴뚝에서 엄청난 폭발음과 함께 불꽃과 연기가 치솟아 올랐습니다.

이 사고로 공장 굴뚝을 철거하기 위해 작업중이던 인부 5명 가운데 47살 박모씨가 숨지고, 작업반장 52살 최모 씨 등 4명이 다쳤습니다.

숨진 박 씨는 폭발과 동시에 2백미터 가량을 날아가 굴뚝 옆 다리위로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방당국은 합성연료 탱크 철거를 위해 산소절단기로 절단작업을 하다 불꽃이 일면서 폭발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탱크는 수년 간 사용하지 않아 분진이 가득 쌓여있었고 뚜껑의 볼트와 너트가 녹이 슬어 산소용접기로 떼내려 하다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질문>
오늘 폭발사고로 주민들이 한 때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면서요?

<답변>
네, 사고 당시 폭발음이 공장 수백미터 밖까지 들렸고 강한 진동이 일면서 '지진이 아니냐는' 신고가 잇따르기도 했습니다.

사고당시 공장 뚜껑이 날아가 고압전선에 부딪치면서 상가 등 일대가 정전됐다가 40분 만에 복구됐습니다.

공장에 인접한 주택에선 유리창이 부서지고 파편이 날아왔다는 피해가 접수됐습니다.

또, 인근 도로에는 폭발 잔해물이 떨어져 광안교 등 일부 도로 교통이 한때 통제되기도 했습니다.

폭발사고가 난 스타케미칼 공장은 구미 국가산업단지 3단지에 있는 화학섬유공장입니다.

구미공단에 있는 옛 한국합섬을 인수한 뒤 폴리에스테르 원사를 생산하다 지난 2013년 폐업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을 수습하는 한편, 공장 관계자를 불러 정확한 사고원인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북 칠곡군 사고현장에서 KBS 뉴스 신지원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