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박근혜는 물러나라. 와~" 쩡쩡 울리는 확성기 소리에 한 데 모인 함성이 더해집니다. 시위대와 청와대의...
[취재후]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국민연금이 삼성그룹 총수 일가를 위해 국민의 자산에 손실을 입힌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전면적 수사에 나서면서, 삼성의 경영권 승계 과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장년층 경력설계 돕고, 직업훈련 확대
입력 2016.10.19 (16:04) | 수정 2016.10.19 (18:06) 인터넷 뉴스
장년층 경력설계 돕고, 직업훈련 확대
장년층의 일자리 확보를 위해 경력 설계를 돕고 직업 훈련을 확대하는 정책이 추진된다.

정부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장년 고용서비스 강화안'을 확정했다.

이번 정책은 장년층이 40대와 50대, 퇴직 이후 등 3차례 이상 재취업과 직업 훈련 계획 등을 점검받을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등 공공 기관뿐 아니라 민간 훈련 기관에서도 관련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직업 훈련 과정도 확대한다. 이를 위해 '중장년 정보화 아카데미'를 개설해 장년층의 모바일, 정보검색 능력 등을 높일 방침이다. 특히 고학력, 고숙련 퇴직 노동자에게는 의료 바이오, 정보 보안 등 신산업 분야 훈련도 지원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장년층을 위한 맞춤형 취업 지원 서비스를 위해 장년고용지원기관들의 기능을 고용복지센터로 통합하고, 대기업의 경우 퇴직 예정자의 재취업 서비스를 의무화하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또 기업이 근로자가 입사할 때부터 퇴사할 때까지 근로자 교육 훈련 계획을 만들도록 지원하고, 더 많은 근로자가 교육 훈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주말 훈련 과정도 확대한다,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퇴직 후 장년층이 재취업 일자리에 머무는 기간이 20년에 달한다며, 이번 대책을 통해 최대 15만 명이 새로운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또 내년 초 정책의 범위를 확대하는 '장년고용촉진 5개년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장년층 경력설계 돕고, 직업훈련 확대
    • 입력 2016.10.19 (16:04)
    • 수정 2016.10.19 (18:06)
    인터넷 뉴스
장년층 경력설계 돕고, 직업훈련 확대
장년층의 일자리 확보를 위해 경력 설계를 돕고 직업 훈련을 확대하는 정책이 추진된다.

정부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장년 고용서비스 강화안'을 확정했다.

이번 정책은 장년층이 40대와 50대, 퇴직 이후 등 3차례 이상 재취업과 직업 훈련 계획 등을 점검받을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등 공공 기관뿐 아니라 민간 훈련 기관에서도 관련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직업 훈련 과정도 확대한다. 이를 위해 '중장년 정보화 아카데미'를 개설해 장년층의 모바일, 정보검색 능력 등을 높일 방침이다. 특히 고학력, 고숙련 퇴직 노동자에게는 의료 바이오, 정보 보안 등 신산업 분야 훈련도 지원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장년층을 위한 맞춤형 취업 지원 서비스를 위해 장년고용지원기관들의 기능을 고용복지센터로 통합하고, 대기업의 경우 퇴직 예정자의 재취업 서비스를 의무화하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또 기업이 근로자가 입사할 때부터 퇴사할 때까지 근로자 교육 훈련 계획을 만들도록 지원하고, 더 많은 근로자가 교육 훈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주말 훈련 과정도 확대한다,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퇴직 후 장년층이 재취업 일자리에 머무는 기간이 20년에 달한다며, 이번 대책을 통해 최대 15만 명이 새로운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또 내년 초 정책의 범위를 확대하는 '장년고용촉진 5개년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