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광화문 광장의 ‘국민마이크’…정책에 반영
광화문 광장의 ‘국민마이크’…정책에 반영
새 정부의 국민참여기구인 국민인수위원회가 광화문 광장에 마이크를 설치했습니다. 시민들이 바라는 바를 새 정부가 직접 경청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알파고 바둑계 은퇴 선언…“커제 대국이 마지막 시합”
알파고 바둑계 은퇴 선언…“커제 대국이 마지막 시합”
구글의 인공지능(AI) 알파고가 27일 커제(柯潔) 9단과의 대국을 마지막으로 바둑계에서 은퇴한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장년층 경력설계 돕고, 직업훈련 확대
입력 2016.10.19 (16:04) | 수정 2016.10.19 (18:06) 인터넷 뉴스
장년층 경력설계 돕고, 직업훈련 확대
장년층의 일자리 확보를 위해 경력 설계를 돕고 직업 훈련을 확대하는 정책이 추진된다.

정부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장년 고용서비스 강화안'을 확정했다.

이번 정책은 장년층이 40대와 50대, 퇴직 이후 등 3차례 이상 재취업과 직업 훈련 계획 등을 점검받을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등 공공 기관뿐 아니라 민간 훈련 기관에서도 관련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직업 훈련 과정도 확대한다. 이를 위해 '중장년 정보화 아카데미'를 개설해 장년층의 모바일, 정보검색 능력 등을 높일 방침이다. 특히 고학력, 고숙련 퇴직 노동자에게는 의료 바이오, 정보 보안 등 신산업 분야 훈련도 지원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장년층을 위한 맞춤형 취업 지원 서비스를 위해 장년고용지원기관들의 기능을 고용복지센터로 통합하고, 대기업의 경우 퇴직 예정자의 재취업 서비스를 의무화하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또 기업이 근로자가 입사할 때부터 퇴사할 때까지 근로자 교육 훈련 계획을 만들도록 지원하고, 더 많은 근로자가 교육 훈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주말 훈련 과정도 확대한다,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퇴직 후 장년층이 재취업 일자리에 머무는 기간이 20년에 달한다며, 이번 대책을 통해 최대 15만 명이 새로운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또 내년 초 정책의 범위를 확대하는 '장년고용촉진 5개년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장년층 경력설계 돕고, 직업훈련 확대
    • 입력 2016.10.19 (16:04)
    • 수정 2016.10.19 (18:06)
    인터넷 뉴스
장년층 경력설계 돕고, 직업훈련 확대
장년층의 일자리 확보를 위해 경력 설계를 돕고 직업 훈련을 확대하는 정책이 추진된다.

정부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장년 고용서비스 강화안'을 확정했다.

이번 정책은 장년층이 40대와 50대, 퇴직 이후 등 3차례 이상 재취업과 직업 훈련 계획 등을 점검받을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등 공공 기관뿐 아니라 민간 훈련 기관에서도 관련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직업 훈련 과정도 확대한다. 이를 위해 '중장년 정보화 아카데미'를 개설해 장년층의 모바일, 정보검색 능력 등을 높일 방침이다. 특히 고학력, 고숙련 퇴직 노동자에게는 의료 바이오, 정보 보안 등 신산업 분야 훈련도 지원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장년층을 위한 맞춤형 취업 지원 서비스를 위해 장년고용지원기관들의 기능을 고용복지센터로 통합하고, 대기업의 경우 퇴직 예정자의 재취업 서비스를 의무화하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또 기업이 근로자가 입사할 때부터 퇴사할 때까지 근로자 교육 훈련 계획을 만들도록 지원하고, 더 많은 근로자가 교육 훈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주말 훈련 과정도 확대한다,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퇴직 후 장년층이 재취업 일자리에 머무는 기간이 20년에 달한다며, 이번 대책을 통해 최대 15만 명이 새로운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또 내년 초 정책의 범위를 확대하는 '장년고용촉진 5개년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