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이슈 현장] ‘달팽이집’·‘보린주택’ 아시나요?
입력 2016.10.19 (16:12) | 수정 2016.10.19 (17:07) 4시 뉴스집중
동영상영역 시작
[이슈 현장] ‘달팽이집’·‘보린주택’ 아시나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홀로 사는 저소득층 노인들, 자취를 하는 대학생이나 사회 초년생들은 열악한 주거 환경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월세 걱정도 큰데요.

함께 모여 주거비 걱정도 덜면서 더 좋은 집에서 외롭지 않게 지낼 수 있는 새로운 주거 형태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뉴스현장>에서 찾아가봤습니다.

<리포트>

<녹취> "지원님, 있어요? 밥 얻으러 왔어요."

식사준비를 미처 하지 못한 김솔아 씨가 자연스럽게 밥을 덜어갑니다.

모두 '달팽이집'이라 불리는 4층 건물에 모여사는 청년들인데요.

혼자 살았을 땐 적적했던 식사 시간도 이제는 기다려지는 시간이 됐습니다.

<인터뷰> 김솔아(달팽이집 거주자) : "이건 401호, 이건 201호에서 왔어요. 반찬 없을 때는 서로 왔다갔다해서 모아서 먹기도 해요."

'달팽이집'은 민간주택협동조합이 마련하고 39살 미만 누구나 조합원이 되면 월세를 내고 함께 거주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성은혜(달팽이집 거주자) : "지금 집에서는 보증금 60만 원에 월세는 23만 원 내고 있어요."

서울에 혼자사는 청년 열 명 중 3명 이상이 주거 빈곤 상태에 내몰린 상태!

월세 부담은 절반 가까이 줄고, 계약 갱신권이 거주자에게 있어 집에서 내쫓길 걱정도 사라지면서 공동 화장실을 이용해야 하는 불편함에도 빠르게 그 수가 늘고있습니다.

<인터뷰> 임소라(달팽이집 거주자) : "임대료 결정을 공급자나 수요자가 결정을 하잖아요. 그런데 저희는 (입주자가) 모이면 모일수록 값이 떨어지는 효과가 나오더라고요."

<인터뷰> 성은혜(달팽이집 거주자) : "(집이) 공간적으로 분리된다는 점이 제일 좋았고, 사람이 있어서 저를 반긴다는 게 어떤 공간이 딱 집으로 느껴지는 게 가장 좋은 점이라고 생각해요."

주거 빈곤은 노인층에서 더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는데요.

<녹취> "너무 많이 뜯지마, 약 쳐놨어. 이거 가져 가시라고."

홀로 지내는 저소득층 어르신들이 함께 모여사는 공동 주택도 있습니다.

옥탑방과 반지하방을 전전하던 임점덕 할머니도 서로 돕고 돌봐주는 '보린주택'에서 웃음을 되찾았는데요.

<인터뷰> 임점덕(89세) : "이전 집에서는 방에서 곰팡이 냄새도 나고, 어둠 나라 저녁 같아. 문 닫아 놓으면 지하실이라... 그렇게 살다가 여기 오니까 천국에 온 것 같아요."

지자체와 SH공사가 지원하는 '보린주택'은 어르신들의 상황을 고려해 보증금은 천만 원대. 월세는 9만 원대로 확 낮췄습니다.

나아진 주거 환경에 값싼 월세까지.

여기에 문만 열면 눈 마주보며 말동무 할 수 있는 언니 오빠가 생긴 것은 값을 매길 수 없는 행복입니다.

<인터뷰> 황상숙(76세) : "형제 남매간이라도 먼 데 있으면 우리가 아플 때에도 다들 못 들여다보잖아요."

<인터뷰> 지정래(67세) : "(서로) 찾아주고, 죽었나 살았나 확인도 하고 얼굴 보고가고 하는 게 좋기는 좋더라고요. 내 가족 식구가 그러듯이."

주거비를 낮추고 공동체까지 부활시키는 다양한 공동 주택이 주거형태의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을지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 [이슈 현장] ‘달팽이집’·‘보린주택’ 아시나요?
    • 입력 2016.10.19 (16:12)
    • 수정 2016.10.19 (17:07)
    4시 뉴스집중
[이슈 현장] ‘달팽이집’·‘보린주택’ 아시나요?
<앵커 멘트>

홀로 사는 저소득층 노인들, 자취를 하는 대학생이나 사회 초년생들은 열악한 주거 환경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월세 걱정도 큰데요.

함께 모여 주거비 걱정도 덜면서 더 좋은 집에서 외롭지 않게 지낼 수 있는 새로운 주거 형태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뉴스현장>에서 찾아가봤습니다.

<리포트>

<녹취> "지원님, 있어요? 밥 얻으러 왔어요."

식사준비를 미처 하지 못한 김솔아 씨가 자연스럽게 밥을 덜어갑니다.

모두 '달팽이집'이라 불리는 4층 건물에 모여사는 청년들인데요.

혼자 살았을 땐 적적했던 식사 시간도 이제는 기다려지는 시간이 됐습니다.

<인터뷰> 김솔아(달팽이집 거주자) : "이건 401호, 이건 201호에서 왔어요. 반찬 없을 때는 서로 왔다갔다해서 모아서 먹기도 해요."

'달팽이집'은 민간주택협동조합이 마련하고 39살 미만 누구나 조합원이 되면 월세를 내고 함께 거주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성은혜(달팽이집 거주자) : "지금 집에서는 보증금 60만 원에 월세는 23만 원 내고 있어요."

서울에 혼자사는 청년 열 명 중 3명 이상이 주거 빈곤 상태에 내몰린 상태!

월세 부담은 절반 가까이 줄고, 계약 갱신권이 거주자에게 있어 집에서 내쫓길 걱정도 사라지면서 공동 화장실을 이용해야 하는 불편함에도 빠르게 그 수가 늘고있습니다.

<인터뷰> 임소라(달팽이집 거주자) : "임대료 결정을 공급자나 수요자가 결정을 하잖아요. 그런데 저희는 (입주자가) 모이면 모일수록 값이 떨어지는 효과가 나오더라고요."

<인터뷰> 성은혜(달팽이집 거주자) : "(집이) 공간적으로 분리된다는 점이 제일 좋았고, 사람이 있어서 저를 반긴다는 게 어떤 공간이 딱 집으로 느껴지는 게 가장 좋은 점이라고 생각해요."

주거 빈곤은 노인층에서 더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는데요.

<녹취> "너무 많이 뜯지마, 약 쳐놨어. 이거 가져 가시라고."

홀로 지내는 저소득층 어르신들이 함께 모여사는 공동 주택도 있습니다.

옥탑방과 반지하방을 전전하던 임점덕 할머니도 서로 돕고 돌봐주는 '보린주택'에서 웃음을 되찾았는데요.

<인터뷰> 임점덕(89세) : "이전 집에서는 방에서 곰팡이 냄새도 나고, 어둠 나라 저녁 같아. 문 닫아 놓으면 지하실이라... 그렇게 살다가 여기 오니까 천국에 온 것 같아요."

지자체와 SH공사가 지원하는 '보린주택'은 어르신들의 상황을 고려해 보증금은 천만 원대. 월세는 9만 원대로 확 낮췄습니다.

나아진 주거 환경에 값싼 월세까지.

여기에 문만 열면 눈 마주보며 말동무 할 수 있는 언니 오빠가 생긴 것은 값을 매길 수 없는 행복입니다.

<인터뷰> 황상숙(76세) : "형제 남매간이라도 먼 데 있으면 우리가 아플 때에도 다들 못 들여다보잖아요."

<인터뷰> 지정래(67세) : "(서로) 찾아주고, 죽었나 살았나 확인도 하고 얼굴 보고가고 하는 게 좋기는 좋더라고요. 내 가족 식구가 그러듯이."

주거비를 낮추고 공동체까지 부활시키는 다양한 공동 주택이 주거형태의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을지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