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IMF ‘선진국 올리면서 한국 경제는 하향 조정’
IMF ‘선진국 올리면서 한국 경제는 하향 조정’
국제통화기금(IMF)가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현행 3.0%에서 2%대로 하향 조정했다. 올해 선진국 평균성장률 전망치를 상향조정하면서 한국과 이탈리아...
‘귀한 몸’ 계란… 50년 만에 선물세트 등장
‘귀한 몸’ 계란… 50년 만에 선물세트 등장
최근 AI(조류인플루엔자)로 한 판에 만 원을 웃돌며 귀한 대접을 받고 있는 계란이 유통업계 사은품으로 나오는가 하면 선물세트로까지 등장했다. 먹을 것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日아베, 2021년까지 ‘9년 장기집권’ 실현 가능할 듯
입력 2016.10.19 (16:29) | 수정 2016.10.19 (17:15) 인터넷 뉴스
日아베, 2021년까지 ‘9년 장기집권’ 실현 가능할 듯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021년까지 총리를 맡는 9년 장기 집권의 꿈을 사실상 실현하게 됐다.

이로써 아베 총리는 일본 역대 최장수 총리라는 기록을 갖게 됐다. 또 아베 총리의 숙원과제인 '개헌' 논의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일본 집권 자민당은 19일 '당·정치제도개혁실행본부' 임원회의를 열고 현재 연속 2차례 6년까지로 제한된 총재 임기 연장 문제를 고무라 마사히코 본부장에게 일임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고무라 본부장은 당내에서 대표적인 총재 임기 연장론자다. 그는 그동안 기회가 있을 때마다 당 총재 임기를 "연속해서 3번, 9년까지 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무라 본부장은 회의에서 당 총재 임기를 '3기 9년'으로 제한하는 방안과 아예 임기 제한을 없애는 방안 등 두 가지 가운데 하나로 의견을 수렴해 나겠다고 밝혔다.

당내에서는 고무라 본부장이 선호하는 '3기 9년'으로 당 총재 임기가 정해질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당 총재 임기 연장은 당·정치제도개혁실행본부 임원회의에서 최종안을 마련한 뒤 전 의원들이 참여하는 총무회 등의 승인을 거쳐 내년 3월 5일 당 대회에서 최종 확정된다.

당 총재 임기가 '3기 9년'으로 확정되면 아베 총리도 차기 총재에 도전할 수 있게 된다. 현재 당내 역학 구도상 아베 총리가 당 총재에 출마할 경우 무난하게 승리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2012년 9월 자민당 총재로 당선돼 그해 12월 총리가 된 아베는 작년 9월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무투표 재선해 최장 2018년 9월까지 총리 자리를 지킬 수 있게 됐다. 이어 총재 1기를 더하면 2021년 9월까지 총리 자리를 지키게 된다.

아베 총리는 2020년 열리는 도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통해 지지율을 공고히 하면서 최대 과제로 삼고 있는 전쟁 가능한 국가로의 헌법 개정에도 한층 공을 들일 것으로 전망된다.

아베 총리가 3차 연임을 하게 되면 역대 총리 가운데 최장기 재임 기록도 갈아치울 것으로 보인다.

현재 역대 최장수 재임 총리는 가쓰라 다로 전 총리다. 그는 1901~1906년, 1908~1911년, 1912~1913년 등 세 차례에 걸쳐 2천866일간 총리직을 맡았다.

아베 총리가 2021년까지 총리를 맡게 되면 2006~2007년 1차 집권 당시를 포함해 3천일을 훌쩍 넘기면서 최장수 재임 총리로 기록되게 된다.
  • 日아베, 2021년까지 ‘9년 장기집권’ 실현 가능할 듯
    • 입력 2016.10.19 (16:29)
    • 수정 2016.10.19 (17:15)
    인터넷 뉴스
日아베, 2021년까지 ‘9년 장기집권’ 실현 가능할 듯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021년까지 총리를 맡는 9년 장기 집권의 꿈을 사실상 실현하게 됐다.

이로써 아베 총리는 일본 역대 최장수 총리라는 기록을 갖게 됐다. 또 아베 총리의 숙원과제인 '개헌' 논의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일본 집권 자민당은 19일 '당·정치제도개혁실행본부' 임원회의를 열고 현재 연속 2차례 6년까지로 제한된 총재 임기 연장 문제를 고무라 마사히코 본부장에게 일임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고무라 본부장은 당내에서 대표적인 총재 임기 연장론자다. 그는 그동안 기회가 있을 때마다 당 총재 임기를 "연속해서 3번, 9년까지 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무라 본부장은 회의에서 당 총재 임기를 '3기 9년'으로 제한하는 방안과 아예 임기 제한을 없애는 방안 등 두 가지 가운데 하나로 의견을 수렴해 나겠다고 밝혔다.

당내에서는 고무라 본부장이 선호하는 '3기 9년'으로 당 총재 임기가 정해질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당 총재 임기 연장은 당·정치제도개혁실행본부 임원회의에서 최종안을 마련한 뒤 전 의원들이 참여하는 총무회 등의 승인을 거쳐 내년 3월 5일 당 대회에서 최종 확정된다.

당 총재 임기가 '3기 9년'으로 확정되면 아베 총리도 차기 총재에 도전할 수 있게 된다. 현재 당내 역학 구도상 아베 총리가 당 총재에 출마할 경우 무난하게 승리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2012년 9월 자민당 총재로 당선돼 그해 12월 총리가 된 아베는 작년 9월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무투표 재선해 최장 2018년 9월까지 총리 자리를 지킬 수 있게 됐다. 이어 총재 1기를 더하면 2021년 9월까지 총리 자리를 지키게 된다.

아베 총리는 2020년 열리는 도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통해 지지율을 공고히 하면서 최대 과제로 삼고 있는 전쟁 가능한 국가로의 헌법 개정에도 한층 공을 들일 것으로 전망된다.

아베 총리가 3차 연임을 하게 되면 역대 총리 가운데 최장기 재임 기록도 갈아치울 것으로 보인다.

현재 역대 최장수 재임 총리는 가쓰라 다로 전 총리다. 그는 1901~1906년, 1908~1911년, 1912~1913년 등 세 차례에 걸쳐 2천866일간 총리직을 맡았다.

아베 총리가 2021년까지 총리를 맡게 되면 2006~2007년 1차 집권 당시를 포함해 3천일을 훌쩍 넘기면서 최장수 재임 총리로 기록되게 된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