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창원터널 안 차량 화재…2백 명 대피
입력 2016.10.19 (16:31) 수정 2016.10.19 (17:17) 인터넷 뉴스
창원터널 안 차량 화재…2백 명 대피
경남 창원과 김해를 잇는 창원터널 안을 달리던 화물차에서 불이 나 터널을 지나던 차량 탑승자 등 수백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9일 오후 1시 45분 창원터널 창원방향 1.8km 지점에서 달리던 2.5톤 화물차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차를 타고 터널 안을 달리던 2백여 명이 긴급히 터널 밖으로 대피했고 안 모씨(40) 등 2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다.

화재 당시 창원터널 안은 서행하는 차 80~100대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불은 20분만에 꺼졌지만, 김해에서 창원 방향으로 이 일대 도로에서 2시간 넘게 극심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물차 엔진 쪽에서 불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운전자 김 모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 창원터널 안 차량 화재…2백 명 대피
    • 입력 2016.10.19 (16:31)
    • 수정 2016.10.19 (17:17)
    인터넷 뉴스
창원터널 안 차량 화재…2백 명 대피
경남 창원과 김해를 잇는 창원터널 안을 달리던 화물차에서 불이 나 터널을 지나던 차량 탑승자 등 수백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9일 오후 1시 45분 창원터널 창원방향 1.8km 지점에서 달리던 2.5톤 화물차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차를 타고 터널 안을 달리던 2백여 명이 긴급히 터널 밖으로 대피했고 안 모씨(40) 등 2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다.

화재 당시 창원터널 안은 서행하는 차 80~100대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불은 20분만에 꺼졌지만, 김해에서 창원 방향으로 이 일대 도로에서 2시간 넘게 극심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물차 엔진 쪽에서 불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운전자 김 모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