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대학원에서 임산공학을 전공하며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김수진(가명) 씨. 김 씨는 학부 때...
[취재후]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처형 이 모 씨에게 방 사장은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만복 “기권 결정, 北에 미리 알려줬는지는 국가기밀”
입력 2016.10.19 (16:53) | 수정 2016.10.19 (17:17) 인터넷 뉴스
김만복 “기권 결정, 北에 미리 알려줬는지는 국가기밀”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19일(오늘)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의 회고록으로 인해 최근 논란이 된 2007년 11월 18일 대북인권결의안에 기권하겠다는 노무현정부의 뜻을 북한에 미리 알려줬는지 여부를 묻는 말에 "국가 기밀에 속하기 때문에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이날 KBS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렇다면 당시 노무현정부가 북에 이 내용을 미리 알려줄 필요성에 대한 언급은 있었는지'를 묻는 추가 질문에도 "말씀드릴 수 없는 위치에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으로 인해) 국가 기밀이 이렇게 적나라하게 노출되면서 국익에 전혀 도움이 안 되는 상황을 보며, 정치적으로 논란이 있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전 국정원장은 "송민순 전 장관이 작성한 회고록 내용 중에서 사실과 맞지 않은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먼저 김만복 전 원장은 송 전 장관이 회고록에서 '11월 16일 오후 (노무현 전) 대통령 주재하에 나와 통일부 장관, 국정원장, 비서실장, 안보실장 등 5인이 토론했다'는 부분을 언급하며 "분명한 건, 나는 북한인권결의안과 관련해서 대통령이 주재한 회의에는 참석한 기억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2007년, 23명의 한국인이 아프간 테러단체에 인질로 붙잡혀 있을 당시 '안보정책조정회의에서 김만복 국정원장과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사람을 살리기 위해 신임장이라도 써 보내자고 주장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고 김 전 원장은 지적했다.
  • 김만복 “기권 결정, 北에 미리 알려줬는지는 국가기밀”
    • 입력 2016.10.19 (16:53)
    • 수정 2016.10.19 (17:17)
    인터넷 뉴스
김만복 “기권 결정, 北에 미리 알려줬는지는 국가기밀”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19일(오늘)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의 회고록으로 인해 최근 논란이 된 2007년 11월 18일 대북인권결의안에 기권하겠다는 노무현정부의 뜻을 북한에 미리 알려줬는지 여부를 묻는 말에 "국가 기밀에 속하기 때문에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이날 KBS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렇다면 당시 노무현정부가 북에 이 내용을 미리 알려줄 필요성에 대한 언급은 있었는지'를 묻는 추가 질문에도 "말씀드릴 수 없는 위치에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으로 인해) 국가 기밀이 이렇게 적나라하게 노출되면서 국익에 전혀 도움이 안 되는 상황을 보며, 정치적으로 논란이 있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전 국정원장은 "송민순 전 장관이 작성한 회고록 내용 중에서 사실과 맞지 않은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먼저 김만복 전 원장은 송 전 장관이 회고록에서 '11월 16일 오후 (노무현 전) 대통령 주재하에 나와 통일부 장관, 국정원장, 비서실장, 안보실장 등 5인이 토론했다'는 부분을 언급하며 "분명한 건, 나는 북한인권결의안과 관련해서 대통령이 주재한 회의에는 참석한 기억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2007년, 23명의 한국인이 아프간 테러단체에 인질로 붙잡혀 있을 당시 '안보정책조정회의에서 김만복 국정원장과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사람을 살리기 위해 신임장이라도 써 보내자고 주장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고 김 전 원장은 지적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