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광화문 광장의 ‘국민마이크’…정책에 반영
광화문 광장의 ‘국민마이크’…정책에 반영
새 정부의 국민참여기구인 국민인수위원회가 광화문 광장에 마이크를 설치했습니다. 시민들이 바라는 바를 새 정부가 직접 경청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알파고 바둑계 은퇴 선언…“커제 대국이 마지막 시합”
알파고 바둑계 은퇴 선언…“커제 대국이 마지막 시합”
구글의 인공지능(AI) 알파고가 27일 커제(柯潔) 9단과의 대국을 마지막으로 바둑계에서 은퇴한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만복 “기권 결정, 北에 미리 알려줬는지는 국가기밀”
입력 2016.10.19 (16:53) | 수정 2016.10.19 (17:17) 인터넷 뉴스
김만복 “기권 결정, 北에 미리 알려줬는지는 국가기밀”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19일(오늘)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의 회고록으로 인해 최근 논란이 된 2007년 11월 18일 대북인권결의안에 기권하겠다는 노무현정부의 뜻을 북한에 미리 알려줬는지 여부를 묻는 말에 "국가 기밀에 속하기 때문에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이날 KBS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렇다면 당시 노무현정부가 북에 이 내용을 미리 알려줄 필요성에 대한 언급은 있었는지'를 묻는 추가 질문에도 "말씀드릴 수 없는 위치에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으로 인해) 국가 기밀이 이렇게 적나라하게 노출되면서 국익에 전혀 도움이 안 되는 상황을 보며, 정치적으로 논란이 있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전 국정원장은 "송민순 전 장관이 작성한 회고록 내용 중에서 사실과 맞지 않은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먼저 김만복 전 원장은 송 전 장관이 회고록에서 '11월 16일 오후 (노무현 전) 대통령 주재하에 나와 통일부 장관, 국정원장, 비서실장, 안보실장 등 5인이 토론했다'는 부분을 언급하며 "분명한 건, 나는 북한인권결의안과 관련해서 대통령이 주재한 회의에는 참석한 기억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2007년, 23명의 한국인이 아프간 테러단체에 인질로 붙잡혀 있을 당시 '안보정책조정회의에서 김만복 국정원장과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사람을 살리기 위해 신임장이라도 써 보내자고 주장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고 김 전 원장은 지적했다.
  • 김만복 “기권 결정, 北에 미리 알려줬는지는 국가기밀”
    • 입력 2016.10.19 (16:53)
    • 수정 2016.10.19 (17:17)
    인터넷 뉴스
김만복 “기권 결정, 北에 미리 알려줬는지는 국가기밀”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19일(오늘)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의 회고록으로 인해 최근 논란이 된 2007년 11월 18일 대북인권결의안에 기권하겠다는 노무현정부의 뜻을 북한에 미리 알려줬는지 여부를 묻는 말에 "국가 기밀에 속하기 때문에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김만복 전 국정원장은 이날 KBS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렇다면 당시 노무현정부가 북에 이 내용을 미리 알려줄 필요성에 대한 언급은 있었는지'를 묻는 추가 질문에도 "말씀드릴 수 없는 위치에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으로 인해) 국가 기밀이 이렇게 적나라하게 노출되면서 국익에 전혀 도움이 안 되는 상황을 보며, 정치적으로 논란이 있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전 국정원장은 "송민순 전 장관이 작성한 회고록 내용 중에서 사실과 맞지 않은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먼저 김만복 전 원장은 송 전 장관이 회고록에서 '11월 16일 오후 (노무현 전) 대통령 주재하에 나와 통일부 장관, 국정원장, 비서실장, 안보실장 등 5인이 토론했다'는 부분을 언급하며 "분명한 건, 나는 북한인권결의안과 관련해서 대통령이 주재한 회의에는 참석한 기억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2007년, 23명의 한국인이 아프간 테러단체에 인질로 붙잡혀 있을 당시 '안보정책조정회의에서 김만복 국정원장과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사람을 살리기 위해 신임장이라도 써 보내자고 주장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고 김 전 원장은 지적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