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씨는 최순실 게이트의 발단이 된 태블릿 PC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고영태...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최순실 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더민주-민주당 통합 완료…2년7개월만 되찾은 ‘민주당’
입력 2016.10.19 (16:58) | 수정 2016.10.19 (17:26) 인터넷 뉴스
더민주-민주당 통합 완료…2년7개월만 되찾은 ‘민주당’
더불어민주당과 원외 정당인 민주당이 공식적으로 통합하고 언론에서 쓰는 약칭은 '민주당'으로 정했다.

더민주는 오늘(19일) 국회에서 중앙위원회를 열어 당 통합 안건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로써 양당의 통합 절차는 공식적으로 마무리됐다.

통합 후 당명은 더불어민주당을 그대로 사용하고 약칭은 '더민주'와 '민주당' 모두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했다. 다만, 언론에서 쓰는 약칭은 '민주당'으로 통일하기로 했다.

더민주가 약칭으로 '민주당'의 이름을 되찾는 것은 2014년 3월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이끌던 새정치연합과의 통합으로 새정치민주연합이 탄생한 이후 2년 7개월 만이다. 그 사이 김민석 대표는 지난 2014년 원외 민주당을 창당했다.

더민주 추미애 대표와 김 대표는 지난달 18일 당 통합을 선언했다.

당 관계자는 "민주당이라는 명칭이 1955년 9월 해공 신익희 선생이 창당하면서 지은 정통 야당의 상징성을 지닌 이름이란 점에서 이번 통합은 더민주가 제1야당으로서의 정통성을 당명으로 확보한다는 측면에서 가장 큰 의미를 갖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더민주-민주당 통합 완료…2년7개월만 되찾은 ‘민주당’
    • 입력 2016.10.19 (16:58)
    • 수정 2016.10.19 (17:26)
    인터넷 뉴스
더민주-민주당 통합 완료…2년7개월만 되찾은 ‘민주당’
더불어민주당과 원외 정당인 민주당이 공식적으로 통합하고 언론에서 쓰는 약칭은 '민주당'으로 정했다.

더민주는 오늘(19일) 국회에서 중앙위원회를 열어 당 통합 안건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로써 양당의 통합 절차는 공식적으로 마무리됐다.

통합 후 당명은 더불어민주당을 그대로 사용하고 약칭은 '더민주'와 '민주당' 모두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했다. 다만, 언론에서 쓰는 약칭은 '민주당'으로 통일하기로 했다.

더민주가 약칭으로 '민주당'의 이름을 되찾는 것은 2014년 3월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이끌던 새정치연합과의 통합으로 새정치민주연합이 탄생한 이후 2년 7개월 만이다. 그 사이 김민석 대표는 지난 2014년 원외 민주당을 창당했다.

더민주 추미애 대표와 김 대표는 지난달 18일 당 통합을 선언했다.

당 관계자는 "민주당이라는 명칭이 1955년 9월 해공 신익희 선생이 창당하면서 지은 정통 야당의 상징성을 지닌 이름이란 점에서 이번 통합은 더민주가 제1야당으로서의 정통성을 당명으로 확보한다는 측면에서 가장 큰 의미를 갖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