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로또 1등 당첨됐다”, 동거녀 울린 50대
“로또 1등 당첨됐다”, 동거녀 울린 50대
지난해 11월 중순 부산시 연제구의 모 다방으로 A(59) 씨가 손님으로 들어왔다. 차(茶)를 시킨 A 씨는 다방 주인 B(61·여) 씨에게 자신을 건설현장 소장으로...
‘부채 세대’…우리 시대 청년들의 자화상
‘부채 세대’…우리 시대 청년들의 자화상
2016년 우리나라 청년 실업률은 9.8%,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40만 명이 넘는 청년 실업자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문제는 실업자를 넘어 신용불량...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제·경영 분야 등 학자 312명 “전경련 해체해야”
입력 2016.10.19 (17:13) 인터넷 뉴스
경제와 경영 분야 학자, 전문가들이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전경련의 해체를 촉구했다.

이근식 서울시립대 명예교수, 권영준 경희대 교수 등은 오늘(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촉구하면서 "전경련이 정경유착을 넘어 정치와 사회 갈등의 진원지가 됐다"고 주장했다.

학자와 전문가 312명이 동참한 성명에서는 또 "전경련이 미르·K 스포츠 재단 설립 과정에서 청와대 지시를 받고 조직적인 자금 지원에 나섰다는 의혹이 확대되고 있다"며 "권력에 굴복하는 것이 아닌, 스스로 권력에 충성하는 모습은 전경련이 정치단체로 변질했음을 여실히 드러낸다"고 주장했다.

또 "전경련이 평가받고 있는 경제 성장의 견인차 역할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며 "기업의 사회적 책무를 다한다는 책임감에서라도 전경련은 그 역할과 기능을 대한상공회의소 등에 넘기고 해체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경제·경영 분야 등 학자 312명 “전경련 해체해야”
    • 입력 2016.10.19 (17:13)
    인터넷 뉴스
경제와 경영 분야 학자, 전문가들이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전경련의 해체를 촉구했다.

이근식 서울시립대 명예교수, 권영준 경희대 교수 등은 오늘(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촉구하면서 "전경련이 정경유착을 넘어 정치와 사회 갈등의 진원지가 됐다"고 주장했다.

학자와 전문가 312명이 동참한 성명에서는 또 "전경련이 미르·K 스포츠 재단 설립 과정에서 청와대 지시를 받고 조직적인 자금 지원에 나섰다는 의혹이 확대되고 있다"며 "권력에 굴복하는 것이 아닌, 스스로 권력에 충성하는 모습은 전경련이 정치단체로 변질했음을 여실히 드러낸다"고 주장했다.

또 "전경련이 평가받고 있는 경제 성장의 견인차 역할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며 "기업의 사회적 책무를 다한다는 책임감에서라도 전경련은 그 역할과 기능을 대한상공회의소 등에 넘기고 해체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