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은 ‘진실’을 말했나?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 ‘진실’ 말했나?
삼성전자 기흥공장(반도체)에서 일했던 황유미 씨가 백혈병으로 숨진 지 10년이 됐습니다...
[특파원 리포트] 노트북·게임기 ‘금지’…비행기에서 뭐할까?
노트북·게임기 ‘금지’…비행기에서 뭐할까?
미국이 중동과 북아프리카 8개 이슬람 국가에서 자국 영토로 들어오는 항공편 탑승객의 랩톱· 태블릿· 게임기 등의 기내 휴대를 전격...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선거법 위반 김한정 국회의원 첫 재판…“잘못 인정”
입력 2016.10.19 (17:24) | 수정 2016.10.19 (17:48) 인터넷 뉴스
지난 4·13 총선을 앞두고 영화관에서 유권자에게 명함을 돌려 공직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국회의원(남양주을)이 오늘(19일) 첫 재판에 출석해 혐의를 인정했다.

김 의원은 오늘 의정부지법에서 형사합의12부 심리로 열린 1심 재판에서 "잘못을 인정한다"며 "공직선거법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지 못했다"며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했다.

앞서 검찰은 경기도 남양주시의 한 영화관에서 총선을 앞둔 지난 3월, 유권자들에게 명함 50여 장을 배포한 혐의로 김 의원을 기소했다.

현행 공직선거법은 선거일 전 180일부터 선거일까지 선거에 영향을 미치게 하려고 극장과 지하철 등 일부 다중 이용시설에서 후보 명함을 배부·살포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 선거법 위반 김한정 국회의원 첫 재판…“잘못 인정”
    • 입력 2016.10.19 (17:24)
    • 수정 2016.10.19 (17:48)
    인터넷 뉴스
지난 4·13 총선을 앞두고 영화관에서 유권자에게 명함을 돌려 공직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국회의원(남양주을)이 오늘(19일) 첫 재판에 출석해 혐의를 인정했다.

김 의원은 오늘 의정부지법에서 형사합의12부 심리로 열린 1심 재판에서 "잘못을 인정한다"며 "공직선거법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지 못했다"며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했다.

앞서 검찰은 경기도 남양주시의 한 영화관에서 총선을 앞둔 지난 3월, 유권자들에게 명함 50여 장을 배포한 혐의로 김 의원을 기소했다.

현행 공직선거법은 선거일 전 180일부터 선거일까지 선거에 영향을 미치게 하려고 극장과 지하철 등 일부 다중 이용시설에서 후보 명함을 배부·살포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