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정전협정 64주년…최북단 마을 통일촌을 가다
정전협정 64주년…최북단 마을 통일촌을 가다
'통일촌'은 경기도 파주시, 서부전선 민간인 통제구역 안에 자리 잡은 마을이다.1973년 8월...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선거법 위반 김한정 국회의원 첫 재판…“잘못 인정”
입력 2016.10.19 (17:24) | 수정 2016.10.19 (17:48) 인터넷 뉴스
지난 4·13 총선을 앞두고 영화관에서 유권자에게 명함을 돌려 공직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국회의원(남양주을)이 오늘(19일) 첫 재판에 출석해 혐의를 인정했다.

김 의원은 오늘 의정부지법에서 형사합의12부 심리로 열린 1심 재판에서 "잘못을 인정한다"며 "공직선거법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지 못했다"며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했다.

앞서 검찰은 경기도 남양주시의 한 영화관에서 총선을 앞둔 지난 3월, 유권자들에게 명함 50여 장을 배포한 혐의로 김 의원을 기소했다.

현행 공직선거법은 선거일 전 180일부터 선거일까지 선거에 영향을 미치게 하려고 극장과 지하철 등 일부 다중 이용시설에서 후보 명함을 배부·살포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 선거법 위반 김한정 국회의원 첫 재판…“잘못 인정”
    • 입력 2016.10.19 (17:24)
    • 수정 2016.10.19 (17:48)
    인터넷 뉴스
지난 4·13 총선을 앞두고 영화관에서 유권자에게 명함을 돌려 공직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국회의원(남양주을)이 오늘(19일) 첫 재판에 출석해 혐의를 인정했다.

김 의원은 오늘 의정부지법에서 형사합의12부 심리로 열린 1심 재판에서 "잘못을 인정한다"며 "공직선거법에 대해 정확히 이해하지 못했다"며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했다.

앞서 검찰은 경기도 남양주시의 한 영화관에서 총선을 앞둔 지난 3월, 유권자들에게 명함 50여 장을 배포한 혐의로 김 의원을 기소했다.

현행 공직선거법은 선거일 전 180일부터 선거일까지 선거에 영향을 미치게 하려고 극장과 지하철 등 일부 다중 이용시설에서 후보 명함을 배부·살포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