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월호 당일, 대통령 2차례 머리 손질”
“세월호 당일, 대통령 2차례 머리 손질”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은 오후 3시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하겠다고 지시합니다. 그리고 2시간 후, 대통령이 방문했을...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당신을 노린다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당신을 노린다
보이스피싱이라는 범죄 피해가 처음 세상에 알려진지는 이미 10년이 넘었습니다. 누가 속을까, 싶지만 보이스피싱 전화에 속아 돈을 떼이고, 뒤늦게 가슴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세계 1위’ 리디아 고, 캐디 해밀턴과 결별
입력 2016.10.19 (17:31) | 수정 2016.10.19 (17:31) 연합뉴스
‘세계 1위’ 리디아 고, 캐디 해밀턴과 결별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19)가 미국 프로여자골프(LPGA) 투어에서 10승을 합작한 호주 출신 캐디와 헤어졌다.

2014년 프로 무대에 진출한 리디아 고는 아마추어 시절부터 세계 최정상 실력을 뽐냈으나 지난주 한국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선수권대회에서 공동 51위에 머무르는 등 최근 들어 성적이 다소 부진하다.

뉴질랜드 라디오 스포츠는 19일 리디아 고 코치 데이비드 레드베터의 말을 인용해 리디아 고가 지난 16일 한국에서 경기가 끝난 뒤 제이슨 해밀턴 에게 새로운 캐디를 찾겠다는 말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레드베터 코치는 리디아 고가 지난주 해밀턴과 결별했다며 "이유는 불확실하다. 계속 같이할 수 없다고 서로 생각했던 것 같지만 어떤 면에서도 나쁘게 헤어진 건 아니다"고 말했다.

리디아 고는 세계 랭킹 1위였던 대만의 쩡야니와 호흡을 맞췄던 해밀턴을 2014년 10월 8명의 캐디를 대상으로 한 오디션을 통해 뽑았다.

그 후 리디아 고는 에비앙, ANA 인스퍼레이션 등 2개의 메이저를 포함해 LPGA에서만 모두 10승을 해밀턴과 합작했다.

리디아 고는 아마추어 시절인 2012년부터 지금까지 LPGA 우승 14차례 등 세계 투어 통산 19승을 거두었다.

레드베터는 리디아 고와 해밀턴이 멋진 팀을 이루었던 것처럼 이제 리디아 고에게 딱 맞는 완벽한 캐디를 찾는 일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리디아 고는 올해 남은 시즌을 두어 명의 임시 캐디와 마무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레드베터는 "누가 되든 내년에 좋은 캐디와 함께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너나 할 것 없이 리디아 고의 캐디가 되고 싶어 한다. 함께 하면 많을 돈을 벌게 될 것이다. LPGA나 PGA에서 좋은 캐디들 가운데 한 명을 고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리디아 고에 대해 함께 일하기 아주 쉬운 선수라며 "과도한 요구를 하지도 않을뿐더러 곁에 있으면 즐겁기까지 하다"고 말했다.

그는 리디아 고가 올 시즌 초반에 4승을 거두고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고 나서 약간의 슬럼프를 보이는 있다고 말하는 게 맞을 것이라며 "많은 선수가 이런 일을 겪는 걸 보았을 것이다. 확실히 피로가 쌓인 것 같다. 올림픽이 많은 것을 빼앗아간 것 같다"고 말했다.

해밀턴도 리디아 고와의 결별을 확인하면서 "지난주 경기가 끝나고 나서 클럽하우스에서 이제 변화를 찾을 때가 된 것 같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리디아가 말한 건 이제 새로운 눈을 원한다는 게 전부였다. 캐디생활 26년을 했기 때문에 어떤 일에도 놀라지 않는다"며 자신은 벌써 장하나 선수와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리디아 고는 휴식을 위해 20일부터 23일까지 중국에서 열리는 블루베이 LPGA 대회에는 빠지고 내주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리는 사임다비 말레이시아 LPGA에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 ‘세계 1위’ 리디아 고, 캐디 해밀턴과 결별
    • 입력 2016.10.19 (17:31)
    • 수정 2016.10.19 (17:31)
    연합뉴스
‘세계 1위’ 리디아 고, 캐디 해밀턴과 결별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19)가 미국 프로여자골프(LPGA) 투어에서 10승을 합작한 호주 출신 캐디와 헤어졌다.

2014년 프로 무대에 진출한 리디아 고는 아마추어 시절부터 세계 최정상 실력을 뽐냈으나 지난주 한국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선수권대회에서 공동 51위에 머무르는 등 최근 들어 성적이 다소 부진하다.

뉴질랜드 라디오 스포츠는 19일 리디아 고 코치 데이비드 레드베터의 말을 인용해 리디아 고가 지난 16일 한국에서 경기가 끝난 뒤 제이슨 해밀턴 에게 새로운 캐디를 찾겠다는 말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레드베터 코치는 리디아 고가 지난주 해밀턴과 결별했다며 "이유는 불확실하다. 계속 같이할 수 없다고 서로 생각했던 것 같지만 어떤 면에서도 나쁘게 헤어진 건 아니다"고 말했다.

리디아 고는 세계 랭킹 1위였던 대만의 쩡야니와 호흡을 맞췄던 해밀턴을 2014년 10월 8명의 캐디를 대상으로 한 오디션을 통해 뽑았다.

그 후 리디아 고는 에비앙, ANA 인스퍼레이션 등 2개의 메이저를 포함해 LPGA에서만 모두 10승을 해밀턴과 합작했다.

리디아 고는 아마추어 시절인 2012년부터 지금까지 LPGA 우승 14차례 등 세계 투어 통산 19승을 거두었다.

레드베터는 리디아 고와 해밀턴이 멋진 팀을 이루었던 것처럼 이제 리디아 고에게 딱 맞는 완벽한 캐디를 찾는 일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리디아 고는 올해 남은 시즌을 두어 명의 임시 캐디와 마무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레드베터는 "누가 되든 내년에 좋은 캐디와 함께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너나 할 것 없이 리디아 고의 캐디가 되고 싶어 한다. 함께 하면 많을 돈을 벌게 될 것이다. LPGA나 PGA에서 좋은 캐디들 가운데 한 명을 고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리디아 고에 대해 함께 일하기 아주 쉬운 선수라며 "과도한 요구를 하지도 않을뿐더러 곁에 있으면 즐겁기까지 하다"고 말했다.

그는 리디아 고가 올 시즌 초반에 4승을 거두고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고 나서 약간의 슬럼프를 보이는 있다고 말하는 게 맞을 것이라며 "많은 선수가 이런 일을 겪는 걸 보았을 것이다. 확실히 피로가 쌓인 것 같다. 올림픽이 많은 것을 빼앗아간 것 같다"고 말했다.

해밀턴도 리디아 고와의 결별을 확인하면서 "지난주 경기가 끝나고 나서 클럽하우스에서 이제 변화를 찾을 때가 된 것 같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리디아가 말한 건 이제 새로운 눈을 원한다는 게 전부였다. 캐디생활 26년을 했기 때문에 어떤 일에도 놀라지 않는다"며 자신은 벌써 장하나 선수와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리디아 고는 휴식을 위해 20일부터 23일까지 중국에서 열리는 블루베이 LPGA 대회에는 빠지고 내주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리는 사임다비 말레이시아 LPGA에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