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U-20월드컵, 한국 조2위 확정…16강 상대 이란, 포르투갈 유력
한국 조2위 확정…16강 상대 이란, 포르투갈 유력
청춘의 열정으로 가득했던 한국 축구의 조별리그가 끝났다. 한국은 2017 국제축구연맹 20...
[사건후]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A(51·여)씨는 지난 2012년 12월부터 1년여 동안 부산 진구의 한 목욕탕에서 세신사로 근무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황총리 “지진대응 개선대책 마련…일상생활서 훈련”
입력 2016.10.19 (17:40) | 수정 2016.10.19 (17:47) 인터넷 뉴스
황총리 “지진대응 개선대책 마련…일상생활서 훈련”
황교안 국무총리는 오늘(19일) 제403차 민방위의 날 지진대피 훈련을 참관했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지난달 12일 우리나라에서 최대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고 여진이 지속돼, 전국 단위의 지진대피 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정부는 내진기준 강화 등 지진 대책을 지속적으로 보완해 왔다"며 "이번 지진대응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분석해 개선 과제를 도출하고 종합적인 개선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진훈련이 일회성에 머물지 않고 일상 속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진행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며 "지진이 언제 발생할지 알 수 없는 만큼 유사시 침착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행동요령을 숙지하고 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황총리 “지진대응 개선대책 마련…일상생활서 훈련”
    • 입력 2016.10.19 (17:40)
    • 수정 2016.10.19 (17:47)
    인터넷 뉴스
황총리 “지진대응 개선대책 마련…일상생활서 훈련”
황교안 국무총리는 오늘(19일) 제403차 민방위의 날 지진대피 훈련을 참관했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지난달 12일 우리나라에서 최대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고 여진이 지속돼, 전국 단위의 지진대피 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정부는 내진기준 강화 등 지진 대책을 지속적으로 보완해 왔다"며 "이번 지진대응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분석해 개선 과제를 도출하고 종합적인 개선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진훈련이 일회성에 머물지 않고 일상 속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진행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며 "지진이 언제 발생할지 알 수 없는 만큼 유사시 침착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행동요령을 숙지하고 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