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두 남자의 두 번째 인생 “공포의 순간에 깨달은 것은…”
두 남자의 두 번째 인생 “공포의 순간에 깨달은 것은…”
골든게이트 브릿지를 배경으로 마치 오래된 친구처럼 아니면 여행객처럼 다정히 얘기를 나누고...
‘똥학교’ 놀림받던 부산 대변초등학교 이름 바뀐다
‘똥학교’ 놀림받던 부산 대변초등학교 이름 바뀐다
지난 2월 부산의 한 초등학교 부학생회장 선거에 출마한 5학년 어린이의 공약이 큰 화제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제23회 KBS·한전 음악콩쿠르 대상에 한이제 씨
입력 2016.10.19 (18:00) | 수정 2016.10.19 (18:30) 인터넷 뉴스
제23회 KBS·한전 음악콩쿠르 대상에 한이제 씨
KBS 한국방송과 한국전력공사가 주최하는 제23회 KBS·한전 음악콩쿠르에서 오보에 연주자 한이제 씨가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한 씨는 성악과 바이올린, 피아노 부문 금상 수상자들과의 최종 경연에서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오보에 협주곡을 연주해 대상과 함께 상금 1,000만 원을 받았다.

수상자들은 앞으로 해외 연수 특전은 물론 KBS 교향악단과 함께 협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받게 된다.

올해로 23회를 맞은 KBS·한전 음악콩쿠르는 국내 클래식 음악의 저변을 확대하고 역량 있는 신인 연주자를 발굴하기 위해 지상파 방송사가 주최하는 국내 유일의 클래식 음악 경연 대회다.
  • 제23회 KBS·한전 음악콩쿠르 대상에 한이제 씨
    • 입력 2016.10.19 (18:00)
    • 수정 2016.10.19 (18:30)
    인터넷 뉴스
제23회 KBS·한전 음악콩쿠르 대상에 한이제 씨
KBS 한국방송과 한국전력공사가 주최하는 제23회 KBS·한전 음악콩쿠르에서 오보에 연주자 한이제 씨가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한 씨는 성악과 바이올린, 피아노 부문 금상 수상자들과의 최종 경연에서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오보에 협주곡을 연주해 대상과 함께 상금 1,000만 원을 받았다.

수상자들은 앞으로 해외 연수 특전은 물론 KBS 교향악단과 함께 협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받게 된다.

올해로 23회를 맞은 KBS·한전 음악콩쿠르는 국내 클래식 음악의 저변을 확대하고 역량 있는 신인 연주자를 발굴하기 위해 지상파 방송사가 주최하는 국내 유일의 클래식 음악 경연 대회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