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올해 3월 초,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실에 청와대로부터 국과장급 5명의 명단이 전달됐습니다. 이들을...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영국 외교장관이 생방송 도중 한국 대통령의 이름을 질문받게 되자 당황하며 퇴장했다.보리스 존슨 영국 외교장관은 영국 스카이뉴스의 프로그램...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中, 두테르테에 ‘최고예우·극진환대’
입력 2016.10.19 (18:00) | 수정 2016.10.19 (18:17) 인터넷 뉴스
中, 두테르테에 ‘최고예우·극진환대’
중국이 취임 후 첫 외국 순방지로 자국을 찾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에게 '최고의 예우'를 보이며 환대했다.

중국은 전날 저녁 베이징에 도착한 두테르테 대통령을 영접하기 위해 왕이 외교부장을 공항에 보냈다. 왕 부장은 그의 방중에 대해 "역사적 방문이며 중국-필리핀 관계의 새로운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운을 뗐다.

아울러 두테르테 대통령 방중 기간에 중국은 권력서열 1∼3위가 총출동해 각각 회담하는 최고의 예우를 준비 중이다.

최고지도자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 이어 권력서열 2·3위인 리커창 총리, 장더장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도 별도로 두테르테 대통령과 회동하는 것이다. 중국에서 권력서열 1∼3위가 한 외국 정상을 각각 따로 만나는 경우는 흔치 않다.

중국은 필리핀에 도움이 되는 각종 지원방안도 준비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중국이 필리핀과 영유권 분쟁 중인 남중국해 스카보러 암초(Scarborough Shoal·중국명 황옌다오, 필리핀명 바조데마신록)에 필리핀 어선의 접근을 조건부로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차제에 필리핀과 영유권 분쟁의 소지를 없애려는 의도로 보인다.

중국 상무부는 또 18일 브리핑에서 "필리핀과의 경제무역 협력 강화를 위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필리핀의 주요 수출품인 과일의 수입규모 확대해주겠다는 의도다.

중국 언론매체들은 두테르테의 방중 소식을 대서특필하며 큰 관심을 드러냈다. 미국 대통령의 방중에 가까운 수준으로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와 영자지 글로벌타임스는 두테르테 대통령의 방중 소식을 19일 자 1면 머리기사로 다뤘고,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도 두테르테 대통령이 공항에서 어린이에게 꽃다발을 받는 사진을 1면에 배치했다.

관영 CCTV와 중국 방송 매체들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방중 직전 중국 언론매체와 가진 특별인터뷰를 반복적으로 노출하면서 두테르테 방중 분위기를 띄우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신화통신과 CCTV 등과 가진 인터뷰에서 자신의 할아버지 중 한 분이 "샤먼 출신의 중국인"이라며 중국과의 동질감을 드러내면서 "중국만이 우리를 도울 수 있다"며 중국과의 경제협력에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자신의 중국 방문에 대해 "가장 중요한 순간이며 대통령 임기 중 결정적인 순간"이라고도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필리핀 주요 기업인 400여 명을 동행시켜 필리핀 고속철도 건설 사업에 대한 중국 기업의 참여방안을 타진하고 있다. 필리핀은 중국으로부터 30억 달러(3조 4천억 원) 이상의 투자 유치를 기대하고 있다.
  • 中, 두테르테에 ‘최고예우·극진환대’
    • 입력 2016.10.19 (18:00)
    • 수정 2016.10.19 (18:17)
    인터넷 뉴스
中, 두테르테에 ‘최고예우·극진환대’
중국이 취임 후 첫 외국 순방지로 자국을 찾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에게 '최고의 예우'를 보이며 환대했다.

중국은 전날 저녁 베이징에 도착한 두테르테 대통령을 영접하기 위해 왕이 외교부장을 공항에 보냈다. 왕 부장은 그의 방중에 대해 "역사적 방문이며 중국-필리핀 관계의 새로운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운을 뗐다.

아울러 두테르테 대통령 방중 기간에 중국은 권력서열 1∼3위가 총출동해 각각 회담하는 최고의 예우를 준비 중이다.

최고지도자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 이어 권력서열 2·3위인 리커창 총리, 장더장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도 별도로 두테르테 대통령과 회동하는 것이다. 중국에서 권력서열 1∼3위가 한 외국 정상을 각각 따로 만나는 경우는 흔치 않다.

중국은 필리핀에 도움이 되는 각종 지원방안도 준비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중국이 필리핀과 영유권 분쟁 중인 남중국해 스카보러 암초(Scarborough Shoal·중국명 황옌다오, 필리핀명 바조데마신록)에 필리핀 어선의 접근을 조건부로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차제에 필리핀과 영유권 분쟁의 소지를 없애려는 의도로 보인다.

중국 상무부는 또 18일 브리핑에서 "필리핀과의 경제무역 협력 강화를 위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필리핀의 주요 수출품인 과일의 수입규모 확대해주겠다는 의도다.

중국 언론매체들은 두테르테의 방중 소식을 대서특필하며 큰 관심을 드러냈다. 미국 대통령의 방중에 가까운 수준으로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와 영자지 글로벌타임스는 두테르테 대통령의 방중 소식을 19일 자 1면 머리기사로 다뤘고,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도 두테르테 대통령이 공항에서 어린이에게 꽃다발을 받는 사진을 1면에 배치했다.

관영 CCTV와 중국 방송 매체들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방중 직전 중국 언론매체와 가진 특별인터뷰를 반복적으로 노출하면서 두테르테 방중 분위기를 띄우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신화통신과 CCTV 등과 가진 인터뷰에서 자신의 할아버지 중 한 분이 "샤먼 출신의 중국인"이라며 중국과의 동질감을 드러내면서 "중국만이 우리를 도울 수 있다"며 중국과의 경제협력에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자신의 중국 방문에 대해 "가장 중요한 순간이며 대통령 임기 중 결정적인 순간"이라고도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필리핀 주요 기업인 400여 명을 동행시켜 필리핀 고속철도 건설 사업에 대한 중국 기업의 참여방안을 타진하고 있다. 필리핀은 중국으로부터 30억 달러(3조 4천억 원) 이상의 투자 유치를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