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올해 3월 초,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실에 청와대로부터 국과장급 5명의 명단이 전달됐습니다. 이들을...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영국 외교장관이 생방송 도중 한국 대통령의 이름을 질문받게 되자 당황하며 퇴장했다.보리스 존슨 영국 외교장관은 영국 스카이뉴스의 프로그램...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경북 칠곡 스타케미칼 공장 폭발…5명 사상
입력 2016.10.19 (18:04) | 수정 2016.10.19 (18:24) 6시 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경북 칠곡 스타케미칼 공장 폭발…5명 사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오전 경북 칠곡군의 화학섬유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작업중이던 인부 한 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폭발의 여파로 일대가 한때 정전되기도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신지원 기자, 오늘 폭발의 충격이 컸던 것 같은데, 지금 현장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저는 경북 칠곡군의 스타케미칼 공장 정문에 나와 있습니다.

여기서는 폭발사고가 난 현장이 수백미터 멀리 보이는데요,

폭발 당시에는 이 일대에 지축을 울리는 것과 같은 충격이 있었다고 목격자들은 말하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 것은 오늘 오전 9시 15분 쯤이었는데요.

사고 당시 공장 굴뚝에서 엄청난 폭발음과 함께 불꽃과 연기가 치솟아 올랐습니다.

이 사고로 근로자 47살 박 모 씨가 숨지고 작업반장 52살 최 모 씨 등 4명이 다쳤습니다.

또, 파편이 수백 미터까지 날아가, 상가 유리문과 창이 깨지고 일대가 한 때 정전됐습니다.

오늘 사고는 높이 30미터의 합성연료 저장 탱크 위에서 용접 작업을 하던 중 발생했습니다.

소방당국은 탱크 내부에 남아 있던 연료의 가루와 분진에 용접 열이 전달돼,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폭발사고가 난 스타케미칼 공장은 지난 2013년 가동을 중단한 뒤 폐업절차를 밟던 곳이어서, 그동안 안전 관리가 제대로 돼 왔는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원인을 파악하는 한편 공장 관계자를 불러 작업 규정 준수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북 칠곡군 사고현장에서 KBS 뉴스 신지원입니다.
  • 경북 칠곡 스타케미칼 공장 폭발…5명 사상
    • 입력 2016.10.19 (18:04)
    • 수정 2016.10.19 (18:24)
    6시 뉴스타임
경북 칠곡 스타케미칼 공장 폭발…5명 사상
<앵커 멘트>

오늘 오전 경북 칠곡군의 화학섬유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작업중이던 인부 한 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폭발의 여파로 일대가 한때 정전되기도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신지원 기자, 오늘 폭발의 충격이 컸던 것 같은데, 지금 현장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저는 경북 칠곡군의 스타케미칼 공장 정문에 나와 있습니다.

여기서는 폭발사고가 난 현장이 수백미터 멀리 보이는데요,

폭발 당시에는 이 일대에 지축을 울리는 것과 같은 충격이 있었다고 목격자들은 말하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 것은 오늘 오전 9시 15분 쯤이었는데요.

사고 당시 공장 굴뚝에서 엄청난 폭발음과 함께 불꽃과 연기가 치솟아 올랐습니다.

이 사고로 근로자 47살 박 모 씨가 숨지고 작업반장 52살 최 모 씨 등 4명이 다쳤습니다.

또, 파편이 수백 미터까지 날아가, 상가 유리문과 창이 깨지고 일대가 한 때 정전됐습니다.

오늘 사고는 높이 30미터의 합성연료 저장 탱크 위에서 용접 작업을 하던 중 발생했습니다.

소방당국은 탱크 내부에 남아 있던 연료의 가루와 분진에 용접 열이 전달돼,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폭발사고가 난 스타케미칼 공장은 지난 2013년 가동을 중단한 뒤 폐업절차를 밟던 곳이어서, 그동안 안전 관리가 제대로 돼 왔는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원인을 파악하는 한편 공장 관계자를 불러 작업 규정 준수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북 칠곡군 사고현장에서 KBS 뉴스 신지원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