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바람 없는 곳에 풍력 발전기, 허점 투성이 ‘신에너지 사업’
바람 없는 곳에 풍력 발전기, 허점 투성이 ‘신에너지 사업’
인천의 섬 백아도. 인천 연안에서 약 100km 떨어진 섬으로 한 번에 가는 배가 없어 두 번을...
‘똥학교’ 놀림받던 부산 대변초등학교 이름 바뀐다
‘똥학교’ 놀림받던 부산 대변초등학교 이름 바뀐다
지난 2월 부산의 한 초등학교 부학생회장 선거에 출마한 5학년 어린이의 공약이 큰 화제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경북 칠곡 스타케미칼 공장 폭발…5명 사상
입력 2016.10.19 (18:04) | 수정 2016.10.19 (18:24) 6시 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경북 칠곡 스타케미칼 공장 폭발…5명 사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오전 경북 칠곡군의 화학섬유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작업중이던 인부 한 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폭발의 여파로 일대가 한때 정전되기도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신지원 기자, 오늘 폭발의 충격이 컸던 것 같은데, 지금 현장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저는 경북 칠곡군의 스타케미칼 공장 정문에 나와 있습니다.

여기서는 폭발사고가 난 현장이 수백미터 멀리 보이는데요,

폭발 당시에는 이 일대에 지축을 울리는 것과 같은 충격이 있었다고 목격자들은 말하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 것은 오늘 오전 9시 15분 쯤이었는데요.

사고 당시 공장 굴뚝에서 엄청난 폭발음과 함께 불꽃과 연기가 치솟아 올랐습니다.

이 사고로 근로자 47살 박 모 씨가 숨지고 작업반장 52살 최 모 씨 등 4명이 다쳤습니다.

또, 파편이 수백 미터까지 날아가, 상가 유리문과 창이 깨지고 일대가 한 때 정전됐습니다.

오늘 사고는 높이 30미터의 합성연료 저장 탱크 위에서 용접 작업을 하던 중 발생했습니다.

소방당국은 탱크 내부에 남아 있던 연료의 가루와 분진에 용접 열이 전달돼,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폭발사고가 난 스타케미칼 공장은 지난 2013년 가동을 중단한 뒤 폐업절차를 밟던 곳이어서, 그동안 안전 관리가 제대로 돼 왔는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원인을 파악하는 한편 공장 관계자를 불러 작업 규정 준수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북 칠곡군 사고현장에서 KBS 뉴스 신지원입니다.
  • 경북 칠곡 스타케미칼 공장 폭발…5명 사상
    • 입력 2016.10.19 (18:04)
    • 수정 2016.10.19 (18:24)
    6시 뉴스타임
경북 칠곡 스타케미칼 공장 폭발…5명 사상
<앵커 멘트>

오늘 오전 경북 칠곡군의 화학섬유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작업중이던 인부 한 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폭발의 여파로 일대가 한때 정전되기도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신지원 기자, 오늘 폭발의 충격이 컸던 것 같은데, 지금 현장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리포트>

네, 저는 경북 칠곡군의 스타케미칼 공장 정문에 나와 있습니다.

여기서는 폭발사고가 난 현장이 수백미터 멀리 보이는데요,

폭발 당시에는 이 일대에 지축을 울리는 것과 같은 충격이 있었다고 목격자들은 말하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 것은 오늘 오전 9시 15분 쯤이었는데요.

사고 당시 공장 굴뚝에서 엄청난 폭발음과 함께 불꽃과 연기가 치솟아 올랐습니다.

이 사고로 근로자 47살 박 모 씨가 숨지고 작업반장 52살 최 모 씨 등 4명이 다쳤습니다.

또, 파편이 수백 미터까지 날아가, 상가 유리문과 창이 깨지고 일대가 한 때 정전됐습니다.

오늘 사고는 높이 30미터의 합성연료 저장 탱크 위에서 용접 작업을 하던 중 발생했습니다.

소방당국은 탱크 내부에 남아 있던 연료의 가루와 분진에 용접 열이 전달돼,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폭발사고가 난 스타케미칼 공장은 지난 2013년 가동을 중단한 뒤 폐업절차를 밟던 곳이어서, 그동안 안전 관리가 제대로 돼 왔는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원인을 파악하는 한편 공장 관계자를 불러 작업 규정 준수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북 칠곡군 사고현장에서 KBS 뉴스 신지원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