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트럼프의 ‘당근’…중국은 맛있어 할까?
트럼프의 ‘당근’…중국은 맛있어 할까?
중국이 달라졌다. 지난 25일, 북의 핵실험 도발 위협이 고조된 북의 창군 기념일에 중국은 북·중 접경지역에 최고 경계태세를 발령했다...
[취재후] 장기요양급여 108억 꿀꺽 요양원 무더기 적발
장기요양급여 108억 꿀꺽 요양원 무더기 적발
경기도 양주시의 한 요양원. 150여 명의 노인이 입소할 수 있는 규모인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무서운 10대들…보복운전, 보험사기까지
입력 2016.10.19 (18:08) | 수정 2016.10.19 (18:24) 6시 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무서운 10대들…보복운전, 보험사기까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0대들의 범죄 소식이 요즘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부산에서는 떼를 지어다니며 보복운전과 폭행, 보험사기 등을 일삼은 10대들이 잇따라 검거됐습니다.

김계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달리는 차 앞을 떼를 지어 가로 막는 오토바이들,

신호가 바뀌고 차가 멈추자 차를 둘러싸고 위협하더니 급기야 운전자를 집단 폭행합니다.

뒤에서 경적을 울려 기분이 나빴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18살 동갑내기인 이들 5명은 모두 술을 마신 상태였습니다.

<녹취> 한OO(보복운전 피해자) : "조수석에 아버지가 타고 계셨는데 부딪칠 뻔했어요. 경적을 한 번 울렸죠. 빠지는 듯하다가 한 대가 더오고 한 대가 더오고 여러 대가 오는데 많이 공포스러웠어요."

갑자기 끼어든 오토바이가 승용차와 충돌하고, 오토바이에 타고 있던 3명은 길바닥에 나뒹굽니다.

골목에서 큰 길로 나오는 차를 기다리고 있다 일부러 낸 사곱니다.

오토바이를 이용한 10대들의 보험사기는 신호등이 없는 혼잡한 교차로 인근 반경 200미터 안에서 무려 8번이나 반복됐습니다.

치료비와 합의금으로 4천여 만원을 뜯어냈는데 대부분 유흥비로 썼습니다.

<인터뷰> 김흥호(부산 금정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장) : "교통사고를 한 번 내면 70~90만 원 돈벌이가 되니까 가볍게 접촉을 해서라도 병원에 가서 드러눕는 거죠."

보복운전을 한 5명은 모두 절도 등 전과가 있었고, 보험사기 일당은 13명 중 11명이 전과자, 그 중 1명은 전과 14범이었습니다.

충동적이고 죄의식이 낮은 청소년 범죄가 위험 수위를 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 무서운 10대들…보복운전, 보험사기까지
    • 입력 2016.10.19 (18:08)
    • 수정 2016.10.19 (18:24)
    6시 뉴스타임
무서운 10대들…보복운전, 보험사기까지
<앵커 멘트>

10대들의 범죄 소식이 요즘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부산에서는 떼를 지어다니며 보복운전과 폭행, 보험사기 등을 일삼은 10대들이 잇따라 검거됐습니다.

김계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달리는 차 앞을 떼를 지어 가로 막는 오토바이들,

신호가 바뀌고 차가 멈추자 차를 둘러싸고 위협하더니 급기야 운전자를 집단 폭행합니다.

뒤에서 경적을 울려 기분이 나빴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18살 동갑내기인 이들 5명은 모두 술을 마신 상태였습니다.

<녹취> 한OO(보복운전 피해자) : "조수석에 아버지가 타고 계셨는데 부딪칠 뻔했어요. 경적을 한 번 울렸죠. 빠지는 듯하다가 한 대가 더오고 한 대가 더오고 여러 대가 오는데 많이 공포스러웠어요."

갑자기 끼어든 오토바이가 승용차와 충돌하고, 오토바이에 타고 있던 3명은 길바닥에 나뒹굽니다.

골목에서 큰 길로 나오는 차를 기다리고 있다 일부러 낸 사곱니다.

오토바이를 이용한 10대들의 보험사기는 신호등이 없는 혼잡한 교차로 인근 반경 200미터 안에서 무려 8번이나 반복됐습니다.

치료비와 합의금으로 4천여 만원을 뜯어냈는데 대부분 유흥비로 썼습니다.

<인터뷰> 김흥호(부산 금정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장) : "교통사고를 한 번 내면 70~90만 원 돈벌이가 되니까 가볍게 접촉을 해서라도 병원에 가서 드러눕는 거죠."

보복운전을 한 5명은 모두 절도 등 전과가 있었고, 보험사기 일당은 13명 중 11명이 전과자, 그 중 1명은 전과 14범이었습니다.

충동적이고 죄의식이 낮은 청소년 범죄가 위험 수위를 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