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황총리, 폴란드 외교장관 접견…“실질 협력 강화”
입력 2016.10.19 (18:24) | 수정 2016.10.19 (18:31) 인터넷 뉴스
황총리, 폴란드 외교장관 접견…“실질 협력 강화”
황교안 국무총리는 오늘(19일) 비톨드 바슈치코프스키 폴란드 외교장관을 만나 두 나라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양국 간 최초의 직항노선 취항과 폴란드 사절단의 방한을 뜻깊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바슈치코프스키 장관은 어제 정부 서울청사에서 폴란드항공의 인천·바르샤바 직항로 취항을 기념해 사절단 50여 명과 함께 방한했다.

황 총리는 "두 나라 간의 교역과 투자가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며 "최근 전기자동차 배터리 등 신성장 산업과 인프라, 방산 분야 등으로 실질 협력의 지평이 확대되고 있는 사실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에 바슈치코프스키 장관은 "이번 직항로 취항을 통해 두 나라가 정치와 경제, 문화 등 폭넓은 분야에서 더욱 가까워지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이어 "폴란드에서 한국 기업의 존재감이 매우 크다"면서, "폴란드는 한국 기업과의 협력을 환영하고, 두 나라 기업 간 협력이 호혜적으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또 "북한의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에 계속해서 협조해 달라"고 말했고, 바슈치코프스키 장관은 "폴란드는 한국의 입장을 지지하며, 이는 폴란드, 체코, 슬로바키아, 헝가리 등 비세그라드 그룹 4개국 모두 같은 입장"이라고 답했다.

황 총리는 이어 서울 종로구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제19차 세계한인 차세대대회 참석을 위해 우리나라를 찾은 23개국 97명의 대표를 만났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우리나라의 성공에 재외동포들의 역할이 컸다"면서 "정부는 전 세계 동포들이 한민족의 정체성을 간직하고, 모국에 대한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글로벌 한민족 네트워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 황총리, 폴란드 외교장관 접견…“실질 협력 강화”
    • 입력 2016.10.19 (18:24)
    • 수정 2016.10.19 (18:31)
    인터넷 뉴스
황총리, 폴란드 외교장관 접견…“실질 협력 강화”
황교안 국무총리는 오늘(19일) 비톨드 바슈치코프스키 폴란드 외교장관을 만나 두 나라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양국 간 최초의 직항노선 취항과 폴란드 사절단의 방한을 뜻깊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바슈치코프스키 장관은 어제 정부 서울청사에서 폴란드항공의 인천·바르샤바 직항로 취항을 기념해 사절단 50여 명과 함께 방한했다.

황 총리는 "두 나라 간의 교역과 투자가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며 "최근 전기자동차 배터리 등 신성장 산업과 인프라, 방산 분야 등으로 실질 협력의 지평이 확대되고 있는 사실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에 바슈치코프스키 장관은 "이번 직항로 취항을 통해 두 나라가 정치와 경제, 문화 등 폭넓은 분야에서 더욱 가까워지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이어 "폴란드에서 한국 기업의 존재감이 매우 크다"면서, "폴란드는 한국 기업과의 협력을 환영하고, 두 나라 기업 간 협력이 호혜적으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또 "북한의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에 계속해서 협조해 달라"고 말했고, 바슈치코프스키 장관은 "폴란드는 한국의 입장을 지지하며, 이는 폴란드, 체코, 슬로바키아, 헝가리 등 비세그라드 그룹 4개국 모두 같은 입장"이라고 답했다.

황 총리는 이어 서울 종로구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제19차 세계한인 차세대대회 참석을 위해 우리나라를 찾은 23개국 97명의 대표를 만났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우리나라의 성공에 재외동포들의 역할이 컸다"면서 "정부는 전 세계 동포들이 한민족의 정체성을 간직하고, 모국에 대한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글로벌 한민족 네트워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