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분 투척에 성매매 강요…폭력조직원 22명 검거
입력 2016.10.19 (18:24) 수정 2016.10.19 (18:53) 인터넷 뉴스
인분 투척에 성매매 강요…폭력조직원 22명 검거
자신들의 요구 사항을 들어주지 않는 유흥업소의 영업을 방해하기 위해 인분을 뿌리고 청소년에게 성매매를 강요한 폭력조직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검거됐다.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충남 홍성지역 폭력조직원 곽 모(38)씨 등 22명을 붙잡아 14명을 구속하고 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2013년 10월 홍성의 한 유흥주점에서 자신들을 관리요원으로 고용하지 않는다며 10대 신입 조직원을 시켜 인분을 비닐봉지에 담아 출입구에 던지게 하는 등 영업을 방해하고, 지난 2014년 9월부터 두 달 동안 가출 여중생 1명과 여고생 4명을 합숙시키며 50여 차례 성매매를 강요하고 성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또 고등학생 20여 명으로부터 은행 계좌 30여 개를 만들게 한 뒤 통장을 빼앗아 불법 사설도박 업체에 판매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 인분 투척에 성매매 강요…폭력조직원 22명 검거
    • 입력 2016.10.19 (18:24)
    • 수정 2016.10.19 (18:53)
    인터넷 뉴스
인분 투척에 성매매 강요…폭력조직원 22명 검거
자신들의 요구 사항을 들어주지 않는 유흥업소의 영업을 방해하기 위해 인분을 뿌리고 청소년에게 성매매를 강요한 폭력조직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검거됐다.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충남 홍성지역 폭력조직원 곽 모(38)씨 등 22명을 붙잡아 14명을 구속하고 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2013년 10월 홍성의 한 유흥주점에서 자신들을 관리요원으로 고용하지 않는다며 10대 신입 조직원을 시켜 인분을 비닐봉지에 담아 출입구에 던지게 하는 등 영업을 방해하고, 지난 2014년 9월부터 두 달 동안 가출 여중생 1명과 여고생 4명을 합숙시키며 50여 차례 성매매를 강요하고 성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또 고등학생 20여 명으로부터 은행 계좌 30여 개를 만들게 한 뒤 통장을 빼앗아 불법 사설도박 업체에 판매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