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박근혜는 물러나라. 와~" 쩡쩡 울리는 확성기 소리에 한 데 모인 함성이 더해집니다. 시위대와 청와대의...
[취재후]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국민연금이 삼성그룹 총수 일가를 위해 국민의 자산에 손실을 입힌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전면적 수사에 나서면서, 삼성의 경영권 승계 과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인분 투척에 성매매 강요…폭력조직원 22명 검거
입력 2016.10.19 (18:24) | 수정 2016.10.19 (18:53) 인터넷 뉴스
인분 투척에 성매매 강요…폭력조직원 22명 검거
자신들의 요구 사항을 들어주지 않는 유흥업소의 영업을 방해하기 위해 인분을 뿌리고 청소년에게 성매매를 강요한 폭력조직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검거됐다.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충남 홍성지역 폭력조직원 곽 모(38)씨 등 22명을 붙잡아 14명을 구속하고 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2013년 10월 홍성의 한 유흥주점에서 자신들을 관리요원으로 고용하지 않는다며 10대 신입 조직원을 시켜 인분을 비닐봉지에 담아 출입구에 던지게 하는 등 영업을 방해하고, 지난 2014년 9월부터 두 달 동안 가출 여중생 1명과 여고생 4명을 합숙시키며 50여 차례 성매매를 강요하고 성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또 고등학생 20여 명으로부터 은행 계좌 30여 개를 만들게 한 뒤 통장을 빼앗아 불법 사설도박 업체에 판매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 인분 투척에 성매매 강요…폭력조직원 22명 검거
    • 입력 2016.10.19 (18:24)
    • 수정 2016.10.19 (18:53)
    인터넷 뉴스
인분 투척에 성매매 강요…폭력조직원 22명 검거
자신들의 요구 사항을 들어주지 않는 유흥업소의 영업을 방해하기 위해 인분을 뿌리고 청소년에게 성매매를 강요한 폭력조직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검거됐다.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충남 홍성지역 폭력조직원 곽 모(38)씨 등 22명을 붙잡아 14명을 구속하고 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2013년 10월 홍성의 한 유흥주점에서 자신들을 관리요원으로 고용하지 않는다며 10대 신입 조직원을 시켜 인분을 비닐봉지에 담아 출입구에 던지게 하는 등 영업을 방해하고, 지난 2014년 9월부터 두 달 동안 가출 여중생 1명과 여고생 4명을 합숙시키며 50여 차례 성매매를 강요하고 성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또 고등학생 20여 명으로부터 은행 계좌 30여 개를 만들게 한 뒤 통장을 빼앗아 불법 사설도박 업체에 판매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