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환자 숨지자 시신 바다에 버린 병원장
자신이 치료하던 환자가 약물을 투여받고 숨지자 이를 자살로 위장하기 위해 시신을 바다에 버린 비정한 병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이 병원장은...
[특파원리포트]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맑은 하늘’ 베이징의 타이밍…무슨 일이 있었을까?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요즘만 같아라!"요 며칠 사이 날씨를 즐기는 베이징 사람들의 공통적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찰관 폭력 그만” 프랑스 경찰관 차량 시위
입력 2016.10.19 (18:29) | 수정 2016.10.19 (18:42) 인터넷 뉴스
“경찰관 폭력 그만” 프랑스 경찰관 차량 시위
이달 초 순찰 중인 경찰관이 화염병 공격으로 크게 다치는 사건이 발생한 프랑스에서 경찰관들이 폭력에 반대하는 차량 시위를 벌였다.

경찰관 500명가량은 17일 밤(현지시간)에서 18일 새벽 사이에 파리 중심가 샹젤리제 대로에서 차량 시위를 벌였다고 현지 일간지 르피가로가 19일 보도했다. 이들은 유명 관광지인 샹젤리제 한복판에서 경찰차를 타고 경광등을 켠 채 요란스럽게 사이렌을 울리면서 시위를 진행했다.

시위 참가자들은 경찰 제복이 아니라 일상복을 입었으나 팔뚝에 '경찰'이라고 적힌 띠를 둘렀다. 시위에 참가한 경찰관들은 최근 경찰관에게 폭력을 행사한 범인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장비 보강 등을 요구했다.

이날 시위는 사전 허가를 받지 않았으며 경찰 노조 관여 없이 경찰관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진행됐다. 경찰은 이날 불법 시위에 참가한 경찰관들에 대한 조사를 개시했다.

앞서 지난 8일 파리 근교 비리 샤티용에서는 10여 명이 순찰 중인 경찰차에 화염병을 던져 차가 불타고 경찰관 2명이 심한 화상을 입었다. 마뉘엘 발스 총리는 "당시 경찰관들이 우범 현장을 순찰하고 있다가 화염병에 맞았다"면서 "이 공격은 아주 심각하고 비겁한 짓이다."라고 비판했다.
  • “경찰관 폭력 그만” 프랑스 경찰관 차량 시위
    • 입력 2016.10.19 (18:29)
    • 수정 2016.10.19 (18:42)
    인터넷 뉴스
“경찰관 폭력 그만” 프랑스 경찰관 차량 시위
이달 초 순찰 중인 경찰관이 화염병 공격으로 크게 다치는 사건이 발생한 프랑스에서 경찰관들이 폭력에 반대하는 차량 시위를 벌였다.

경찰관 500명가량은 17일 밤(현지시간)에서 18일 새벽 사이에 파리 중심가 샹젤리제 대로에서 차량 시위를 벌였다고 현지 일간지 르피가로가 19일 보도했다. 이들은 유명 관광지인 샹젤리제 한복판에서 경찰차를 타고 경광등을 켠 채 요란스럽게 사이렌을 울리면서 시위를 진행했다.

시위 참가자들은 경찰 제복이 아니라 일상복을 입었으나 팔뚝에 '경찰'이라고 적힌 띠를 둘렀다. 시위에 참가한 경찰관들은 최근 경찰관에게 폭력을 행사한 범인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장비 보강 등을 요구했다.

이날 시위는 사전 허가를 받지 않았으며 경찰 노조 관여 없이 경찰관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진행됐다. 경찰은 이날 불법 시위에 참가한 경찰관들에 대한 조사를 개시했다.

앞서 지난 8일 파리 근교 비리 샤티용에서는 10여 명이 순찰 중인 경찰차에 화염병을 던져 차가 불타고 경찰관 2명이 심한 화상을 입었다. 마뉘엘 발스 총리는 "당시 경찰관들이 우범 현장을 순찰하고 있다가 화염병에 맞았다"면서 "이 공격은 아주 심각하고 비겁한 짓이다."라고 비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