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조현민, 4년 만에 임원…재벌 3세 중 ‘최다 직책’
[단독] 조현민, 4년 만에 임원…재벌 3세 중 ‘최다 직책’
대한항공 총수 일가의 '갑질' 의혹. 하루가 멀다 하고 쏟아지고 있다. 일명 '음료 투척' 사건을 시작...
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동수야, 잘 지내니?”
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동수야, 잘 지내니?”
유난히 짧게 느껴지는 봄이다. 비, 바람에 벚꽃의 향연도 일찍 끝났다. 그러나 봄은, 아직 끝나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中 베이징 이어 동북지방도 스모그 습격
입력 2016.10.19 (18:29) | 수정 2016.10.19 (18:44) 인터넷 뉴스
中 베이징 이어 동북지방도 스모그 습격
중국에서 베이징에 이어 한반도와 가까운 동북지방에도 스모그의 습격이 시작됐다.

19일 중국천기망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현지시간) 현재 허베이성 바오딩에 스모그가 발생했으며, PM 2.5 농도(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 320㎍/㎥으로 중국 내에서 오염이 가장 심했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치(24시간 평균 25㎍/㎥)의 12.8배에 해당하는 높은 수치이다.

또, 허베이성 스자좡과 수도 베이징의 PM 2.5 농도가 각각 301㎍/㎥, 280㎍/㎥로 기준치와 비교할 때 12.0배, 11.2배에 달했다.

베이징에선 지난 주말부터 짙은 스모그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한반도와 가까운 랴오닝성 선양에도 PM 2.5 농도(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 148㎍/㎥의 스모그가 습격했으며 랴오닝성 번시에도 PM 2.5 농도 153㎍/㎥의 스모그를 기록했다.

중국 중앙기상대는 "베이징, 톈진, 허베이성 중남부를 비롯해 랴오닝 선양, 번시 등에 스모그 황색경보를 내렸다"며 "스모그는 오늘 밤 이후 내일 낮 기온이 내려가면서 점차 약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 中 베이징 이어 동북지방도 스모그 습격
    • 입력 2016.10.19 (18:29)
    • 수정 2016.10.19 (18:44)
    인터넷 뉴스
中 베이징 이어 동북지방도 스모그 습격
중국에서 베이징에 이어 한반도와 가까운 동북지방에도 스모그의 습격이 시작됐다.

19일 중국천기망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현지시간) 현재 허베이성 바오딩에 스모그가 발생했으며, PM 2.5 농도(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 320㎍/㎥으로 중국 내에서 오염이 가장 심했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치(24시간 평균 25㎍/㎥)의 12.8배에 해당하는 높은 수치이다.

또, 허베이성 스자좡과 수도 베이징의 PM 2.5 농도가 각각 301㎍/㎥, 280㎍/㎥로 기준치와 비교할 때 12.0배, 11.2배에 달했다.

베이징에선 지난 주말부터 짙은 스모그가 이어지고 있다. 이날 한반도와 가까운 랴오닝성 선양에도 PM 2.5 농도(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 148㎍/㎥의 스모그가 습격했으며 랴오닝성 번시에도 PM 2.5 농도 153㎍/㎥의 스모그를 기록했다.

중국 중앙기상대는 "베이징, 톈진, 허베이성 중남부를 비롯해 랴오닝 선양, 번시 등에 스모그 황색경보를 내렸다"며 "스모그는 오늘 밤 이후 내일 낮 기온이 내려가면서 점차 약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