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경수 “국정원, 야당 대선후보 흠집내기 나서” 비판
입력 2016.10.19 (19:06) 인터넷 뉴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측은 19일(오늘) 오후, 국회 정보위 국감에서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이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 내용이) 구체적이고 사리에 맞기 때문에 사실이나 진실이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지자, 거세게 반발했다.

문 전 대표의 공보 역할을 맡고 있는 김경수 의원은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통해 "국정원이 또 다시 야당 대선 후보 흠집 내기에 나섰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대다수 국민은 2012년 대선 당시 국정원이 벌인 대선개입 망동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정권연장을 위해 북한과 내통해 벌인 총풍공작도 잊지 않고 있다"면서 "국정원이 또 다시 대선판에 뛰어든다면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더불어 민주당 차원에서도 대응에 나섰다.

박경미 대변인은 이병호 국정원장의 발언에 대해 "부적절함을 넘어 있을 수 없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국정원장으로서 첨예한 논란과 관련해서 사견을 가지고 국민에게 혼란을 주는 것은 매우 잘못된 처신"이라며, "국가 정보기관의 수장이라면 개인의 회고록에 대해서 평가하지 않겠다고 밝히는 것이 온당한 태도"라고 지적했다.
  • 김경수 “국정원, 야당 대선후보 흠집내기 나서” 비판
    • 입력 2016.10.19 (19:06)
    인터넷 뉴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측은 19일(오늘) 오후, 국회 정보위 국감에서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이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 내용이) 구체적이고 사리에 맞기 때문에 사실이나 진실이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지자, 거세게 반발했다.

문 전 대표의 공보 역할을 맡고 있는 김경수 의원은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통해 "국정원이 또 다시 야당 대선 후보 흠집 내기에 나섰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대다수 국민은 2012년 대선 당시 국정원이 벌인 대선개입 망동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정권연장을 위해 북한과 내통해 벌인 총풍공작도 잊지 않고 있다"면서 "국정원이 또 다시 대선판에 뛰어든다면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더불어 민주당 차원에서도 대응에 나섰다.

박경미 대변인은 이병호 국정원장의 발언에 대해 "부적절함을 넘어 있을 수 없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국정원장으로서 첨예한 논란과 관련해서 사견을 가지고 국민에게 혼란을 주는 것은 매우 잘못된 처신"이라며, "국가 정보기관의 수장이라면 개인의 회고록에 대해서 평가하지 않겠다고 밝히는 것이 온당한 태도"라고 지적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