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은 ‘진실’을 말했나?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 ‘진실’ 말했나?
삼성전자 기흥공장(반도체)에서 일했던 황유미 씨가 백혈병으로 숨진 지 10년이 됐습니다...
[특파원 리포트] 노트북·게임기 ‘금지’…비행기에서 뭐할까?
노트북·게임기 ‘금지’…비행기에서 뭐할까?
미국이 중동과 북아프리카 8개 이슬람 국가에서 자국 영토로 들어오는 항공편 탑승객의 랩톱· 태블릿· 게임기 등의 기내 휴대를 전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칠곡 화학섬유 공장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입력 2016.10.19 (19:05) | 수정 2016.10.19 (19:40)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칠곡 화학섬유 공장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오전 경북 칠곡군에 있는 폐화학섬유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나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화학섬유 원료 저장고에 남아있던 화학물질 가루와 분진이 폭발을 일으킨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하늬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장 위로 시뻘건 불기둥이 솟아오릅니다.

폭발과 함께 지름 12미터의 철제 뚜껑이 수백 미터를 날아가고, 불길은 공장 담벼락 바깥까지 삼킵니다.

<녹취> "오빠, 저게 뭐야...!"

폭발사고가 난 것은 오늘 오전 9시 15분쯤.

화학섬유원료인 TPA즉 테레프탈산을 보관하던 저장탱크 뚜껑을 산소 절단기로 절단하던 중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이 사고로 근로자 47살 박모씨가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또, 파편이 수백 미터 날아가, 상가 유리문과 창이 깨지고 일대가 한 때 정전됐습니다.

<인터뷰> 박동훈(인근 공장 경비원) : "유리창이 그때 벌써 부서지기 시작합디다. 그래서 2번째 폭발하는 데 보니 더 부서지는거라.좌르르 흘러요, 보다시피. 그때는 내가 피해야 되겠다..."

오늘 사고는 높이 48미터의 탱크 내에 남아 있던 테레프탈산 가루와 분진에 산소절단기의 열이 전달돼,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이길호(칠곡경찰서 수사과장) : "사일로(저장탱크) 철거작업을 하는 과정에 그냥 풀지를 못하니까 산소 용접기를 쓴 모양입니다. 국과수에 감식을 의뢰해서..."

경찰은 현장 관계자를 불러 작업 안전규정을 지켰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 칠곡 화학섬유 공장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 입력 2016.10.19 (19:05)
    • 수정 2016.10.19 (19:40)
    뉴스 7
칠곡 화학섬유 공장 폭발…1명 사망·4명 부상
<앵커 멘트>

오늘 오전 경북 칠곡군에 있는 폐화학섬유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나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화학섬유 원료 저장고에 남아있던 화학물질 가루와 분진이 폭발을 일으킨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하늬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장 위로 시뻘건 불기둥이 솟아오릅니다.

폭발과 함께 지름 12미터의 철제 뚜껑이 수백 미터를 날아가고, 불길은 공장 담벼락 바깥까지 삼킵니다.

<녹취> "오빠, 저게 뭐야...!"

폭발사고가 난 것은 오늘 오전 9시 15분쯤.

화학섬유원료인 TPA즉 테레프탈산을 보관하던 저장탱크 뚜껑을 산소 절단기로 절단하던 중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이 사고로 근로자 47살 박모씨가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또, 파편이 수백 미터 날아가, 상가 유리문과 창이 깨지고 일대가 한 때 정전됐습니다.

<인터뷰> 박동훈(인근 공장 경비원) : "유리창이 그때 벌써 부서지기 시작합디다. 그래서 2번째 폭발하는 데 보니 더 부서지는거라.좌르르 흘러요, 보다시피. 그때는 내가 피해야 되겠다..."

오늘 사고는 높이 48미터의 탱크 내에 남아 있던 테레프탈산 가루와 분진에 산소절단기의 열이 전달돼,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이길호(칠곡경찰서 수사과장) : "사일로(저장탱크) 철거작업을 하는 과정에 그냥 풀지를 못하니까 산소 용접기를 쓴 모양입니다. 국과수에 감식을 의뢰해서..."

경찰은 현장 관계자를 불러 작업 안전규정을 지켰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