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또 지진인 줄 알고…” 신고 빗발·정전 피해까지
입력 2016.10.19 (19:07) | 수정 2016.10.19 (19:53)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또 지진인 줄 알고…” 신고 빗발·정전 피해까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폭발사고로 공장 주변 건물이 부서지고 일대가 정전이 되는 등 큰 피해가 났습니다.

주민들은 또 지진이 난 것이 아닌지 신고 전화가 빗발쳤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엄청난 폭발음을 내며 시꺼먼 연기가 치솟습니다.

하늘 높이 솟아오른 저장탱크 뚜껑이 인근 전신주에 부딪쳐 번쩍 하더니 그대로 하천에 떨어집니다.

화마와 연기가 뒤섞인 공장일대는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주민들은 폭발 위력에 혹시 지진이 또 난 건 아닌지 두려움에 떨었습니다.

<인터뷰> 유병수(주민) : "깜짝 놀랐습니다. 처음에는 지진이 난 줄 알았습니다. 밖에 보니까 저기 불꽃이 막 올라 오더라구요. 그래서 1차, 2차, 3차까지 폭발이 일어났고..."

인근 섬유공장은 강한 진동에 유리창이 산산조각났고, 날아온 파편에 차량까지 부서졌습니다.

전선이 끊어지면서 상가 등 사고현장 주변은 정전이 됐다 40분 만에 복구됐습니다.

일대 도로도 한때 통제됐습니다.

<인터뷰> 정정국(인근 주민) : "많이 떨었습니다. 나는 진짜 전쟁 일어난 줄 알았습니다. 파편이 막 날아오길래 진짜 우리집으로 날아오는가 싶을 정도로..."

갑작스런 폭발사고에 경북 칠곡 구미3공단 주변 주민들은 하루 종일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습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 “또 지진인 줄 알고…” 신고 빗발·정전 피해까지
    • 입력 2016.10.19 (19:07)
    • 수정 2016.10.19 (19:53)
    뉴스 7
“또 지진인 줄 알고…” 신고 빗발·정전 피해까지
<앵커 멘트>

오늘 폭발사고로 공장 주변 건물이 부서지고 일대가 정전이 되는 등 큰 피해가 났습니다.

주민들은 또 지진이 난 것이 아닌지 신고 전화가 빗발쳤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엄청난 폭발음을 내며 시꺼먼 연기가 치솟습니다.

하늘 높이 솟아오른 저장탱크 뚜껑이 인근 전신주에 부딪쳐 번쩍 하더니 그대로 하천에 떨어집니다.

화마와 연기가 뒤섞인 공장일대는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주민들은 폭발 위력에 혹시 지진이 또 난 건 아닌지 두려움에 떨었습니다.

<인터뷰> 유병수(주민) : "깜짝 놀랐습니다. 처음에는 지진이 난 줄 알았습니다. 밖에 보니까 저기 불꽃이 막 올라 오더라구요. 그래서 1차, 2차, 3차까지 폭발이 일어났고..."

인근 섬유공장은 강한 진동에 유리창이 산산조각났고, 날아온 파편에 차량까지 부서졌습니다.

전선이 끊어지면서 상가 등 사고현장 주변은 정전이 됐다 40분 만에 복구됐습니다.

일대 도로도 한때 통제됐습니다.

<인터뷰> 정정국(인근 주민) : "많이 떨었습니다. 나는 진짜 전쟁 일어난 줄 알았습니다. 파편이 막 날아오길래 진짜 우리집으로 날아오는가 싶을 정도로..."

갑작스런 폭발사고에 경북 칠곡 구미3공단 주변 주민들은 하루 종일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습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