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대학원에서 임산공학을 전공하며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김수진(가명) 씨. 김 씨는 학부 때...
[취재후]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처형 이 모 씨에게 방 사장은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또 지진인 줄 알고…” 신고 빗발·정전 피해까지
입력 2016.10.19 (19:07) | 수정 2016.10.19 (19:53)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또 지진인 줄 알고…” 신고 빗발·정전 피해까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폭발사고로 공장 주변 건물이 부서지고 일대가 정전이 되는 등 큰 피해가 났습니다.

주민들은 또 지진이 난 것이 아닌지 신고 전화가 빗발쳤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엄청난 폭발음을 내며 시꺼먼 연기가 치솟습니다.

하늘 높이 솟아오른 저장탱크 뚜껑이 인근 전신주에 부딪쳐 번쩍 하더니 그대로 하천에 떨어집니다.

화마와 연기가 뒤섞인 공장일대는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주민들은 폭발 위력에 혹시 지진이 또 난 건 아닌지 두려움에 떨었습니다.

<인터뷰> 유병수(주민) : "깜짝 놀랐습니다. 처음에는 지진이 난 줄 알았습니다. 밖에 보니까 저기 불꽃이 막 올라 오더라구요. 그래서 1차, 2차, 3차까지 폭발이 일어났고..."

인근 섬유공장은 강한 진동에 유리창이 산산조각났고, 날아온 파편에 차량까지 부서졌습니다.

전선이 끊어지면서 상가 등 사고현장 주변은 정전이 됐다 40분 만에 복구됐습니다.

일대 도로도 한때 통제됐습니다.

<인터뷰> 정정국(인근 주민) : "많이 떨었습니다. 나는 진짜 전쟁 일어난 줄 알았습니다. 파편이 막 날아오길래 진짜 우리집으로 날아오는가 싶을 정도로..."

갑작스런 폭발사고에 경북 칠곡 구미3공단 주변 주민들은 하루 종일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습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 “또 지진인 줄 알고…” 신고 빗발·정전 피해까지
    • 입력 2016.10.19 (19:07)
    • 수정 2016.10.19 (19:53)
    뉴스 7
“또 지진인 줄 알고…” 신고 빗발·정전 피해까지
<앵커 멘트>

오늘 폭발사고로 공장 주변 건물이 부서지고 일대가 정전이 되는 등 큰 피해가 났습니다.

주민들은 또 지진이 난 것이 아닌지 신고 전화가 빗발쳤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엄청난 폭발음을 내며 시꺼먼 연기가 치솟습니다.

하늘 높이 솟아오른 저장탱크 뚜껑이 인근 전신주에 부딪쳐 번쩍 하더니 그대로 하천에 떨어집니다.

화마와 연기가 뒤섞인 공장일대는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주민들은 폭발 위력에 혹시 지진이 또 난 건 아닌지 두려움에 떨었습니다.

<인터뷰> 유병수(주민) : "깜짝 놀랐습니다. 처음에는 지진이 난 줄 알았습니다. 밖에 보니까 저기 불꽃이 막 올라 오더라구요. 그래서 1차, 2차, 3차까지 폭발이 일어났고..."

인근 섬유공장은 강한 진동에 유리창이 산산조각났고, 날아온 파편에 차량까지 부서졌습니다.

전선이 끊어지면서 상가 등 사고현장 주변은 정전이 됐다 40분 만에 복구됐습니다.

일대 도로도 한때 통제됐습니다.

<인터뷰> 정정국(인근 주민) : "많이 떨었습니다. 나는 진짜 전쟁 일어난 줄 알았습니다. 파편이 막 날아오길래 진짜 우리집으로 날아오는가 싶을 정도로..."

갑작스런 폭발사고에 경북 칠곡 구미3공단 주변 주민들은 하루 종일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습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