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씨는 최순실 게이트의 발단이 된 태블릿 PC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고영태...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최순실 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부자가 중국산 ‘차통’에 숨겨 필로폰 밀수
입력 2016.10.19 (19:11) | 수정 2016.10.19 (19:53)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부자가 중국산 ‘차통’에 숨겨 필로폰 밀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필로폰 수십억 원어치를 밀수한 아버지와 아들이 검찰에 적발됐습니다.

중국산 차 통에 필로폰을 담아 국제소포를 이용하는 수법으로 단속을 피하려 했습니다.

보도에 허성권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에서 국제 소포로 보낸 중국산 차입니다.

통을 열어보니 차는 없고, 하얀 분말의 필로폰이 들어있습니다.

지난 9월 중국 칭다오에 있는 아버지 김 씨는 필로폰을 차통에 나눠 숨겨 국제 소포로 국내에 있는 아들 33살 김 모 씨에게 보냈습니다.

소포 3개 중 2개는 세관 X레이 검사로 적발됐지만 나머지 1개는 통과돼 배달됐습니다.

김 씨 부자는 이 필로폰과 중국산 차의 밀도가 비슷한 점을 이용해 세관의 X레이 검사를 통과하려 했습니다.

검찰이 압수한 필로폰은 1kg가량. 3만 3천여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으로 34억 원어치에 달합니다.

아들은 필로폰 소지혐의로 집행유예 기간 중에, 아버지는 역시 필로폰 밀수 혐의로 지명수배 중에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인터뷰> 박철우(울산지방검찰청 특수부장) : "지능화돼가는 밀수 범행에 대응하기 위해 세관과 공조를 강화하고 국내 유통망을 적발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검찰은 아들 김 씨를 구속기소 하고 중국에 도망가 있는 김 씨의 아버지도 지명수배했습니다.

KBS 뉴스 허성권입니다.
  • 부자가 중국산 ‘차통’에 숨겨 필로폰 밀수
    • 입력 2016.10.19 (19:11)
    • 수정 2016.10.19 (19:53)
    뉴스 7
부자가 중국산 ‘차통’에 숨겨 필로폰 밀수
<앵커 멘트>

필로폰 수십억 원어치를 밀수한 아버지와 아들이 검찰에 적발됐습니다.

중국산 차 통에 필로폰을 담아 국제소포를 이용하는 수법으로 단속을 피하려 했습니다.

보도에 허성권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에서 국제 소포로 보낸 중국산 차입니다.

통을 열어보니 차는 없고, 하얀 분말의 필로폰이 들어있습니다.

지난 9월 중국 칭다오에 있는 아버지 김 씨는 필로폰을 차통에 나눠 숨겨 국제 소포로 국내에 있는 아들 33살 김 모 씨에게 보냈습니다.

소포 3개 중 2개는 세관 X레이 검사로 적발됐지만 나머지 1개는 통과돼 배달됐습니다.

김 씨 부자는 이 필로폰과 중국산 차의 밀도가 비슷한 점을 이용해 세관의 X레이 검사를 통과하려 했습니다.

검찰이 압수한 필로폰은 1kg가량. 3만 3천여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으로 34억 원어치에 달합니다.

아들은 필로폰 소지혐의로 집행유예 기간 중에, 아버지는 역시 필로폰 밀수 혐의로 지명수배 중에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인터뷰> 박철우(울산지방검찰청 특수부장) : "지능화돼가는 밀수 범행에 대응하기 위해 세관과 공조를 강화하고 국내 유통망을 적발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검찰은 아들 김 씨를 구속기소 하고 중국에 도망가 있는 김 씨의 아버지도 지명수배했습니다.

KBS 뉴스 허성권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