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광화문 광장의 ‘국민마이크’…정책에 반영
광화문 광장의 ‘국민마이크’…정책에 반영
새 정부의 국민참여기구인 국민인수위원회가 광화문 광장에 마이크를 설치했습니다. 시민들이 바라는 바를 새 정부가 직접 경청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알파고 바둑계 은퇴 선언…“커제 대국이 마지막 시합”
알파고 바둑계 은퇴 선언…“커제 대국이 마지막 시합”
구글의 인공지능(AI) 알파고가 27일 커제(柯潔) 9단과의 대국을 마지막으로 바둑계에서 은퇴한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출구 없는 철도 파업…코레일 ‘최후통첩’
입력 2016.10.19 (19:22) | 수정 2016.10.19 (19:43)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출구 없는 철도 파업…코레일 ‘최후통첩’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성과 연봉제에 반대하는 철도 노조가 파업한지 오늘로 23일째로, 역대 최장기간 파업입니다.

코레일은 파업 장기화에 대비하기 위해 최소 5백 여명의 정규직을 채용하기로 했습니다.

홍희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3일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철도노조는 오늘 오후 대학로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습니다.

철도노조는 정부가 일방적으로 성과연봉제를 밀어붙인다고 비난했습니다.

무기한 파업을 선언해 복귀의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종진(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 : "불통으로써 노동자들과의 대화의 문을 닫으니 우리가 파업을 계속할 수 밖에 없는거 아니겠습니까?"

코레일은 철도파업이 장기화되자, 정규직 인력 5백명을 추가로 채용하기로 했습니다.

파업 도중 기간제가 아닌 정규직 인력을 채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인터뷰> 차경수(코레일 대변인) : "가용인력을 최대한 활용하고, 안전관리 대책을 집중 점검해 보다 치밀한 안전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겠습니다."

내일까지 현업에 복귀하지 않을 경우 중징계 절차에 돌입하겠다는 최후통첩에, 직위해제자는 2백여 명이 넘어섰습니다.

KTX와 통근열차는 100% 운행되고 있지만, 새마을·무궁화호는 60% 수준, 화물열차는 40% 대의 운행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대체 인력의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코레일은 파업 장기화에 대비한 운행계획을 오는 21일 발표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홍희정입니다.
  • 출구 없는 철도 파업…코레일 ‘최후통첩’
    • 입력 2016.10.19 (19:22)
    • 수정 2016.10.19 (19:43)
    뉴스 7
출구 없는 철도 파업…코레일 ‘최후통첩’
<앵커 멘트>

성과 연봉제에 반대하는 철도 노조가 파업한지 오늘로 23일째로, 역대 최장기간 파업입니다.

코레일은 파업 장기화에 대비하기 위해 최소 5백 여명의 정규직을 채용하기로 했습니다.

홍희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3일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철도노조는 오늘 오후 대학로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습니다.

철도노조는 정부가 일방적으로 성과연봉제를 밀어붙인다고 비난했습니다.

무기한 파업을 선언해 복귀의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종진(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 : "불통으로써 노동자들과의 대화의 문을 닫으니 우리가 파업을 계속할 수 밖에 없는거 아니겠습니까?"

코레일은 철도파업이 장기화되자, 정규직 인력 5백명을 추가로 채용하기로 했습니다.

파업 도중 기간제가 아닌 정규직 인력을 채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인터뷰> 차경수(코레일 대변인) : "가용인력을 최대한 활용하고, 안전관리 대책을 집중 점검해 보다 치밀한 안전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겠습니다."

내일까지 현업에 복귀하지 않을 경우 중징계 절차에 돌입하겠다는 최후통첩에, 직위해제자는 2백여 명이 넘어섰습니다.

KTX와 통근열차는 100% 운행되고 있지만, 새마을·무궁화호는 60% 수준, 화물열차는 40% 대의 운행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대체 인력의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코레일은 파업 장기화에 대비한 운행계획을 오는 21일 발표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홍희정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