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진 3남매 일감몰아주기 제재, 왜 실패했나
한진 3남매 일감몰아주기 제재, 왜 실패했나
2016년 11월 공정거래위원회는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일감 몰아주기를 제재한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발표 내용은 이렇다. 대한항공이 계열회사인 ㈜싸이버스카이와 ㈜유니컨버스
[취재후] 응급실서 음주시술해도 뭐…국립대병원장의 ‘클라스’
응급실서 음주시술해도 뭐…국립대병원장의 ‘클라스’
"얼마나 음주를 했는지도...사실 음주운전도 뭐 그 어느 정도 수치 이상이 돼야지 문제가 될 수 있잖아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출구 없는 철도 파업…코레일 ‘최후통첩’
입력 2016.10.19 (19:22) | 수정 2016.10.19 (19:43)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출구 없는 철도 파업…코레일 ‘최후통첩’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성과 연봉제에 반대하는 철도 노조가 파업한지 오늘로 23일째로, 역대 최장기간 파업입니다.

코레일은 파업 장기화에 대비하기 위해 최소 5백 여명의 정규직을 채용하기로 했습니다.

홍희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3일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철도노조는 오늘 오후 대학로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습니다.

철도노조는 정부가 일방적으로 성과연봉제를 밀어붙인다고 비난했습니다.

무기한 파업을 선언해 복귀의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종진(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 : "불통으로써 노동자들과의 대화의 문을 닫으니 우리가 파업을 계속할 수 밖에 없는거 아니겠습니까?"

코레일은 철도파업이 장기화되자, 정규직 인력 5백명을 추가로 채용하기로 했습니다.

파업 도중 기간제가 아닌 정규직 인력을 채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인터뷰> 차경수(코레일 대변인) : "가용인력을 최대한 활용하고, 안전관리 대책을 집중 점검해 보다 치밀한 안전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겠습니다."

내일까지 현업에 복귀하지 않을 경우 중징계 절차에 돌입하겠다는 최후통첩에, 직위해제자는 2백여 명이 넘어섰습니다.

KTX와 통근열차는 100% 운행되고 있지만, 새마을·무궁화호는 60% 수준, 화물열차는 40% 대의 운행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대체 인력의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코레일은 파업 장기화에 대비한 운행계획을 오는 21일 발표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홍희정입니다.
  • 출구 없는 철도 파업…코레일 ‘최후통첩’
    • 입력 2016.10.19 (19:22)
    • 수정 2016.10.19 (19:43)
    뉴스 7
출구 없는 철도 파업…코레일 ‘최후통첩’
<앵커 멘트>

성과 연봉제에 반대하는 철도 노조가 파업한지 오늘로 23일째로, 역대 최장기간 파업입니다.

코레일은 파업 장기화에 대비하기 위해 최소 5백 여명의 정규직을 채용하기로 했습니다.

홍희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3일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철도노조는 오늘 오후 대학로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습니다.

철도노조는 정부가 일방적으로 성과연봉제를 밀어붙인다고 비난했습니다.

무기한 파업을 선언해 복귀의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종진(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 : "불통으로써 노동자들과의 대화의 문을 닫으니 우리가 파업을 계속할 수 밖에 없는거 아니겠습니까?"

코레일은 철도파업이 장기화되자, 정규직 인력 5백명을 추가로 채용하기로 했습니다.

파업 도중 기간제가 아닌 정규직 인력을 채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인터뷰> 차경수(코레일 대변인) : "가용인력을 최대한 활용하고, 안전관리 대책을 집중 점검해 보다 치밀한 안전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겠습니다."

내일까지 현업에 복귀하지 않을 경우 중징계 절차에 돌입하겠다는 최후통첩에, 직위해제자는 2백여 명이 넘어섰습니다.

KTX와 통근열차는 100% 운행되고 있지만, 새마을·무궁화호는 60% 수준, 화물열차는 40% 대의 운행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대체 인력의 피로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코레일은 파업 장기화에 대비한 운행계획을 오는 21일 발표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홍희정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