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우고 찢고…선거 벽보 훼손하면 이런 처벌!
태우고 찢고…선거 벽보 훼손하면 이런 처벌!
 길을 걷던 남성이 선거 벽보 앞에 멈춰 서더니 불을 붙이고 자리를 뜹니다. 특정 후보 벽보를...
“누군가 나를 훔쳐보고 있다” 가정용 CCTV 해킹 비상
“누군가 나를 훔쳐보고 있다” 가정용 CCTV 해킹 비상
 중국의 한 사이트에 올라온 영상입니다. 여성의 신체가 노출돼 있습니다. 또 다른 영상에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13년간 한 푼도 못 받고’…식당업주 입건
입력 2016.10.19 (19:25) | 수정 2016.10.19 (19:52)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13년간 한 푼도 못 받고’…식당업주 입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적 장애를 앓고 있는 할머니에게 식당 일을 시키고 임금을 한 푼도 안 준 업주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할머니는 13년 동안 하루에 12시간씩 식당 노역에 시달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식당 안으로 들어가자 쪽방이 나옵니다.

방 한쪽에 식당에서 쓰는 식탁과 집기 등이 쌓여있어, 성인 한 명이 겨우 누울 정도로 비좁습니다.

지적장애 3급인 70살 전 모 할머니가 설거지 등 식당 일을 하며 13년을 지낸 곳입니다.

휴일에도 쉬지 못하고 하루 12시간가량 일했지만 매달 30만 원씩 주기로 한 돈은 한 푼도 받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전 할머니(음성변조) : "쉬는 날이 없지. 한 번도 안 쉬어요. (돈 달라고 하면 뭐라고 했어요?) 절대로 못 준다고 해요."

식당 주인은 전 할머니의 돈 60여만 원도 빌려 간 뒤 갚지 않다가,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합의금 명목으로 5백여만 원을 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식당 주인(음성변조) : "오갈 데 없으니까 밥만 먹여주고 재워주고 좀 하라고..온 동기가 그래요. 내가 어디서 데리고 온 것도 아니고."

올해 초 전 할머니의 건강이 좋지 않다는 연락을 받고 식당을 찾은 가족들의 신고로 덜미가 잡혔습니다.

<인터뷰> 김연실(경위/전북 김제경찰서 지능팀) : "엄연히 일을, 근무를 시킨 부분이 있기 때문에 그리고 또 최저임금보다 못한 월급 30만 원 자체를 주지 않은 부분은 명백하기 때문에.."

경찰은 식당 업주 64살 조 모 씨를 장애인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여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 ‘13년간 한 푼도 못 받고’…식당업주 입건
    • 입력 2016.10.19 (19:25)
    • 수정 2016.10.19 (19:52)
    뉴스 7
‘13년간 한 푼도 못 받고’…식당업주 입건
<앵커 멘트>

지적 장애를 앓고 있는 할머니에게 식당 일을 시키고 임금을 한 푼도 안 준 업주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할머니는 13년 동안 하루에 12시간씩 식당 노역에 시달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식당 안으로 들어가자 쪽방이 나옵니다.

방 한쪽에 식당에서 쓰는 식탁과 집기 등이 쌓여있어, 성인 한 명이 겨우 누울 정도로 비좁습니다.

지적장애 3급인 70살 전 모 할머니가 설거지 등 식당 일을 하며 13년을 지낸 곳입니다.

휴일에도 쉬지 못하고 하루 12시간가량 일했지만 매달 30만 원씩 주기로 한 돈은 한 푼도 받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전 할머니(음성변조) : "쉬는 날이 없지. 한 번도 안 쉬어요. (돈 달라고 하면 뭐라고 했어요?) 절대로 못 준다고 해요."

식당 주인은 전 할머니의 돈 60여만 원도 빌려 간 뒤 갚지 않다가,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합의금 명목으로 5백여만 원을 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식당 주인(음성변조) : "오갈 데 없으니까 밥만 먹여주고 재워주고 좀 하라고..온 동기가 그래요. 내가 어디서 데리고 온 것도 아니고."

올해 초 전 할머니의 건강이 좋지 않다는 연락을 받고 식당을 찾은 가족들의 신고로 덜미가 잡혔습니다.

<인터뷰> 김연실(경위/전북 김제경찰서 지능팀) : "엄연히 일을, 근무를 시킨 부분이 있기 때문에 그리고 또 최저임금보다 못한 월급 30만 원 자체를 주지 않은 부분은 명백하기 때문에.."

경찰은 식당 업주 64살 조 모 씨를 장애인복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여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