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성매매 업주들이 공유하는 ‘골든벨’ 정체
하교 시간만 되면 학생들이 쏟아져 나오는 거리. '북카페'조차 '오락 시설'이라는 이유로 들어서지 못했다는 서울시 양천구의 한 아파트 단지...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가 영상 공개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 영상 공개
출시된 지 한 달 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8의 홍채인식 기능이 독일 해커단체에 의해 뚫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휴대용에 자동차 변신까지…드론의 무한 변신
입력 2016.10.19 (19:28) | 수정 2016.10.19 (19:52)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휴대용에 자동차 변신까지…드론의 무한 변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무인 비행체인 드론이 점차 다양한 모습으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접어서 가방에 넣는 휴대용 드론부터 자동차로 변신하는 드론까지...

각양각색 드론의 세계를 차정인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가방에서 꺼낸 네모난 물건을 펼치니 드론으로 변신합니다.

생수병 크기에 무게는 7백그램에 불과하지만... 전문가용 드론 센서가 장착돼 스스로 균형을 잡고, 사람의 움직임도 인식합니다.

<인터뷰> 문태현(DJI코리아 법인장) : "인공지능을 탑재해서 장애물이 됐든 피사체(사람)가 됐든 인지를 함으로써 모든 초보자도 안전하게 비행을 할 수 있고..."

이 드론은 카메라로 360도 영상을 촬영합니다.

사용자는 고글을 쓰고 최고 시속 80km의 영상을 실시간으로 보며 날아가는 새가 된듯한 기분도 느낄 수 있습니다.

하늘에선 비행체, 땅에서는 무선조종 자동차로 변신하는 드론도 있습니다.

프로펠러와 타이어를 쉽게 교체할 수 있고 스마트폰과도 연결됩니다.

방수 기능을 갖춘 드론도 개발중인데 비 오는 날이나 물가에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오승환(교수/경성대 사진학과) : "드론을 날리는 재미와 촬영을 한다는 취미가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1인 디지털카메라 시대와 같이 1인 1드론 시대가 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군사용에서 시작해 수요에 따라 맞춤형으로 진화하고 있는 드론.

시장규모도 2025년이면 82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차정인입니다.
  • 휴대용에 자동차 변신까지…드론의 무한 변신
    • 입력 2016.10.19 (19:28)
    • 수정 2016.10.19 (19:52)
    뉴스 7
휴대용에 자동차 변신까지…드론의 무한 변신
<앵커 멘트>

무인 비행체인 드론이 점차 다양한 모습으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접어서 가방에 넣는 휴대용 드론부터 자동차로 변신하는 드론까지...

각양각색 드론의 세계를 차정인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가방에서 꺼낸 네모난 물건을 펼치니 드론으로 변신합니다.

생수병 크기에 무게는 7백그램에 불과하지만... 전문가용 드론 센서가 장착돼 스스로 균형을 잡고, 사람의 움직임도 인식합니다.

<인터뷰> 문태현(DJI코리아 법인장) : "인공지능을 탑재해서 장애물이 됐든 피사체(사람)가 됐든 인지를 함으로써 모든 초보자도 안전하게 비행을 할 수 있고..."

이 드론은 카메라로 360도 영상을 촬영합니다.

사용자는 고글을 쓰고 최고 시속 80km의 영상을 실시간으로 보며 날아가는 새가 된듯한 기분도 느낄 수 있습니다.

하늘에선 비행체, 땅에서는 무선조종 자동차로 변신하는 드론도 있습니다.

프로펠러와 타이어를 쉽게 교체할 수 있고 스마트폰과도 연결됩니다.

방수 기능을 갖춘 드론도 개발중인데 비 오는 날이나 물가에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오승환(교수/경성대 사진학과) : "드론을 날리는 재미와 촬영을 한다는 취미가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1인 디지털카메라 시대와 같이 1인 1드론 시대가 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군사용에서 시작해 수요에 따라 맞춤형으로 진화하고 있는 드론.

시장규모도 2025년이면 82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차정인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