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대통령 비하 게시물’ 이정렬 전 판사, 소송 2심도 반려
입력 2016.10.19 (19:49) 인터넷 뉴스
판사 재직 때 재판부 논의 내용 공개 등을 이유로 징계를 받고 퇴직한 이정렬(47·사법연수원 23기) 전 부장판사가 변호사 등록을 허용해달라며 소송을 냈지만 1심에 이어 항소심도 청구를 반려했다.

서울고법 민사32부(박형남 부장판사)는 19일 이 전 판사가 대한변호사협회를 상대로 낸 '회원지위확인' 소송에서 이 전 판사의 항소를 기각하고 청구를 각하한 1심 판단을 유지했다.

이 전 판사는 지난 2011년 페이스북에 '가카새끼 짬뽕' 등 이명박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내용의 풍자물을 올려 법원장에게 서면경고를 받았다. 이듬해엔 영화 '부러진 화살' 관련 사건 판결의 재판부 논의 내용을 공개해 정직 6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또 이 전 판사는 퇴직 후 지난 2013년 층간소음 문제로 이웃 주민과 갈등을 겪다가 해당 이웃이 소유한 차량을 망가뜨려 벌금 1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이 전 판사는 대한변호사협회에 변호사 등록을 신청했지만, 대한변협은 이 전 판사의 법원 징계 처분 전력 등을 이유로 지난 2014년 4월 등록을 거부했다.

변협의 등록거부에 불복한 이 전 판사는 법무부에 이의 신청을 했지만 법무부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이 전 판사는 지난해 5월 변협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그러나 1심은 "대한변협이 아닌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야 한다"며 이 전 판사의 청구를 각하했다. 각하란 소송 자체가 적법하지 않거나 소송 요건이 갖춰지지 않았을 때 심리 없이 재판을 끝내는 것이다.

변호사 등록이 거부된 이 전 판사는 현재 서울의 한 법무법인에서 사무장으로 일하고 있다.
  • ‘대통령 비하 게시물’ 이정렬 전 판사, 소송 2심도 반려
    • 입력 2016.10.19 (19:49)
    인터넷 뉴스
판사 재직 때 재판부 논의 내용 공개 등을 이유로 징계를 받고 퇴직한 이정렬(47·사법연수원 23기) 전 부장판사가 변호사 등록을 허용해달라며 소송을 냈지만 1심에 이어 항소심도 청구를 반려했다.

서울고법 민사32부(박형남 부장판사)는 19일 이 전 판사가 대한변호사협회를 상대로 낸 '회원지위확인' 소송에서 이 전 판사의 항소를 기각하고 청구를 각하한 1심 판단을 유지했다.

이 전 판사는 지난 2011년 페이스북에 '가카새끼 짬뽕' 등 이명박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내용의 풍자물을 올려 법원장에게 서면경고를 받았다. 이듬해엔 영화 '부러진 화살' 관련 사건 판결의 재판부 논의 내용을 공개해 정직 6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또 이 전 판사는 퇴직 후 지난 2013년 층간소음 문제로 이웃 주민과 갈등을 겪다가 해당 이웃이 소유한 차량을 망가뜨려 벌금 1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이 전 판사는 대한변호사협회에 변호사 등록을 신청했지만, 대한변협은 이 전 판사의 법원 징계 처분 전력 등을 이유로 지난 2014년 4월 등록을 거부했다.

변협의 등록거부에 불복한 이 전 판사는 법무부에 이의 신청을 했지만 법무부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이 전 판사는 지난해 5월 변협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그러나 1심은 "대한변협이 아닌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야 한다"며 이 전 판사의 청구를 각하했다. 각하란 소송 자체가 적법하지 않거나 소송 요건이 갖춰지지 않았을 때 심리 없이 재판을 끝내는 것이다.

변호사 등록이 거부된 이 전 판사는 현재 서울의 한 법무법인에서 사무장으로 일하고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