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오패산 터널 앞 총격전…경찰관 사망
입력 2016.10.19 (20:06) | 수정 2016.10.20 (10:35) 인터넷 뉴스

[연관 기사] ☞ [뉴스광장] 경찰에 총격…경찰 사망·시민 2명 부상

시민 제보 영상 캡쳐시민 제보 영상 캡쳐

서울 시내에서 폭행 용의자와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에게 사제 총기를 발사해 경찰관 1명이 숨졌다.

19일 오후 6시30분께 서울 강북구 번동 오패산터널 인근에서 "폭행이 발생했다. 총소리가 들렸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강북경찰서 번동파출소 소속 김모(54) 경위에게 폭행 용의자 성모(45)씨가 사제총기를 발사했다.

총탄에 어깨 뒤쪽을 맞은 김 경위는 의식이 없는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를 받았으나 한 시간 뒤 숨졌다.

19일 오후 서울 강북구 오패산 터널 인근에서 경찰들이 폭행 용의자가 사제총기를 발사해 경찰관이 사망한 사건을 조사 하고 있다.19일 오후 서울 강북구 오패산 터널 인근에서 경찰들이 폭행 용의자가 사제총기를 발사해 경찰관이 사망한 사건을 조사 하고 있다.

성씨는 경찰이 출동하자 오패산터널 옆 언덕 위로 달아난 뒤 풀숲에 숨었다가 김 경위가 접근하자 총격을 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성씨는 방탄복을 입고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성씨를 향해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발사하며 총격전을 벌였다. 성씨도 풀숲에 숨은 채 총기를 발사하다 검거됐다. 검거 과정에서 주변에 있던 시민들이 합세해 도움을 줬다.

그에 앞서 성씨는 폭행이 신고된 장소에서 민간인 이모(68)씨를 기다렸다가 그에게 총기를 발사했고, 달아나던 이씨가 쓰러지자 머리를 둔기로 여러 차례 때렸다. 이씨는 총탄에 맞지는 않았으며, 머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장에 있던 또 다른 민간인 이모(71)씨도 성씨가 쏜 총탄에 복부를 맞았으나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검거 현장에서 범인 성씨가 갖고 있던 사제 총기 17정을 수거했다. 총기는 나무로 제작됐으며, 인터넷에서 총기 제작법을 보고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

용의자가 소지한 사제총구의 총구용의자가 소지한 사제총구의 총구

경찰 관계자는 "조잡하게 만든 총기로, 쇠구슬 같은 물체를 1발씩 쏠 수 있는 종류"라며 "성씨가 정확히 몇 발을 쐈는지는 확인되지 않으나 10여발을 쐈다는 얘기가 있다"고 말했다.

폭행 피의자가 피해자를 향해 쏜 것으로 추정되는 총격의 흔적폭행 피의자가 피해자를 향해 쏜 것으로 추정되는 총격의 흔적

이씨는 총기 외에 흉기 7개와 사제 폭발물 1점도 소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성씨는 주거침입, 특수 강간죄 등으로 9년6개월간 복역 후 2012년 9월 출소했으며,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착용하다 범행 직전 훼손한 것으로 조사됐다. 훼손된 전자발찌는 검거 현장 주변에서 발견됐다.

폭행 피의자가 이모씨의 폭행에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물품폭행 피의자가 이모씨의 폭행에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물품

경찰은 성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경위와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성씨는 범행 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경찰이 내게 살인 누명을 씌우려고 한다"는 등 경찰을 향한 적대감을 여러 차례 글로 남겼다. 경찰은 이런 글이 범행 동기와 관련이 있는지도 확인할 방침이다.

[연관기사] ☞ ‘도심 총격범’, SNS에 경찰 적개심 드러내…범행 암시
  • 오패산 터널 앞 총격전…경찰관 사망
    • 입력 2016.10.19 (20:06)
    • 수정 2016.10.20 (10:35)
    인터넷 뉴스

[연관 기사] ☞ [뉴스광장] 경찰에 총격…경찰 사망·시민 2명 부상

시민 제보 영상 캡쳐시민 제보 영상 캡쳐

서울 시내에서 폭행 용의자와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에게 사제 총기를 발사해 경찰관 1명이 숨졌다.

19일 오후 6시30분께 서울 강북구 번동 오패산터널 인근에서 "폭행이 발생했다. 총소리가 들렸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강북경찰서 번동파출소 소속 김모(54) 경위에게 폭행 용의자 성모(45)씨가 사제총기를 발사했다.

총탄에 어깨 뒤쪽을 맞은 김 경위는 의식이 없는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를 받았으나 한 시간 뒤 숨졌다.

19일 오후 서울 강북구 오패산 터널 인근에서 경찰들이 폭행 용의자가 사제총기를 발사해 경찰관이 사망한 사건을 조사 하고 있다.19일 오후 서울 강북구 오패산 터널 인근에서 경찰들이 폭행 용의자가 사제총기를 발사해 경찰관이 사망한 사건을 조사 하고 있다.

성씨는 경찰이 출동하자 오패산터널 옆 언덕 위로 달아난 뒤 풀숲에 숨었다가 김 경위가 접근하자 총격을 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성씨는 방탄복을 입고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성씨를 향해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발사하며 총격전을 벌였다. 성씨도 풀숲에 숨은 채 총기를 발사하다 검거됐다. 검거 과정에서 주변에 있던 시민들이 합세해 도움을 줬다.

그에 앞서 성씨는 폭행이 신고된 장소에서 민간인 이모(68)씨를 기다렸다가 그에게 총기를 발사했고, 달아나던 이씨가 쓰러지자 머리를 둔기로 여러 차례 때렸다. 이씨는 총탄에 맞지는 않았으며, 머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장에 있던 또 다른 민간인 이모(71)씨도 성씨가 쏜 총탄에 복부를 맞았으나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검거 현장에서 범인 성씨가 갖고 있던 사제 총기 17정을 수거했다. 총기는 나무로 제작됐으며, 인터넷에서 총기 제작법을 보고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

용의자가 소지한 사제총구의 총구용의자가 소지한 사제총구의 총구

경찰 관계자는 "조잡하게 만든 총기로, 쇠구슬 같은 물체를 1발씩 쏠 수 있는 종류"라며 "성씨가 정확히 몇 발을 쐈는지는 확인되지 않으나 10여발을 쐈다는 얘기가 있다"고 말했다.

폭행 피의자가 피해자를 향해 쏜 것으로 추정되는 총격의 흔적폭행 피의자가 피해자를 향해 쏜 것으로 추정되는 총격의 흔적

이씨는 총기 외에 흉기 7개와 사제 폭발물 1점도 소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성씨는 주거침입, 특수 강간죄 등으로 9년6개월간 복역 후 2012년 9월 출소했으며,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착용하다 범행 직전 훼손한 것으로 조사됐다. 훼손된 전자발찌는 검거 현장 주변에서 발견됐다.

폭행 피의자가 이모씨의 폭행에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물품폭행 피의자가 이모씨의 폭행에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물품

경찰은 성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경위와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성씨는 범행 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경찰이 내게 살인 누명을 씌우려고 한다"는 등 경찰을 향한 적대감을 여러 차례 글로 남겼다. 경찰은 이런 글이 범행 동기와 관련이 있는지도 확인할 방침이다.

[연관기사] ☞ ‘도심 총격범’, SNS에 경찰 적개심 드러내…범행 암시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