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제주공항서 활주로 담 넘어 밀입국한 중국인 검거
입력 2016.10.19 (20:15) 인터넷 뉴스
제주국제공항에 내린 뒤, 입국 심사를 받지 않고 활주로 담을 넘어 도주한 30대 중국인이 붙잡혔다.

법무부 제주출입국관리사무소는 제주공항에서 밀입국한 혐의로 중국인 왕 모(34)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왕 씨는 중국 하얼빈에서 항공기를 타고 18일 밤 10시 20분쯤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공항으로 이동하는 셔틀버스를 타지 않고 활주로 담을 넘어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출입국관리사무소는 입국 심사를 마친 뒤 항공사 승객 명부와 심사 명단을 대조하는 과정에서 왕 씨가 심사를 받지 않은 사실을 적발했고, 공항에 설치된 CCTV 등을 확인한 끝에 활주로 담을 넘어 달아난 것을 확인했다.

곧바로 수색에 나선 출입국관리사무소는 19일 오후 1시 반쯤, 제주시 오라동의 한 가정집에 숨어 있던 왕 씨를 검거했다. 출입국관리사무소는 왕 씨를 상대로 알선책이 있는지 등 밀입국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제주공항서 활주로 담 넘어 밀입국한 중국인 검거
    • 입력 2016.10.19 (20:15)
    인터넷 뉴스
제주국제공항에 내린 뒤, 입국 심사를 받지 않고 활주로 담을 넘어 도주한 30대 중국인이 붙잡혔다.

법무부 제주출입국관리사무소는 제주공항에서 밀입국한 혐의로 중국인 왕 모(34)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왕 씨는 중국 하얼빈에서 항공기를 타고 18일 밤 10시 20분쯤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공항으로 이동하는 셔틀버스를 타지 않고 활주로 담을 넘어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출입국관리사무소는 입국 심사를 마친 뒤 항공사 승객 명부와 심사 명단을 대조하는 과정에서 왕 씨가 심사를 받지 않은 사실을 적발했고, 공항에 설치된 CCTV 등을 확인한 끝에 활주로 담을 넘어 달아난 것을 확인했다.

곧바로 수색에 나선 출입국관리사무소는 19일 오후 1시 반쯤, 제주시 오라동의 한 가정집에 숨어 있던 왕 씨를 검거했다. 출입국관리사무소는 왕 씨를 상대로 알선책이 있는지 등 밀입국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