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주요뉴스] “왕족도 예외 없다”…살해 혐의 왕자 사형
입력 2016.10.19 (20:29) | 수정 2016.10.19 (21:05)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왕족도 예외 없다”…살해 혐의 왕자 사형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살인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왕자, 투르키 빈 아드 알 카비르가 수도 리야드에서 처형됐습니다.

카비르 왕자는 지난 2012년 한 캠핑장에서 말다툼을 벌이다 친구를 총으로 쏴 살해한 혐의로 2년 뒤 사형 선고를 받았습니다.

사우디에서는 대개 살인이나 마약 밀매의 경우 사형이 선고됩니다.

하지만, 왕족을 사형하는 것은 매운 드문 일로 지난 1975년 파이살 왕을 암살한 왕의 조카가 처형당한 적이 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왕족도 예외 없다”…살해 혐의 왕자 사형
    • 입력 2016.10.19 (20:29)
    • 수정 2016.10.19 (21:05)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왕족도 예외 없다”…살해 혐의 왕자 사형
살인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왕자, 투르키 빈 아드 알 카비르가 수도 리야드에서 처형됐습니다.

카비르 왕자는 지난 2012년 한 캠핑장에서 말다툼을 벌이다 친구를 총으로 쏴 살해한 혐의로 2년 뒤 사형 선고를 받았습니다.

사우디에서는 대개 살인이나 마약 밀매의 경우 사형이 선고됩니다.

하지만, 왕족을 사형하는 것은 매운 드문 일로 지난 1975년 파이살 왕을 암살한 왕의 조카가 처형당한 적이 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