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주요뉴스] 쇼핑하던 엄마 몰래 아기 납치하려던 남성
입력 2016.10.19 (20:33) | 수정 2016.10.19 (21:05)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쇼핑하던 엄마 몰래 아기 납치하려던 남성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아기를 쇼핑카트에 앉혀 둔 여성이 물건을 고르는 사이 한 남성이 다가와 아기를 조용히 안고 가려합니다.

이 남성은 여성과 아기와는 전혀 연관이 없는 사람인데요.

아기 엄마는 당시 납치범이란 의심을 하지 못해 남성을 내버려둔 자신에게 화가 난다면서 SNS에 남성을 찾는 것을 도와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녹취> 플로렌스 모노어(엄마) : "'엄마가 못 봤다면 데려가 버렸을텐데' 이렇게 이상할 말을 했어요."

신고를 접수한 미국 휴스턴 경찰은 문제의 남성을 찾아냈고, 납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CCTV 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쇼핑하던 엄마 몰래 아기 납치하려던 남성
    • 입력 2016.10.19 (20:33)
    • 수정 2016.10.19 (21:05)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쇼핑하던 엄마 몰래 아기 납치하려던 남성
아기를 쇼핑카트에 앉혀 둔 여성이 물건을 고르는 사이 한 남성이 다가와 아기를 조용히 안고 가려합니다.

이 남성은 여성과 아기와는 전혀 연관이 없는 사람인데요.

아기 엄마는 당시 납치범이란 의심을 하지 못해 남성을 내버려둔 자신에게 화가 난다면서 SNS에 남성을 찾는 것을 도와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녹취> 플로렌스 모노어(엄마) : "'엄마가 못 봤다면 데려가 버렸을텐데' 이렇게 이상할 말을 했어요."

신고를 접수한 미국 휴스턴 경찰은 문제의 남성을 찾아냈고, 납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CCTV 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