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광화문 광장의 ‘국민마이크’…정책에 반영
광화문 광장의 ‘국민마이크’…정책에 반영
새 정부의 국민참여기구인 국민인수위원회가 광화문 광장에 마이크를 설치했습니다. 시민들이 바라는 바를 새 정부가 직접 경청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알파고 바둑계 은퇴 선언…“커제 대국이 마지막 시합”
알파고 바둑계 은퇴 선언…“커제 대국이 마지막 시합”
구글의 인공지능(AI) 알파고가 27일 커제(柯潔) 9단과의 대국을 마지막으로 바둑계에서 은퇴한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현장] “일찍 퇴근!” 돈 쓰는 금요일 만든 일본
입력 2016.10.19 (20:33) | 수정 2016.10.19 (21:05)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현장] “일찍 퇴근!” 돈 쓰는 금요일 만든 일본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는 지금 코리아세일페스타가 한창이죠.

소비를 늘리기 위한 쇼핑 행산데요.

일본에서도 이와 비슷한 '프리미엄 프라이데이'를 도입합니다.

도쿄 연결합니다.

<질문>
윤석구 특파원, 앞으로 일본에서 시행한다는 게 구체적으로 어떤 건가요?

<답변>
네, 일본 경제산업성과 재계 관련 단체가 어제 결정한 내용인데요.

내년 2월부터 마지막 금요일을 '프리미엄 프라이데이'로 지정한다는 겁니다.

두 달에 한 번, 격월로 시행하는 방안이 유력한데요.

행사가 있는 월말 금요일엔 퇴근 시간을 앞당겨 정오나 늦어도 오후 3시까지는 퇴근할 수 있습니다.

일찍 퇴근해서, 쇼핑이나 외식, 주말 여행 등을 하라는 겁니다.

단지 상품가격을 할인해서 싸게 판매하는 것보다는 자연스럽게 소비를 늘려 고가 상품 구매로까지 이어지게 만들겠다는 게 목적입니다.

백화점이나 음식점 등에서는 한정 상품을 판매하고, 여행사에선 주말용 여행 상품도 새롭게 선보일 예정입니다.

구체적인 계획은 다음달 최종 결정합니다.

<질문>
12시든 오후 3시든 모든 직장인들에겐 꿈 같은 퇴근시간일텐데요.

반응은 어떻습니까?

<답변>
네, 정책이 시행되면 직장인들에겐 1년에 30시간 내외 약 4일 정도의 휴무 효과, 그것도 토요일과 붙인 연휴 효과가 생기게 됩니다.

<녹취> "찬성합니다. 그 시간대에 온 손님에게는 서비스를 준다든지 하는 식으로 더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녹취> "업무량이 달라지지 않으면 의미가 없어요. 휴일에 출근하거나 다른 날에 대신 일하게 될 수도 있으니까요."

경제가 활성화 될 것이라는 긍정적인 기대가 있는 반면, 기업들이 직원들을 그냥 쉬게 놔둘리가 없다는 반박도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런 우려들까지 반영해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찾겠다는 계획입니다.

<질문>
적어도 두 달에 한 번씩 빨리 퇴근시켜서, 돈을 쓰도록 하겠다..

일본 정부가 급하긴 급한 모양이네요.

<답변>
네, 일본 정부가 내년까지 GDP, 국내총생산을 600조엔으로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개인소비가 늘어나야 합니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마이너스 금리를 도입하고, 최저 임금을 인상하는 등 시민들의 지갑을 열기 위한 여러 정책들을 펼쳐 왔습니다.

하지만 백화점이 줄줄이 폐업하는 등 일본 중산층의 소비 둔화는 좀처럼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결국 꺼내든 대책이 두 달 마다 한번씩 빨리 퇴근해서 쇼핑을 하든, 여행을 하든 소비를 늘리도록 유도한다는 건데요.

과연 위축된 개인 소비를 늘리는 효과가 있을지 지켜볼 일입니다.

도쿄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글로벌24 현장] “일찍 퇴근!” 돈 쓰는 금요일 만든 일본
    • 입력 2016.10.19 (20:33)
    • 수정 2016.10.19 (21:05)
    글로벌24
[글로벌24 현장] “일찍 퇴근!” 돈 쓰는 금요일 만든 일본
<앵커 멘트>

우리나라는 지금 코리아세일페스타가 한창이죠.

소비를 늘리기 위한 쇼핑 행산데요.

일본에서도 이와 비슷한 '프리미엄 프라이데이'를 도입합니다.

도쿄 연결합니다.

<질문>
윤석구 특파원, 앞으로 일본에서 시행한다는 게 구체적으로 어떤 건가요?

<답변>
네, 일본 경제산업성과 재계 관련 단체가 어제 결정한 내용인데요.

내년 2월부터 마지막 금요일을 '프리미엄 프라이데이'로 지정한다는 겁니다.

두 달에 한 번, 격월로 시행하는 방안이 유력한데요.

행사가 있는 월말 금요일엔 퇴근 시간을 앞당겨 정오나 늦어도 오후 3시까지는 퇴근할 수 있습니다.

일찍 퇴근해서, 쇼핑이나 외식, 주말 여행 등을 하라는 겁니다.

단지 상품가격을 할인해서 싸게 판매하는 것보다는 자연스럽게 소비를 늘려 고가 상품 구매로까지 이어지게 만들겠다는 게 목적입니다.

백화점이나 음식점 등에서는 한정 상품을 판매하고, 여행사에선 주말용 여행 상품도 새롭게 선보일 예정입니다.

구체적인 계획은 다음달 최종 결정합니다.

<질문>
12시든 오후 3시든 모든 직장인들에겐 꿈 같은 퇴근시간일텐데요.

반응은 어떻습니까?

<답변>
네, 정책이 시행되면 직장인들에겐 1년에 30시간 내외 약 4일 정도의 휴무 효과, 그것도 토요일과 붙인 연휴 효과가 생기게 됩니다.

<녹취> "찬성합니다. 그 시간대에 온 손님에게는 서비스를 준다든지 하는 식으로 더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녹취> "업무량이 달라지지 않으면 의미가 없어요. 휴일에 출근하거나 다른 날에 대신 일하게 될 수도 있으니까요."

경제가 활성화 될 것이라는 긍정적인 기대가 있는 반면, 기업들이 직원들을 그냥 쉬게 놔둘리가 없다는 반박도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런 우려들까지 반영해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찾겠다는 계획입니다.

<질문>
적어도 두 달에 한 번씩 빨리 퇴근시켜서, 돈을 쓰도록 하겠다..

일본 정부가 급하긴 급한 모양이네요.

<답변>
네, 일본 정부가 내년까지 GDP, 국내총생산을 600조엔으로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개인소비가 늘어나야 합니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마이너스 금리를 도입하고, 최저 임금을 인상하는 등 시민들의 지갑을 열기 위한 여러 정책들을 펼쳐 왔습니다.

하지만 백화점이 줄줄이 폐업하는 등 일본 중산층의 소비 둔화는 좀처럼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결국 꺼내든 대책이 두 달 마다 한번씩 빨리 퇴근해서 쇼핑을 하든, 여행을 하든 소비를 늘리도록 유도한다는 건데요.

과연 위축된 개인 소비를 늘리는 효과가 있을지 지켜볼 일입니다.

도쿄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