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평창 롱패딩’ 열기 속 ‘블프’ 롱패딩 사기 주의보
‘평창 롱패딩’ 구매 열기 틈탄 ‘블프’ 롱패딩 사기 주의보
최근 '평창 올림픽 롱패딩'이 큰 인기를 끌면서 겨울 외투로 패딩외투 판매가 늘고 있는데요...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압독국 왕릉’ 발견…“청동거울·인골 등 출토”
2천년 전 경북 경산 일대를 지배한 압독국(押督國) 시대의 왕릉급 목관묘(木棺墓·나무널무덤)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브리핑] 엄마부터 손녀까지…51년간 같은 원피스 인증샷!
입력 2016.10.19 (20:47) | 수정 2016.10.20 (11:06)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브리핑] 엄마부터 손녀까지…51년간 같은 원피스 인증샷!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이 소녀도, 저기 보이는 소녀도 초등학교 증명사진에 똑같은 원피스를 입고 있습니다.

무려 16명이나 한결같이 같은 원피스를 고집한 이유는?

1965년 제니스 파커씨가 초등학생인 딸에게 사준 이래로 엄마부터 손녀까지 51년간 물려입게 됐는데요.

이 원피스를 입고 증명 사진을 찍는 게 가족의 전통이 됐습니다.

올해는 외손녀인 오브리가 17번째 주인공이 됐는데요.

옷장에 잘 놓인 원피스 다음 타자는 누가 될까요?
  • [글로벌24 브리핑] 엄마부터 손녀까지…51년간 같은 원피스 인증샷!
    • 입력 2016.10.19 (20:47)
    • 수정 2016.10.20 (11:06)
    글로벌24
[글로벌24 브리핑] 엄마부터 손녀까지…51년간 같은 원피스 인증샷!
이 소녀도, 저기 보이는 소녀도 초등학교 증명사진에 똑같은 원피스를 입고 있습니다.

무려 16명이나 한결같이 같은 원피스를 고집한 이유는?

1965년 제니스 파커씨가 초등학생인 딸에게 사준 이래로 엄마부터 손녀까지 51년간 물려입게 됐는데요.

이 원피스를 입고 증명 사진을 찍는 게 가족의 전통이 됐습니다.

올해는 외손녀인 오브리가 17번째 주인공이 됐는데요.

옷장에 잘 놓인 원피스 다음 타자는 누가 될까요?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