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국방과학연구원 근무 시절 한 법무법인 일을 겸직하면서 자문료로 33개월 동안 매월 3천만 원씩을 받았습니다. 송 후보자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브리핑] 엄마부터 손녀까지…51년간 같은 원피스 인증샷!
입력 2016.10.19 (20:47) | 수정 2016.10.20 (11:06)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브리핑] 엄마부터 손녀까지…51년간 같은 원피스 인증샷!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이 소녀도, 저기 보이는 소녀도 초등학교 증명사진에 똑같은 원피스를 입고 있습니다.

무려 16명이나 한결같이 같은 원피스를 고집한 이유는?

1965년 제니스 파커씨가 초등학생인 딸에게 사준 이래로 엄마부터 손녀까지 51년간 물려입게 됐는데요.

이 원피스를 입고 증명 사진을 찍는 게 가족의 전통이 됐습니다.

올해는 외손녀인 오브리가 17번째 주인공이 됐는데요.

옷장에 잘 놓인 원피스 다음 타자는 누가 될까요?
  • [글로벌24 브리핑] 엄마부터 손녀까지…51년간 같은 원피스 인증샷!
    • 입력 2016.10.19 (20:47)
    • 수정 2016.10.20 (11:06)
    글로벌24
[글로벌24 브리핑] 엄마부터 손녀까지…51년간 같은 원피스 인증샷!
이 소녀도, 저기 보이는 소녀도 초등학교 증명사진에 똑같은 원피스를 입고 있습니다.

무려 16명이나 한결같이 같은 원피스를 고집한 이유는?

1965년 제니스 파커씨가 초등학생인 딸에게 사준 이래로 엄마부터 손녀까지 51년간 물려입게 됐는데요.

이 원피스를 입고 증명 사진을 찍는 게 가족의 전통이 됐습니다.

올해는 외손녀인 오브리가 17번째 주인공이 됐는데요.

옷장에 잘 놓인 원피스 다음 타자는 누가 될까요?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