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월호 곳곳 긁히고 녹슬어…저녁까지 인양 완료
세월호 곳곳 긁히고 녹슬어…저녁까지 인양 완료
세월호를 수면 위 13m까지 들어올리는 인양 작업이 예상보다 늦어져 23일 오후 또는 저녁에 이뤄질...
北 통치자금 비상 …‘인조고기’까지 개입!
北 통치자금 비상 …‘인조고기’까지 개입!
먹을거리가 부족한 북한에서는 육류 대신에 인조고기가 식탁에 오른다. 콩에서 기름을 짜고 남은 찌꺼기인 '대두박'(大豆粕) 이른바 '콩기름 추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브리핑] 엄마부터 손녀까지…51년간 같은 원피스 인증샷!
입력 2016.10.19 (20:47) | 수정 2016.10.20 (11:06)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브리핑] 엄마부터 손녀까지…51년간 같은 원피스 인증샷!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이 소녀도, 저기 보이는 소녀도 초등학교 증명사진에 똑같은 원피스를 입고 있습니다.

무려 16명이나 한결같이 같은 원피스를 고집한 이유는?

1965년 제니스 파커씨가 초등학생인 딸에게 사준 이래로 엄마부터 손녀까지 51년간 물려입게 됐는데요.

이 원피스를 입고 증명 사진을 찍는 게 가족의 전통이 됐습니다.

올해는 외손녀인 오브리가 17번째 주인공이 됐는데요.

옷장에 잘 놓인 원피스 다음 타자는 누가 될까요?
  • [글로벌24 브리핑] 엄마부터 손녀까지…51년간 같은 원피스 인증샷!
    • 입력 2016.10.19 (20:47)
    • 수정 2016.10.20 (11:06)
    글로벌24
[글로벌24 브리핑] 엄마부터 손녀까지…51년간 같은 원피스 인증샷!
이 소녀도, 저기 보이는 소녀도 초등학교 증명사진에 똑같은 원피스를 입고 있습니다.

무려 16명이나 한결같이 같은 원피스를 고집한 이유는?

1965년 제니스 파커씨가 초등학생인 딸에게 사준 이래로 엄마부터 손녀까지 51년간 물려입게 됐는데요.

이 원피스를 입고 증명 사진을 찍는 게 가족의 전통이 됐습니다.

올해는 외손녀인 오브리가 17번째 주인공이 됐는데요.

옷장에 잘 놓인 원피스 다음 타자는 누가 될까요?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