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단독] “靑 민정수석실, 대학 총장 인사 개입 정황”
교육부의 경북대 총장 임용 절차가 진행중이던 지난해 말. 총장 후보 1순위였던 김사열 교수는...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브리핑] 엄마부터 손녀까지…51년간 같은 원피스 인증샷!
입력 2016.10.19 (20:47) | 수정 2016.10.20 (11:06)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브리핑] 엄마부터 손녀까지…51년간 같은 원피스 인증샷!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이 소녀도, 저기 보이는 소녀도 초등학교 증명사진에 똑같은 원피스를 입고 있습니다.

무려 16명이나 한결같이 같은 원피스를 고집한 이유는?

1965년 제니스 파커씨가 초등학생인 딸에게 사준 이래로 엄마부터 손녀까지 51년간 물려입게 됐는데요.

이 원피스를 입고 증명 사진을 찍는 게 가족의 전통이 됐습니다.

올해는 외손녀인 오브리가 17번째 주인공이 됐는데요.

옷장에 잘 놓인 원피스 다음 타자는 누가 될까요?
  • [글로벌24 브리핑] 엄마부터 손녀까지…51년간 같은 원피스 인증샷!
    • 입력 2016.10.19 (20:47)
    • 수정 2016.10.20 (11:06)
    글로벌24
[글로벌24 브리핑] 엄마부터 손녀까지…51년간 같은 원피스 인증샷!
이 소녀도, 저기 보이는 소녀도 초등학교 증명사진에 똑같은 원피스를 입고 있습니다.

무려 16명이나 한결같이 같은 원피스를 고집한 이유는?

1965년 제니스 파커씨가 초등학생인 딸에게 사준 이래로 엄마부터 손녀까지 51년간 물려입게 됐는데요.

이 원피스를 입고 증명 사진을 찍는 게 가족의 전통이 됐습니다.

올해는 외손녀인 오브리가 17번째 주인공이 됐는데요.

옷장에 잘 놓인 원피스 다음 타자는 누가 될까요?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