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朴대통령 탄핵안 오후 3시 표결…긴장 고조
朴대통령 탄핵안 오후 3시 표결…긴장 고조
헌정사에 기록될 박 대통령 탄핵안 표결이 이제 3시간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국회는 무거운...
수서 고속철 개통…철도 경쟁 시대 열렸다
수서 고속철 개통…철도 경쟁 시대 열렸다
날렵하게 선로를 달리는 최고 시속 300km의 고속철...9일부터 운행하는 수서고속철, SRT입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도심서 ‘전자발찌’ 도주범 총격…경찰관 1명 사망
입력 2016.10.19 (21:01) | 수정 2016.10.19 (21:1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도심서 ‘전자발찌’ 도주범 총격…경찰관 1명 사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19일) 저녁 서울의 한 경찰서 앞에서 경찰관이 전자 발찌를 찬 사람의 사제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용의자는 사제총을 6자루나 갖고 있었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구급차가 황급히 총격 피해자를 싣고 현장을 떠납니다.

현장에는 경찰과 구급대원 놀란 시민들이 몰려 있습니다.

<녹취> "미친 xx아냐"

서울 오패산 터널 앞에서 총격이 일어난 건 오늘(19일) 오후 6시 반쯤, 47살 성 모씨가 폭행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대치하다 갖고 있던 사제총을 여러발 쏜 겁니다.

현장에 있던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가 성 씨의 총에 맞았고, 병원으로 옮겨진 지 한 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용의자 성 씨는 경찰과 총격전 끝에 현장에서 검거됐습니다.

성 씨는 당시 방탄 조끼까지 입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성 씨는 성범죄자로, 전자발찌를 차고 있었습니다.

총격 직전 근처에서 70살 이 모 씨를 폭행한 뒤 달아났습니다.

차고 있던 전자발찌까지 자른 뒤였습니다.

경찰은 성 씨를 상대로 사제 총기 부품을 어떻게 조달했는지 등 제작 경위를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 도심서 ‘전자발찌’ 도주범 총격…경찰관 1명 사망
    • 입력 2016.10.19 (21:01)
    • 수정 2016.10.19 (21:16)
    뉴스 9
도심서 ‘전자발찌’ 도주범 총격…경찰관 1명 사망
<앵커 멘트>

오늘(19일) 저녁 서울의 한 경찰서 앞에서 경찰관이 전자 발찌를 찬 사람의 사제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용의자는 사제총을 6자루나 갖고 있었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구급차가 황급히 총격 피해자를 싣고 현장을 떠납니다.

현장에는 경찰과 구급대원 놀란 시민들이 몰려 있습니다.

<녹취> "미친 xx아냐"

서울 오패산 터널 앞에서 총격이 일어난 건 오늘(19일) 오후 6시 반쯤, 47살 성 모씨가 폭행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대치하다 갖고 있던 사제총을 여러발 쏜 겁니다.

현장에 있던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가 성 씨의 총에 맞았고, 병원으로 옮겨진 지 한 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용의자 성 씨는 경찰과 총격전 끝에 현장에서 검거됐습니다.

성 씨는 당시 방탄 조끼까지 입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성 씨는 성범죄자로, 전자발찌를 차고 있었습니다.

총격 직전 근처에서 70살 이 모 씨를 폭행한 뒤 달아났습니다.

차고 있던 전자발찌까지 자른 뒤였습니다.

경찰은 성 씨를 상대로 사제 총기 부품을 어떻게 조달했는지 등 제작 경위를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