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심서 ‘전자발찌’ 도주범 총격…경찰관 1명 사망
입력 2016.10.19 (21:01) 수정 2016.10.19 (21:1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도심서 ‘전자발찌’ 도주범 총격…경찰관 1명 사망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19일) 저녁 서울의 한 경찰서 앞에서 경찰관이 전자 발찌를 찬 사람의 사제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용의자는 사제총을 6자루나 갖고 있었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구급차가 황급히 총격 피해자를 싣고 현장을 떠납니다.

현장에는 경찰과 구급대원 놀란 시민들이 몰려 있습니다.

<녹취> "미친 xx아냐"

서울 오패산 터널 앞에서 총격이 일어난 건 오늘(19일) 오후 6시 반쯤, 47살 성 모씨가 폭행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대치하다 갖고 있던 사제총을 여러발 쏜 겁니다.

현장에 있던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가 성 씨의 총에 맞았고, 병원으로 옮겨진 지 한 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용의자 성 씨는 경찰과 총격전 끝에 현장에서 검거됐습니다.

성 씨는 당시 방탄 조끼까지 입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성 씨는 성범죄자로, 전자발찌를 차고 있었습니다.

총격 직전 근처에서 70살 이 모 씨를 폭행한 뒤 달아났습니다.

차고 있던 전자발찌까지 자른 뒤였습니다.

경찰은 성 씨를 상대로 사제 총기 부품을 어떻게 조달했는지 등 제작 경위를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 도심서 ‘전자발찌’ 도주범 총격…경찰관 1명 사망
    • 입력 2016.10.19 (21:01)
    • 수정 2016.10.19 (21:16)
    뉴스 9
도심서 ‘전자발찌’ 도주범 총격…경찰관 1명 사망
<앵커 멘트>

오늘(19일) 저녁 서울의 한 경찰서 앞에서 경찰관이 전자 발찌를 찬 사람의 사제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용의자는 사제총을 6자루나 갖고 있었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구급차가 황급히 총격 피해자를 싣고 현장을 떠납니다.

현장에는 경찰과 구급대원 놀란 시민들이 몰려 있습니다.

<녹취> "미친 xx아냐"

서울 오패산 터널 앞에서 총격이 일어난 건 오늘(19일) 오후 6시 반쯤, 47살 성 모씨가 폭행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대치하다 갖고 있던 사제총을 여러발 쏜 겁니다.

현장에 있던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가 성 씨의 총에 맞았고, 병원으로 옮겨진 지 한 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용의자 성 씨는 경찰과 총격전 끝에 현장에서 검거됐습니다.

성 씨는 당시 방탄 조끼까지 입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성 씨는 성범죄자로, 전자발찌를 차고 있었습니다.

총격 직전 근처에서 70살 이 모 씨를 폭행한 뒤 달아났습니다.

차고 있던 전자발찌까지 자른 뒤였습니다.

경찰은 성 씨를 상대로 사제 총기 부품을 어떻게 조달했는지 등 제작 경위를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