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태블릿’ 제보 부인…“최순실 사용법 몰라”
고영태 씨는 최순실 게이트의 발단이 된 태블릿 PC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고영태...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영상] “사람취급 안해서” 최순실 삼각관계의 전말?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최순실 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총격전 주변 시민 ‘충격’…경찰, 피의자 조사 중
입력 2016.10.19 (21:04) | 수정 2016.10.19 (22:0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총격전 주변 시민 ‘충격’…경찰, 피의자 조사 중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19일) 총격 사건은 서울 도심에서, 그것도 경찰서 인근에서 벌어졌다는 점에서 충격이 큰데요.

사건 현장을 중계차 연결합니다.

김유대 기자! 시민들도 많이 놀랐을텐데, 지금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오늘(19일) 총격사건이 일어난 현장은 보시는 것 처럼 번화가, 대로변입니다.

지하철 역에서도 불과 300 미터 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평소 시민들의 왕래가 많은 곳입니다.

특히 총격전이 벌어졌던 시간은 저녁 퇴근 시간이었기 때문에 행인들이 더 많았습니다.

피의자는 이 곳에서 100여 미터 떨어진 풀 숲에 숨어서 출동한 경찰관을 향해서 총격을 가했습니다.

피의자의 총격에 맞서 출동한 경찰도 이 곳에서 공포탄과 실탄 4발을 발사했습니다.

현장에는 당시의 총격전을 보여주는 흔적들이 남아있습니다.

당시 상황을 직접 본 목격자와 주변 상인들은 아직도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용의자는 이 인근에서 다른 시민 한 명의 머리를 둔기로 폭행했던 것까지 드러나 주변 시민들은 두려움에 떨기도 했습니다.

또 여기서 150M 가량 떨어진 강북경찰서에서는 오늘(19일) 총격 피의자인 47살 성 모 씨에 대한 조사가 진행중입니다.

성 씨는 특수강간 등 전과 9범으로 전자발찌 훼손 혐의로 수배 중이었습니다.

또 사제 총기는 6정을 소지하고 있었고 이 총을 이용해서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에게 총격을 가했습니다.

그리고 200M 떨어진 오패산 터널까지 도주했다가 출동한 경찰들과 대치 끝에 검거됐습니다.

경찰은 피의자가 쏜 총기의 감식을 맡기는 한편, 현장에서 추가 증거를 찾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강북구 총기 사고 현장에서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 총격전 주변 시민 ‘충격’…경찰, 피의자 조사 중
    • 입력 2016.10.19 (21:04)
    • 수정 2016.10.19 (22:01)
    뉴스 9
총격전 주변 시민 ‘충격’…경찰, 피의자 조사 중
<앵커 멘트>

오늘(19일) 총격 사건은 서울 도심에서, 그것도 경찰서 인근에서 벌어졌다는 점에서 충격이 큰데요.

사건 현장을 중계차 연결합니다.

김유대 기자! 시민들도 많이 놀랐을텐데, 지금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오늘(19일) 총격사건이 일어난 현장은 보시는 것 처럼 번화가, 대로변입니다.

지하철 역에서도 불과 300 미터 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평소 시민들의 왕래가 많은 곳입니다.

특히 총격전이 벌어졌던 시간은 저녁 퇴근 시간이었기 때문에 행인들이 더 많았습니다.

피의자는 이 곳에서 100여 미터 떨어진 풀 숲에 숨어서 출동한 경찰관을 향해서 총격을 가했습니다.

피의자의 총격에 맞서 출동한 경찰도 이 곳에서 공포탄과 실탄 4발을 발사했습니다.

현장에는 당시의 총격전을 보여주는 흔적들이 남아있습니다.

당시 상황을 직접 본 목격자와 주변 상인들은 아직도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용의자는 이 인근에서 다른 시민 한 명의 머리를 둔기로 폭행했던 것까지 드러나 주변 시민들은 두려움에 떨기도 했습니다.

또 여기서 150M 가량 떨어진 강북경찰서에서는 오늘(19일) 총격 피의자인 47살 성 모 씨에 대한 조사가 진행중입니다.

성 씨는 특수강간 등 전과 9범으로 전자발찌 훼손 혐의로 수배 중이었습니다.

또 사제 총기는 6정을 소지하고 있었고 이 총을 이용해서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에게 총격을 가했습니다.

그리고 200M 떨어진 오패산 터널까지 도주했다가 출동한 경찰들과 대치 끝에 검거됐습니다.

경찰은 피의자가 쏜 총기의 감식을 맡기는 한편, 현장에서 추가 증거를 찾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강북구 총기 사고 현장에서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