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최대한 큰 목소리’…청와대 촛불민심 들릴까?
   "박근혜는 물러나라. 와~" 쩡쩡 울리는 확성기 소리에 한 데 모인 함성이 더해집니다. 시위대와 청와대의...
[취재후]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48억으로 삼성 경영권 “불법은 없었다”
국민연금이 삼성그룹 총수 일가를 위해 국민의 자산에 손실을 입힌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전면적 수사에 나서면서, 삼성의 경영권 승계 과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앵커&리포트] 여야 ‘최순실 의혹’ 규명 촉구…檢 수사 ‘주목’
입력 2016.10.19 (21:18) | 수정 2016.10.19 (21:5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앵커&리포트] 여야 ‘최순실 의혹’ 규명 촉구…檢 수사 ‘주목’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기업들이 8백 억 원 가까운 돈을 출연해 만든 미르, K스포츠 재단 이 두 재단에 대한 최순실 씨 개입 의혹이 연일 제기되고 있습니다.

최순실 씨 모녀가 한국과 독일에 세운 '더블루케이'와 '비덱'이라는 두 회사가 K스포츠 재단 자금의 이용 창구였을 수 있다는 주장이 새로 나왔고, 최 씨 딸에겐 대학 입학과 학점 관리 특혜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서울중앙지검은 최순실씨와 두 재단 관련 의혹 수사를 형사8부에 배당했습니다.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정치권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친박계 의원들은 개인적인 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면서도 야당이 제기하는 권력형 비리는 드러난 게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태흠(새누리당 의원) : "민간인 비리 의혹을 대통령과 현정권과 연결 지으면서 정치 공세를 하는 것은 적절치 않습니다."

비박계 의원들은 의혹을 털고 가야 한다며 성역 없는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정병국(새누리당 의원) : "이런 부분은 빨리 털고갈수록 대통령 부담도 덜고 남은 임기를 정상적 마무리하는 길이다"

야당은 전면 공세에 나섰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의혹을 최순실 게이트로 명명하면서 대책 위원회를 가동시키는 등 대응 수위를 높였습니다.

<녹취> 우상호(민주당 원내대표) : "의혹 제기 수준을 넘어서서 범죄 사실로 확정되어 가는 과정입니다. 즉시 수사에 착수해서 국민적 의혹을 해명해야 할 것이며..."

국민의당도 국정조사와 특검 필요성까지 언급하며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국정조사를 실시해서 국민들의 의혹을, 또 이러한 진실을 파헤치는데 앞장서야 된다"

정치권의 시선이 검찰 수사에 집중된 가운데 고발인 조사를 마친 검찰은 미르 재단 설립 등에 관여한 참고인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앵커&리포트] 여야 ‘최순실 의혹’ 규명 촉구…檢 수사 ‘주목’
    • 입력 2016.10.19 (21:18)
    • 수정 2016.10.19 (21:57)
    뉴스 9
[앵커&리포트] 여야 ‘최순실 의혹’ 규명 촉구…檢 수사 ‘주목’
<앵커 멘트>

대기업들이 8백 억 원 가까운 돈을 출연해 만든 미르, K스포츠 재단 이 두 재단에 대한 최순실 씨 개입 의혹이 연일 제기되고 있습니다.

최순실 씨 모녀가 한국과 독일에 세운 '더블루케이'와 '비덱'이라는 두 회사가 K스포츠 재단 자금의 이용 창구였을 수 있다는 주장이 새로 나왔고, 최 씨 딸에겐 대학 입학과 학점 관리 특혜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서울중앙지검은 최순실씨와 두 재단 관련 의혹 수사를 형사8부에 배당했습니다.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정치권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친박계 의원들은 개인적인 비리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면서도 야당이 제기하는 권력형 비리는 드러난 게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태흠(새누리당 의원) : "민간인 비리 의혹을 대통령과 현정권과 연결 지으면서 정치 공세를 하는 것은 적절치 않습니다."

비박계 의원들은 의혹을 털고 가야 한다며 성역 없는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정병국(새누리당 의원) : "이런 부분은 빨리 털고갈수록 대통령 부담도 덜고 남은 임기를 정상적 마무리하는 길이다"

야당은 전면 공세에 나섰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의혹을 최순실 게이트로 명명하면서 대책 위원회를 가동시키는 등 대응 수위를 높였습니다.

<녹취> 우상호(민주당 원내대표) : "의혹 제기 수준을 넘어서서 범죄 사실로 확정되어 가는 과정입니다. 즉시 수사에 착수해서 국민적 의혹을 해명해야 할 것이며..."

국민의당도 국정조사와 특검 필요성까지 언급하며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국정조사를 실시해서 국민들의 의혹을, 또 이러한 진실을 파헤치는데 앞장서야 된다"

정치권의 시선이 검찰 수사에 집중된 가운데 고발인 조사를 마친 검찰은 미르 재단 설립 등에 관여한 참고인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