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약대 2+4학제’…자연계 블랙홀 되나?
‘약대 2+4학제’…자연계 블랙홀 되나?
재작년 생명과학과에 입학한 A양은 요즘 ‘약학대학입문자격시험’인 PEET 준비에 정신이 없다.PEET가 올 8월에 있기 때문이다.약학대학은 지난...
“SNS로 김정남 동선 감시”…장시간 암살 준비
“SNS로 김정남 동선 감시”…장시간 암살 준비
 김정남이 사용했다는 '김철'이란 이름의 SNS 계정입니다. 세계 각국에서 찍은 김정남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또 스크린도어 사망 사고…“기계 오작동”
입력 2016.10.19 (21:25) | 수정 2016.10.19 (21:4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또 스크린도어 사망 사고…“기계 오작동”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 지하철에서 또 다시 스크린 도어 사고가 일어나 승객이 문 틈에 끼여 숨졌습니다.

기계 오작동에 기관사 실수까지...

반복되는 사고 유형으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동차가 5호선 김포공항역에 정차한 오전 7시 20분쯤.

하차하려던 36살 김 모 씨가 전동차와 승강장 스크린도어 사이에 갇혔습니다.

승객들의 신고에 기관사는 전동차 문을 다시 열었습니다.

그리고 27초 뒤 다시 문을 닫습니다.

전동차 문이 다시 닫힌 뒤 전동차는 출발했고, 중간에 끼여 있던 김 씨도 함께 밀려갔습니다.

김 씨는 당초 내리려던 곳에서 7.2m나 떨어진 이곳 비상출입문을 통해 튕겨 나왔습니다.

의식을 잃은 김 씨는 병원으로 옮겨진 지 한 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스크린도어와 전동차 문 사이에 7.5밀리미터 크기 이상의 물체가 감지되면 센서가 작동하고 문이 닫히지 않아야 하지만 오작동을 일으킨 겁니다.

<인터뷰> 정윤영(서울도시철도공사 안전총괄실 지도조사 처장) : "(7.5mm) 그 이상이 되면 기관사 앞에 경고등이 들어옵니다. 그 이하일 때는 출입문이 정상으로 닫힌 걸로 인식..."

승객이 위험한 상황에 처했다는 신고가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기관사는 전동차에서 내려서 직접 확인을 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나열(서울도시철도공사 사장 직무대행) : "기관사가 운전실을 떠나서 현장까지 가서 다시 확인하고 가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점이 있습니다."

경찰은 센서 고장과 기관사의 과실 여부를 집중 조사하고 있는 가운데 사고 당시 목격자를 찾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또 스크린도어 사망 사고…“기계 오작동”
    • 입력 2016.10.19 (21:25)
    • 수정 2016.10.19 (21:41)
    뉴스 9
또 스크린도어 사망 사고…“기계 오작동”
<앵커 멘트>

서울 지하철에서 또 다시 스크린 도어 사고가 일어나 승객이 문 틈에 끼여 숨졌습니다.

기계 오작동에 기관사 실수까지...

반복되는 사고 유형으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동차가 5호선 김포공항역에 정차한 오전 7시 20분쯤.

하차하려던 36살 김 모 씨가 전동차와 승강장 스크린도어 사이에 갇혔습니다.

승객들의 신고에 기관사는 전동차 문을 다시 열었습니다.

그리고 27초 뒤 다시 문을 닫습니다.

전동차 문이 다시 닫힌 뒤 전동차는 출발했고, 중간에 끼여 있던 김 씨도 함께 밀려갔습니다.

김 씨는 당초 내리려던 곳에서 7.2m나 떨어진 이곳 비상출입문을 통해 튕겨 나왔습니다.

의식을 잃은 김 씨는 병원으로 옮겨진 지 한 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스크린도어와 전동차 문 사이에 7.5밀리미터 크기 이상의 물체가 감지되면 센서가 작동하고 문이 닫히지 않아야 하지만 오작동을 일으킨 겁니다.

<인터뷰> 정윤영(서울도시철도공사 안전총괄실 지도조사 처장) : "(7.5mm) 그 이상이 되면 기관사 앞에 경고등이 들어옵니다. 그 이하일 때는 출입문이 정상으로 닫힌 걸로 인식..."

승객이 위험한 상황에 처했다는 신고가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기관사는 전동차에서 내려서 직접 확인을 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나열(서울도시철도공사 사장 직무대행) : "기관사가 운전실을 떠나서 현장까지 가서 다시 확인하고 가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점이 있습니다."

경찰은 센서 고장과 기관사의 과실 여부를 집중 조사하고 있는 가운데 사고 당시 목격자를 찾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