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김정남 살해한 신경안정제 VX란?
김정남 살해한 신경작용제 VX란?
김정남 피살 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이 오늘(24일) 김정남 독살에 VX가 쓰였다고 발표함에 따라 VX가 어떤 물질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소녀상 보셨습니까? ① ‘노점이나 자판기는 가능해도 소녀상은 불법?’
‘노점이나 자판기는 가능해도 소녀상은 불법?’
25년 전인 1992년 1월, 일본 대사관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집회가 열립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학교는 쉬쉬…‘폭력 안전망’ 구축 시급
입력 2016.10.19 (21:34) | 수정 2016.10.19 (22:0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학교는 쉬쉬…‘폭력 안전망’ 구축 시급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학교 폭력 사고가 발생하면 학교 측이 이를 축소하거나 숨기려는 게 문제입니다.

또 최근 들어서 학교 폭력이 신체폭행 보다는 언어폭력 등으로 바뀌고 있지만,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경진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학교 폭력이 신고되면 학교는 의무적으로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열어야 합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신분이 노출돼, 피해 학생은 2차 피해를 볼 우려가 큽니다.

피해 학생이 다른 학교로 전학을 가더라도 이번 인천 중학생처럼 제대로 보호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녹취> 고등학생(음성변조) : "(학폭위) 열리면 학교에는 소문이 쫙 나요. 피해자든 가해자든 둘 다 보호가 안 되요. 학폭위가 열리는 그런 애로 낙인이 찍혔고..."

학교 폭력 사건이 제대로 해결되지 않을 경우 교장 중임 심사 등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쉬쉬 하는 것도 문제라는 지적입니다.

<녹취> 학교 폭력 피해자 학부모 : "(학교에서) '귀신 봤니, 유령 봤니, 꿈꿨니' 그렇게 아이를 몰고 갔었고 집으로 돌아온 아이는 그날 밤에 잠을 못 잤어요. 벌떡벌떡 일어나고..."

최근 5년 동안 학교 폭력을 은폐, 축소했다 뒤늦게 적발된 것도 59건.

126명의 교직원이 징계를 받았습니다.

신체폭행 보다는 언어폭력과 사이버폭력 등 폭력 유형도 바뀌고 있는데, 제대로 된 대응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녹취> 고등학생(음성변조) : "익명 채팅이라고 해서 익명으로 들어갈 수 있거든요. (피해 당한 친구가) 경찰서에 갔는데 못 잡는데요. 이미 익명인 건."

학교 폭력이 줄고 있다는 통계 수치보다 촘촘하고 실효성 있는 안전망 구축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 학교는 쉬쉬…‘폭력 안전망’ 구축 시급
    • 입력 2016.10.19 (21:34)
    • 수정 2016.10.19 (22:07)
    뉴스 9
학교는 쉬쉬…‘폭력 안전망’ 구축 시급
<앵커 멘트>

학교 폭력 사고가 발생하면 학교 측이 이를 축소하거나 숨기려는 게 문제입니다.

또 최근 들어서 학교 폭력이 신체폭행 보다는 언어폭력 등으로 바뀌고 있지만,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경진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학교 폭력이 신고되면 학교는 의무적으로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열어야 합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신분이 노출돼, 피해 학생은 2차 피해를 볼 우려가 큽니다.

피해 학생이 다른 학교로 전학을 가더라도 이번 인천 중학생처럼 제대로 보호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녹취> 고등학생(음성변조) : "(학폭위) 열리면 학교에는 소문이 쫙 나요. 피해자든 가해자든 둘 다 보호가 안 되요. 학폭위가 열리는 그런 애로 낙인이 찍혔고..."

학교 폭력 사건이 제대로 해결되지 않을 경우 교장 중임 심사 등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쉬쉬 하는 것도 문제라는 지적입니다.

<녹취> 학교 폭력 피해자 학부모 : "(학교에서) '귀신 봤니, 유령 봤니, 꿈꿨니' 그렇게 아이를 몰고 갔었고 집으로 돌아온 아이는 그날 밤에 잠을 못 잤어요. 벌떡벌떡 일어나고..."

최근 5년 동안 학교 폭력을 은폐, 축소했다 뒤늦게 적발된 것도 59건.

126명의 교직원이 징계를 받았습니다.

신체폭행 보다는 언어폭력과 사이버폭력 등 폭력 유형도 바뀌고 있는데, 제대로 된 대응은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녹취> 고등학생(음성변조) : "익명 채팅이라고 해서 익명으로 들어갈 수 있거든요. (피해 당한 친구가) 경찰서에 갔는데 못 잡는데요. 이미 익명인 건."

학교 폭력이 줄고 있다는 통계 수치보다 촘촘하고 실효성 있는 안전망 구축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