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헌재, 만장일치 탄핵”…결정 시점은 미지수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가운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헌재는 9일 강일원 재판관을 주심으로 선정하고...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조기 대선 가시화…여야 잠룡 ‘셈법’ 분주
 탄핵 정국으로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김장철 다가오는데…폭염·태풍에 배춧값 ‘껑충’
입력 2016.10.19 (21:43) | 수정 2016.10.20 (08:0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김장철 다가오는데…폭염·태풍에 배춧값 ‘껑충’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본격 김장철이 다가오는데 배추값이 예년의 두 배 수준에서 떨어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여름의 폭염에다 이달엔 태풍까지 겹쳤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하룻밤 푹 절인 배추에, 갖가지 양념을 넉넉하게 채워넣습니다.

하루 생산되는 김치는 80톤. 생산량이 30% 가까이 늘었습니다.

<녹취> 최선례(김치 공장 직원) : "물량이 엄청 늘어서 바쁘니까 늦게까지 저희가 일을 하고 그래요."

배춧값이 비싸 사 먹는 김치를 찾는 소비자가 늘면서 김치공장이 때아닌 특수를 맞았습니다.

김치 주문이 늘면서 이 곳을 포함한 공장 3곳이 풀가동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늘어나는 주문량이 반갑지만은 않습니다.

<인터뷰> 이지환(김치제조업체 차장) : "영업 이익은 많지 않습니다. 저희 회사에선 재료(배추) 가격 상승을 많이 부담스러워하고 있습니다."

배춧값은 얼마나 올랐을까?

대형마트에선 배추 한포기가 4천원 선으로 예년의 두배가 넘습니다.

<인터뷰> 황연희(서울 영등포구) : "배추도 비싸고 양념값도 대체적으로 비싼 것 같고 이번엔 비싸게 먹을 것 같네요."

지난달 농림수산품 생산자물가지수는 5.4% 올라,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배추는 35% 뛰었고, 무는 50% 가까이 폭등했습니다.

폭염에다가 태풍피해까지 겹쳐 배추 작황이 좋지 않기 때문입니다.

생산자 물가는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로 이어지기때문에 다가오는 김장철에 서민들 부담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김장철 다가오는데…폭염·태풍에 배춧값 ‘껑충’
    • 입력 2016.10.19 (21:43)
    • 수정 2016.10.20 (08:04)
    뉴스 9
김장철 다가오는데…폭염·태풍에 배춧값 ‘껑충’
<앵커 멘트>

본격 김장철이 다가오는데 배추값이 예년의 두 배 수준에서 떨어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여름의 폭염에다 이달엔 태풍까지 겹쳤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하룻밤 푹 절인 배추에, 갖가지 양념을 넉넉하게 채워넣습니다.

하루 생산되는 김치는 80톤. 생산량이 30% 가까이 늘었습니다.

<녹취> 최선례(김치 공장 직원) : "물량이 엄청 늘어서 바쁘니까 늦게까지 저희가 일을 하고 그래요."

배춧값이 비싸 사 먹는 김치를 찾는 소비자가 늘면서 김치공장이 때아닌 특수를 맞았습니다.

김치 주문이 늘면서 이 곳을 포함한 공장 3곳이 풀가동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늘어나는 주문량이 반갑지만은 않습니다.

<인터뷰> 이지환(김치제조업체 차장) : "영업 이익은 많지 않습니다. 저희 회사에선 재료(배추) 가격 상승을 많이 부담스러워하고 있습니다."

배춧값은 얼마나 올랐을까?

대형마트에선 배추 한포기가 4천원 선으로 예년의 두배가 넘습니다.

<인터뷰> 황연희(서울 영등포구) : "배추도 비싸고 양념값도 대체적으로 비싼 것 같고 이번엔 비싸게 먹을 것 같네요."

지난달 농림수산품 생산자물가지수는 5.4% 올라,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배추는 35% 뛰었고, 무는 50% 가까이 폭등했습니다.

폭염에다가 태풍피해까지 겹쳐 배추 작황이 좋지 않기 때문입니다.

생산자 물가는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로 이어지기때문에 다가오는 김장철에 서민들 부담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