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은 ‘진실’을 말했나?
‘반도체 직업병’ 10년 전쟁…삼성, ‘진실’ 말했나?
삼성전자 기흥공장(반도체)에서 일했던 황유미 씨가 백혈병으로 숨진 지 10년이 됐습니다...
[특파원 리포트] 노트북·게임기 ‘금지’…비행기에서 뭐할까?
노트북·게임기 ‘금지’…비행기에서 뭐할까?
미국이 중동과 북아프리카 8개 이슬람 국가에서 자국 영토로 들어오는 항공편 탑승객의 랩톱· 태블릿· 게임기 등의 기내 휴대를 전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IOC 위원장, 日 지진 피해지서 경기 개최 의향”
입력 2016.10.19 (21:46) 인터넷 뉴스
일본을 방문 중인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2020년 도쿄올림픽의 경기 일부를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에서 개최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고 NHK가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흐 위원장은 이날 오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바흐 위원장은 "IOC는 대회 이벤트 몇 개를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에서 개최할 생각을 하고 있다"며 "대회를 통해 세계에 복구 진척상황을 보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바흐 위원장은 야구와 소프트볼 경기를 후쿠시마(福島)에서 개최하는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가 검토하고 있는 선택사항 중 하나"라고 답했다. 이어, "일본에서 매우 인기 있는 경기라는 점을 고려해 예를 들면 일본이 참가하는 야구 첫 경기를 (지진) 피해 지역에서 개최하면 매우 강력한 메시지를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 “IOC 위원장, 日 지진 피해지서 경기 개최 의향”
    • 입력 2016.10.19 (21:46)
    인터넷 뉴스
일본을 방문 중인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2020년 도쿄올림픽의 경기 일부를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에서 개최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고 NHK가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흐 위원장은 이날 오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바흐 위원장은 "IOC는 대회 이벤트 몇 개를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에서 개최할 생각을 하고 있다"며 "대회를 통해 세계에 복구 진척상황을 보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바흐 위원장은 야구와 소프트볼 경기를 후쿠시마(福島)에서 개최하는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가 검토하고 있는 선택사항 중 하나"라고 답했다. 이어, "일본에서 매우 인기 있는 경기라는 점을 고려해 예를 들면 일본이 참가하는 야구 첫 경기를 (지진) 피해 지역에서 개최하면 매우 강력한 메시지를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