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이혼 판결에 대해 법조계 안팎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서울가정법원 가사4부...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IOC 위원장, 日 지진 피해지서 경기 개최 의향”
입력 2016.10.19 (21:46) 인터넷 뉴스
일본을 방문 중인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2020년 도쿄올림픽의 경기 일부를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에서 개최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고 NHK가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흐 위원장은 이날 오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바흐 위원장은 "IOC는 대회 이벤트 몇 개를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에서 개최할 생각을 하고 있다"며 "대회를 통해 세계에 복구 진척상황을 보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바흐 위원장은 야구와 소프트볼 경기를 후쿠시마(福島)에서 개최하는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가 검토하고 있는 선택사항 중 하나"라고 답했다. 이어, "일본에서 매우 인기 있는 경기라는 점을 고려해 예를 들면 일본이 참가하는 야구 첫 경기를 (지진) 피해 지역에서 개최하면 매우 강력한 메시지를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 “IOC 위원장, 日 지진 피해지서 경기 개최 의향”
    • 입력 2016.10.19 (21:46)
    인터넷 뉴스
일본을 방문 중인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2020년 도쿄올림픽의 경기 일부를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에서 개최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고 NHK가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흐 위원장은 이날 오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바흐 위원장은 "IOC는 대회 이벤트 몇 개를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에서 개최할 생각을 하고 있다"며 "대회를 통해 세계에 복구 진척상황을 보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바흐 위원장은 야구와 소프트볼 경기를 후쿠시마(福島)에서 개최하는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가 검토하고 있는 선택사항 중 하나"라고 답했다. 이어, "일본에서 매우 인기 있는 경기라는 점을 고려해 예를 들면 일본이 참가하는 야구 첫 경기를 (지진) 피해 지역에서 개최하면 매우 강력한 메시지를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