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투석전 벌인 인도-중국군, 수습 위해 장교끼리 만났지만…
투석전 벌인 인도-중국군, 수습 위해 장교끼리 만났지만…
국경 지역에서 일촉즉발의 대치 국면을 이어가다 투석전까지 벌인 중국군과 인도군이...
[특파원 리포트] 두 남자의 두 번째 인생 “공포의 순간에 깨달은 것은…”
두 남자의 두 번째 인생 “공포의 순간에 깨달은 것은…”
골든게이트 브릿지를 배경으로 마치 오래된 친구처럼 아니면 여행객처럼 다정히 얘기를 나누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장철 다가오는데…폭염·태풍에 배춧값 ‘껑충’
입력 2016.10.19 (22:05)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김장철 다가오는데…폭염·태풍에 배춧값 ‘껑충’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하룻밤 푹 절인 배추에, 갖가지 양념을 넉넉하게 채워넣습니다.

하루 생산되는 김치는 80톤. 생산량이 30% 가까이 늘었습니다.

<녹취> 최선례(김치 공장 직원) : "물량이 엄청 늘어서 바쁘니까 늦게까지 저희가 일을 하고 그래요."

배춧값이 비싸 사 먹는 김치를 찾는 소비자가 늘면서 김치공장이 때아닌 특수를 맞았습니다.

김치 주문이 늘면서 이 곳을 포함한 공장 3곳이 풀가동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늘어나는 주문량이 반갑지만은 않습니다.

<인터뷰> 이지환(김치제조업체 차장) : "영업 이익은 많지 않습니다. 저희 회사에선 재료(배추) 가격 상승을 많이 부담스러워하고 있습니다."

배춧값은 얼마나 올랐을까?

대형마트에선 배추 한포기가 4천원 선으로 예년의 두배가 넘습니다.

<인터뷰> 황연희(서울 영등포구) : "배추도 비싸고 양념값도 대체적으로 비싼 것 같고 이번엔 비싸게 먹을 것 같네요."

지난달 농림수산품 생산자물가지수는 5.4% 올라,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배추는 35% 뛰었고, 무는 50% 가까이 폭등했습니다.

폭염에다가 태풍피해까지 겹쳐 배추 작황이 좋지 않기 때문입니다.

생산자 물가는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로 이어지기때문에 다가오는 김장철에 서민들 부담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김장철 다가오는데…폭염·태풍에 배춧값 ‘껑충’
    • 입력 2016.10.19 (22:05)
    인터넷 뉴스
김장철 다가오는데…폭염·태풍에 배춧값 ‘껑충’
   하룻밤 푹 절인 배추에, 갖가지 양념을 넉넉하게 채워넣습니다.

하루 생산되는 김치는 80톤. 생산량이 30% 가까이 늘었습니다.

<녹취> 최선례(김치 공장 직원) : "물량이 엄청 늘어서 바쁘니까 늦게까지 저희가 일을 하고 그래요."

배춧값이 비싸 사 먹는 김치를 찾는 소비자가 늘면서 김치공장이 때아닌 특수를 맞았습니다.

김치 주문이 늘면서 이 곳을 포함한 공장 3곳이 풀가동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늘어나는 주문량이 반갑지만은 않습니다.

<인터뷰> 이지환(김치제조업체 차장) : "영업 이익은 많지 않습니다. 저희 회사에선 재료(배추) 가격 상승을 많이 부담스러워하고 있습니다."

배춧값은 얼마나 올랐을까?

대형마트에선 배추 한포기가 4천원 선으로 예년의 두배가 넘습니다.

<인터뷰> 황연희(서울 영등포구) : "배추도 비싸고 양념값도 대체적으로 비싼 것 같고 이번엔 비싸게 먹을 것 같네요."

지난달 농림수산품 생산자물가지수는 5.4% 올라,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배추는 35% 뛰었고, 무는 50% 가까이 폭등했습니다.

폭염에다가 태풍피해까지 겹쳐 배추 작황이 좋지 않기 때문입니다.

생산자 물가는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로 이어지기때문에 다가오는 김장철에 서민들 부담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