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30만’ 난징대학살 80주기…추모 열기 속 대대적 대일 역사 공세
‘30만’ 난징대학살 80주기…추모 열기 속 대대적 대일 역사 공세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한 오늘이(13일) 중국에선 난징대학살 80주년입니다. 곳곳에서 대대적인 추모...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한반도에 혹한이 몰아치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다.전국의 강에는 얼음판이 만들어지고 있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도심서 전자발찌 찬 남성 총기 발사…경찰관 숨져
입력 2016.10.19 (23:06) 인터넷 뉴스
40대 남성이 서울 도심에서 경찰과 총격전을 벌여 경찰관이 숨지는 사고가 났다.

오늘(19일) 저녁 6시 반쯤 서울 강북구 미아동 오패산 터널 근처에서 성 모(47) 씨가 대치 중인 경찰에게 자신이 가지고 있던 사제 총을 쏴 현장에 있던 강북경찰서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가 총에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한 시간 만에 숨졌다.

성 씨는 대치를 벌인 지 10여 분 만에 현장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성 씨가 총격전을 벌이기 전 근처에서 이 모(67) 씨를 기다리다 둔기로 폭행한 뒤, 이 씨를 쫓아가는 과정에서 또 다른 행인 이 모(71) 씨에게도 총을 쐈다고 밝혔다. 이 씨 등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폭행 피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오패산 터널 쪽으로 달아나던 성 씨를 발견한 뒤 대치하며 총격전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성 씨가 이 씨를 향해 총을 쏜 뒤, 차고 있던 전자 발찌를 훼손했다고 밝혔다. 훼손된 전자발찌는 검거 현장 근처에서 발견됐다.

성 씨가 붙잡힐 당시 사제 총 16정과 흉기 7개를 가지고 있었으며, 방탄조끼를 입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발견된 사제 총은 제대로 만든 총이 아닌 조잡한 형태였으며, 성 씨가 달아났던 공원과 숲 등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성 씨가 사제 총기 부품을 어떻게 얻었는지 등 범행 경위와 최초 피해자 이 씨와의 관계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 도심서 전자발찌 찬 남성 총기 발사…경찰관 숨져
    • 입력 2016.10.19 (23:06)
    인터넷 뉴스
40대 남성이 서울 도심에서 경찰과 총격전을 벌여 경찰관이 숨지는 사고가 났다.

오늘(19일) 저녁 6시 반쯤 서울 강북구 미아동 오패산 터널 근처에서 성 모(47) 씨가 대치 중인 경찰에게 자신이 가지고 있던 사제 총을 쏴 현장에 있던 강북경찰서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가 총에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한 시간 만에 숨졌다.

성 씨는 대치를 벌인 지 10여 분 만에 현장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성 씨가 총격전을 벌이기 전 근처에서 이 모(67) 씨를 기다리다 둔기로 폭행한 뒤, 이 씨를 쫓아가는 과정에서 또 다른 행인 이 모(71) 씨에게도 총을 쐈다고 밝혔다. 이 씨 등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폭행 피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오패산 터널 쪽으로 달아나던 성 씨를 발견한 뒤 대치하며 총격전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성 씨가 이 씨를 향해 총을 쏜 뒤, 차고 있던 전자 발찌를 훼손했다고 밝혔다. 훼손된 전자발찌는 검거 현장 근처에서 발견됐다.

성 씨가 붙잡힐 당시 사제 총 16정과 흉기 7개를 가지고 있었으며, 방탄조끼를 입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발견된 사제 총은 제대로 만든 총이 아닌 조잡한 형태였으며, 성 씨가 달아났던 공원과 숲 등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성 씨가 사제 총기 부품을 어떻게 얻었는지 등 범행 경위와 최초 피해자 이 씨와의 관계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