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로또 1등 당첨됐다”, 동거녀 울린 50대
“로또 1등 당첨됐다”, 동거녀 울린 50대
지난해 11월 중순 부산시 연제구의 모 다방으로 A(59) 씨가 손님으로 들어왔다. 차(茶)를 시킨 A 씨는 다방 주인 B(61·여) 씨에게 자신을 건설현장 소장으로...
‘부채 세대’…우리 시대 청년들의 자화상
‘부채 세대’…우리 시대 청년들의 자화상
2016년 우리나라 청년 실업률은 9.8%,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40만 명이 넘는 청년 실업자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문제는 실업자를 넘어 신용불량...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도심서 전자발찌 찬 남성 총기 발사…경찰관 숨져
입력 2016.10.19 (23:06) 인터넷 뉴스
40대 남성이 서울 도심에서 경찰과 총격전을 벌여 경찰관이 숨지는 사고가 났다.

오늘(19일) 저녁 6시 반쯤 서울 강북구 미아동 오패산 터널 근처에서 성 모(47) 씨가 대치 중인 경찰에게 자신이 가지고 있던 사제 총을 쏴 현장에 있던 강북경찰서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가 총에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한 시간 만에 숨졌다.

성 씨는 대치를 벌인 지 10여 분 만에 현장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성 씨가 총격전을 벌이기 전 근처에서 이 모(67) 씨를 기다리다 둔기로 폭행한 뒤, 이 씨를 쫓아가는 과정에서 또 다른 행인 이 모(71) 씨에게도 총을 쐈다고 밝혔다. 이 씨 등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폭행 피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오패산 터널 쪽으로 달아나던 성 씨를 발견한 뒤 대치하며 총격전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성 씨가 이 씨를 향해 총을 쏜 뒤, 차고 있던 전자 발찌를 훼손했다고 밝혔다. 훼손된 전자발찌는 검거 현장 근처에서 발견됐다.

성 씨가 붙잡힐 당시 사제 총 16정과 흉기 7개를 가지고 있었으며, 방탄조끼를 입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발견된 사제 총은 제대로 만든 총이 아닌 조잡한 형태였으며, 성 씨가 달아났던 공원과 숲 등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성 씨가 사제 총기 부품을 어떻게 얻었는지 등 범행 경위와 최초 피해자 이 씨와의 관계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 도심서 전자발찌 찬 남성 총기 발사…경찰관 숨져
    • 입력 2016.10.19 (23:06)
    인터넷 뉴스
40대 남성이 서울 도심에서 경찰과 총격전을 벌여 경찰관이 숨지는 사고가 났다.

오늘(19일) 저녁 6시 반쯤 서울 강북구 미아동 오패산 터널 근처에서 성 모(47) 씨가 대치 중인 경찰에게 자신이 가지고 있던 사제 총을 쏴 현장에 있던 강북경찰서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가 총에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한 시간 만에 숨졌다.

성 씨는 대치를 벌인 지 10여 분 만에 현장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성 씨가 총격전을 벌이기 전 근처에서 이 모(67) 씨를 기다리다 둔기로 폭행한 뒤, 이 씨를 쫓아가는 과정에서 또 다른 행인 이 모(71) 씨에게도 총을 쐈다고 밝혔다. 이 씨 등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폭행 피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오패산 터널 쪽으로 달아나던 성 씨를 발견한 뒤 대치하며 총격전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성 씨가 이 씨를 향해 총을 쏜 뒤, 차고 있던 전자 발찌를 훼손했다고 밝혔다. 훼손된 전자발찌는 검거 현장 근처에서 발견됐다.

성 씨가 붙잡힐 당시 사제 총 16정과 흉기 7개를 가지고 있었으며, 방탄조끼를 입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발견된 사제 총은 제대로 만든 총이 아닌 조잡한 형태였으며, 성 씨가 달아났던 공원과 숲 등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성 씨가 사제 총기 부품을 어떻게 얻었는지 등 범행 경위와 최초 피해자 이 씨와의 관계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