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단독] 문체부 2차 물갈이…“민정수석실 주도”
올해 3월 초,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실에 청와대로부터 국과장급 5명의 명단이 전달됐습니다. 이들을...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한국 대통령 이름 묻자 퇴장한 英 외교장관
영국 외교장관이 생방송 도중 한국 대통령의 이름을 질문받게 되자 당황하며 퇴장했다.보리스 존슨 영국 외교장관은 영국 스카이뉴스의 프로그램...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도심서 전자발찌 찬 남성 총기 발사…경찰관 숨져
입력 2016.10.19 (23:06) 인터넷 뉴스
40대 남성이 서울 도심에서 경찰과 총격전을 벌여 경찰관이 숨지는 사고가 났다.

오늘(19일) 저녁 6시 반쯤 서울 강북구 미아동 오패산 터널 근처에서 성 모(47) 씨가 대치 중인 경찰에게 자신이 가지고 있던 사제 총을 쏴 현장에 있던 강북경찰서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가 총에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한 시간 만에 숨졌다.

성 씨는 대치를 벌인 지 10여 분 만에 현장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성 씨가 총격전을 벌이기 전 근처에서 이 모(67) 씨를 기다리다 둔기로 폭행한 뒤, 이 씨를 쫓아가는 과정에서 또 다른 행인 이 모(71) 씨에게도 총을 쐈다고 밝혔다. 이 씨 등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폭행 피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오패산 터널 쪽으로 달아나던 성 씨를 발견한 뒤 대치하며 총격전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성 씨가 이 씨를 향해 총을 쏜 뒤, 차고 있던 전자 발찌를 훼손했다고 밝혔다. 훼손된 전자발찌는 검거 현장 근처에서 발견됐다.

성 씨가 붙잡힐 당시 사제 총 16정과 흉기 7개를 가지고 있었으며, 방탄조끼를 입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발견된 사제 총은 제대로 만든 총이 아닌 조잡한 형태였으며, 성 씨가 달아났던 공원과 숲 등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성 씨가 사제 총기 부품을 어떻게 얻었는지 등 범행 경위와 최초 피해자 이 씨와의 관계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 도심서 전자발찌 찬 남성 총기 발사…경찰관 숨져
    • 입력 2016.10.19 (23:06)
    인터넷 뉴스
40대 남성이 서울 도심에서 경찰과 총격전을 벌여 경찰관이 숨지는 사고가 났다.

오늘(19일) 저녁 6시 반쯤 서울 강북구 미아동 오패산 터널 근처에서 성 모(47) 씨가 대치 중인 경찰에게 자신이 가지고 있던 사제 총을 쏴 현장에 있던 강북경찰서 번동파출소 소속 김창호 경위가 총에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한 시간 만에 숨졌다.

성 씨는 대치를 벌인 지 10여 분 만에 현장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성 씨가 총격전을 벌이기 전 근처에서 이 모(67) 씨를 기다리다 둔기로 폭행한 뒤, 이 씨를 쫓아가는 과정에서 또 다른 행인 이 모(71) 씨에게도 총을 쐈다고 밝혔다. 이 씨 등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폭행 피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오패산 터널 쪽으로 달아나던 성 씨를 발견한 뒤 대치하며 총격전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성 씨가 이 씨를 향해 총을 쏜 뒤, 차고 있던 전자 발찌를 훼손했다고 밝혔다. 훼손된 전자발찌는 검거 현장 근처에서 발견됐다.

성 씨가 붙잡힐 당시 사제 총 16정과 흉기 7개를 가지고 있었으며, 방탄조끼를 입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발견된 사제 총은 제대로 만든 총이 아닌 조잡한 형태였으며, 성 씨가 달아났던 공원과 숲 등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성 씨가 사제 총기 부품을 어떻게 얻었는지 등 범행 경위와 최초 피해자 이 씨와의 관계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카카오친구
라인뉴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