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컬링에 퐁당’…한국 열광시킨 ‘팀킴’ 매력포인트 5
‘놀 게 없어 시작한’ 컬링…‘팀킴’ 매력포인트 다섯가지
경기장은 고요했다. 돌덩이보다 무겁고 빙판보다 차가운 긴장이었다. 김은정의 마지막 샷. 스톤이...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포공항역 안전문 사고 전동차 기관사, 4시간 조사
입력 2016.10.19 (23:07) 인터넷 뉴스
서울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 승강장 안전문 사망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사고 전동차의 기관사를 불러 4시간가량 조사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오늘(19일) 오후 4시쯤 사고 전동차 기관사 윤 모(47)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윤 씨를 상대로 사고 당시 승객 김 모(36·사망) 씨가 안전문에 끼었다는 인터폰 신고를 받고도 나와서 확인하지 않았던 이유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윤 씨는 인터폰 신고가 있어 30초가량 전동차를 세워놨다며 그 정도 시간이라면 충분히 빠져나갈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윤 씨는 승강장을 비췄던 폐쇄회로(CC)TV 화면에는 누군가 껴 있는 모습이 보이지 않았고, 전동차 감지장치에서도 그런 징후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고 당시 승강장 안전문 장애물 감지 센서가 작동했는지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해 지하철 운행이 끝나는 내일(20일) 새벽 1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합동 현장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경찰은 또 부검을 통해 김 씨의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고 목격자 진술 등을 추가로 확보한 뒤 기관사 윤 씨를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
  • 김포공항역 안전문 사고 전동차 기관사, 4시간 조사
    • 입력 2016.10.19 (23:07)
    인터넷 뉴스
서울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 승강장 안전문 사망사고와 관련해 경찰이 사고 전동차의 기관사를 불러 4시간가량 조사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오늘(19일) 오후 4시쯤 사고 전동차 기관사 윤 모(47)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윤 씨를 상대로 사고 당시 승객 김 모(36·사망) 씨가 안전문에 끼었다는 인터폰 신고를 받고도 나와서 확인하지 않았던 이유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윤 씨는 인터폰 신고가 있어 30초가량 전동차를 세워놨다며 그 정도 시간이라면 충분히 빠져나갈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윤 씨는 승강장을 비췄던 폐쇄회로(CC)TV 화면에는 누군가 껴 있는 모습이 보이지 않았고, 전동차 감지장치에서도 그런 징후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고 당시 승강장 안전문 장애물 감지 센서가 작동했는지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해 지하철 운행이 끝나는 내일(20일) 새벽 1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합동 현장감식을 벌일 예정이다.

경찰은 또 부검을 통해 김 씨의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고 목격자 진술 등을 추가로 확보한 뒤 기관사 윤 씨를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